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2018년, 한일커플이 나눈 대화

by 일본의 케이 2018. 2. 19.
728x170

[ 자, 한잔 해~건배 ]

[ 별로 안 마시고 싶은데.왜 그래? 할 말 있어? ]

[  아니,,구정도 지나고..새로운 2018년을

시작하는 의미에서 하자는 거야 ]

[  나한테 뭐 부탁할게 있어? ]

[ 아니,,없어,,,]

[ 뭔가 할 말이 있는 것 같은데? ]

[ 음,,,없어...]


집과 가깝다는 이유로 주말에 자주 찾은 

오다이바가 오늘은 구정연휴를 맞아 

중국과 한국에서 온 관광객들로 많이 붐볐다.

수제 소세지를 한 입 잘라 내게 내미는

 깨달음에게 물었다.

[ 당신은 2018년도 뭐 하고 싶야? ]

[ 열심히 일하지,,,]

[ 특별히 하고 싶은 거 없어? ]

[ 음,,,매일 매일 새로운 날에 충실히 성실히 

사는 거지, 어느 날은 비가 오기도 하고,

또 어느날은 화창하고 그러겠지만 

어떤 날이든 새롭게 찾아오는 그 날을

있는 그대로 감사한 마음으로 보내는 거야 ]

[ 당신이 올해 몇 살이지? ]

[ 왜 여기서 나이를 물어봐? ]

[ 아니,,세상을 통달한 사람 같이 말하니까..]

나이 얘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거 보니 

깨달음이 이젠 자기 나이가 싫은 모양이였다.



[ 당신은 올해 목표가 뭐야 ? ]

[ 응, 나는,,건강관리를 더 철저히 하고,,

자격증 따고,,그럴 생각이야,,]

[ 공부 안 질려? ]

[ 질릴 때도 있어, 그래도 계속 해야한다고 생각해,

어떤 공부든, 하고 나면 결과가 보여지잖아,

내가 열심히 했는지, 안 했는지..]

[ 좋아서 하는 건 좋지만, 불안감에 조바심에

하는 건 몸에도 별로 안 좋을 거야 ]

[ 알았어,,무슨 말 하려는지..]


우린 약속이나 한듯, 와인을 비우고 피식 웃었다.

[ 우리 다음달 3월이면 부부가 된지 8년째가 

되는데 어때? 행복했어? ]

[ 뭐가? ]

[ 결혼생활이...]

[ 아주 만족해..당신은? ]

[ 많이 고맙다는 생각이 들어,,작년에도

당신이 날 많이 이해해 줬잖아..

하고 싶은 거 다 하라고 했고,,,]

[하지 말라고 해도 당신은 할 거라는 걸 

알고 있으니까 그냥 하라고 했던 거야,,,]

[ ........................... ]

[ 당신한테 좀 더 잘하고, 좀 더 이해하고

좀 더 솔직하고, 좀 더 사랑했더라면 좋았을텐데

여러가지 아쉬움이 남아,,]

[ [좀 더]라는 것은 욕심이야,,

[ 여기까지 왔네,,] [ 이만큼이나 했네 ]라고

최선을 다한 자신에게 칭찬을 해 봐,

이것밖에 못했네라는 부족함을 먼저

 떠올리면 끝이 없잖아..아, 나한테 솔직하지

 않은 게 있었어? 뭘 속였는데?]

[ 속인 건 없어..근데 당신이 미울 때

안 미운척 했다는 거지..]

[ 아직도 그렇게 내가 미울 때가 있어? ]

[ 응,고쳤으면 하는 습관들이 그대로일 때,,

당신은 없어? ]

[ 그냥,케이는 이런 사람이구나하고 

넘어가는 거지, 그걸 일일이 신경쓰면 

같이 못 살지..]

[ 그래도 정말 미울 때 없었어? ]

[ 없다는 건 아니고..그냥 그러러니하는 거야,,]

[ 언제가 미웠어?  말해 봐.. ]

[ 음,,,,한국어 발음 안 좋다고 타박할 때,,

또,,배 나왔다고 뭐라고 할 때...]

[ 그랬구나,,,이젠 안 할게]



 [ 당신은 좀 더 무덤덤해져야 돼...

신경을 바짝 세우고 사니까

몸과 마음에 병이 생기는 거야,

올해는 봐도 못 본척, 들어도 못 들은척하고

살아, 그래야 당신이 편하지...]

[ 알았어..근데, 문뜩문뜩 지금에 난

잘 살고 있는 건가, 이대로도 괜찮은 건가,,

 의문이 생겨,당신은 그런 생각 안 해봤어? ]

[ 그런 생각을 왜 해? 날마다 열심히 살고 있는데, 

내게 닥친 모든 일들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 

고민거리도, 걱정거리도 생기질 않아,

그리고 결혼생활은 [ 인내]야.

철학자 누군가가 그랬잖아, 결혼 전에는 두눈을

부릅뜨고, 결혼을 하면 한쪽 눈을 감으라고,

그만큼 너그러워지고, 이해하고 수용하며

 살아야한다는 거지..그렇게 되면 상대에게 

바라는 마음도 자연스레 내려놓을 수 있지...]

[ 당신,,나한테 하고 싶은 말이 은근 많았네.

또 다른 바램 같은 거 있어? ]

[ 양가 부모님들이 무사히 올해도 넘겼으면 해.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일관계가 

좋아졌으면 하는 거지...]

[ 어떻게 하면 좋아진다고 생각해? ]

[ 정치인들은 좀처럼 쉽게 변하지 않으니까

우리같은 민간인들이 한일관계의 중요성이라든가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서 한발짝 물러서서

상대를 바라보는 자세도 필요하다고 생각해.

내 입장만 생각하고, 내가 해 준 것만 

내가 당한 것만 생각하면 답이 없잖아..

한국, 일본 둘 다,,진취적인 발상으로

가까워지기 위해서는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 ]


[ 뭘 양보해? ]

[ 화해를 하기 위해서는 먼저 양국을 

이해하려고 해야돼. 많은 대화를 나눠야하는데

각자의 얘기만 하니까 조금도 변함이 없잖아.

진심으로 뭘 원하고, 무슨 얘기를 하고 싶은지

들을 자세가 안 되어 있잖아, 양국이..]

 [ 대화가 될 것 같애? ]

[ 대화라는 것은 상대의 말을 들으려는 자세가

안 되어 있으면 절대로 성립이 안 돼. 

서로 마음을 안 열고 있다는 거지..

그래서 안타까워...그니까 우리라도

양국의 문화를 배우고 즐기고 알리려고

노력 해야 돼..]

[ 그래야겠지...]


우리 같은 한일커플이 뭔가를 한다고 해서

 쉽게 바뀌어질 세상이 아니지만, 그래도 깨달음

 바램처럼 조금씩, 천천히 다른 분야에서 

양국을 알리고 알아가려고 해야될 것 같다.

돌아오는 전철안에서 깨달음이 3월에 있을

한일 문화행사를 검색해달라고 한다. 

[ 무료 태권도 체험교실, 문화서당,

칠예공예전이 있어..근데,,과연, 우리 같은 

민간인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뭘 할 수 있을까..]

[ 우린, 싸우지 말고 재밌게 사는 게 최고인 거야, 

미워도 눈을 찔끔 감고, 서로의 좋은 점만 보면서

맛있는 것 많이 먹고, 여행 다니면서 행복하게

사는 모습 보여주는 게 한일커플이  일이야, 

헤어지는 커플이 많이 없어야해~,히히히~ ]

[ .......................... ]

레스토랑을 나오기 전까지 심각한

 얼굴로 한일관계를 걱정했던 깨달음의 모습은

사라지고 다시 까불기 시작했다.

2018년도엔 한일커플들, 그리고 양국에 

거주하시는 모든 분들이 조금이나마 

기쁘고 좋은 추억들 가득한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