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한국 커피숍에서 젊은 부부가 한 행동

by 일본의 케이 2014. 3. 8.

지난주 한국에 갔을 때, 어느 대형쇼핑몰 안에 있는 커피숍에서 있었던 일이다.

쇼핑센타 가운데 위치한 커피숍이여서인지 손님 연령층이 20,30대가 많았다.  

 우리가 차를 반쯤 마셨을 무렵, 사람들이 갑자기 들어와 만석이 되었다.

우리 옆 쪽 가운데 좌석에 젊은 부부가 친구처럼 보이는 여자분과 유모차가 몰고 들어왔다.

우린 그날 사야할 것들을 다시 체크하고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깨달음이 치즈케익이 먹고 싶다고 그래서 주문하러 줄을 다시 섰다가 이상한 광경을 목격 했다.


 

중간 테이블에 앉았던 젊은 부부가  아무렇지도 않게 아들 기저귀를 갈았다.

남편은 젖은 기저귀를 받아 들고, 아내는 아들 거시기를 다 내놓고 새기저귀를 갈아 넣었다.

바로 눈 앞이 주문하는 곳이여서 다들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그들은 볼 수밖에 없는 위치인데도 불구하고,,,


 

언젠가 인터넷상에 식당에서 아이 기저귀를 갈아 채운뒤, 그 배설물 기저귀는

테이블 밑에 버려두고 간다고 식당 아줌마의 투고 글이 잠시 머릿속을 스쳤다.

요즘은 커피숍에서 기저귀 가는 게 보통이 되어버렸는가라는 찝찝한 생각도 들면서,,,, 

주문을 하고 자리에 돌아왔더니 깨달음도 그 부부들을 천천히 쳐다보면서 있을 수 없는 일이

아무렇지 않게 이루어지는 게 참 신기하다고

여긴 공공장소니까 그냥 못 본척 넘어가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스탭에게 말을 하란다.

[ .................... ]

알았다고 건성으로 대답을 하고 화제를 돌려 보려는데

 화가 치밀어 오는 건 그 부부를 위해 어떤 변명도 어떤 커버도 할 수 없어서였다. 

화장실은 나가서 바로 오른쪽에 있었다. 

 

은은한 커피향이 가득한 커피숍에서 기저귀를 갈려는 발상자체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젊어서, 경험이 없어서라고 치부해 버리기엔 올바른 생활을 하고 있는 젊은 부부들에게 미안하다. 

도대체 누가, 어디서, 어디까지, 어떻게 가르쳐야만이

 저런 부부들이 상식과 비상식을 구별 할 줄 알까.... 

 이런 것들조차 하나하나 가르쳐야만이 이 사회가 돌아간다면

우리 서로 얼마나 피곤한 세상에 살고 있는가,,,

제발, 주위를 둘러 보았으면 한다.

내가 하고 싶은 게 먼저가 아닌, 남에게 그리고 주위에 민폐인지,

아닌지 정도는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하지 않는가..

나만, 내 가족만 사는 세상이 아니다.

옆에서 커피를 음미하고 있는 사람들이 훨씬 많음을 인식해야 한다.

 


댓글47

    이전 댓글 더보기
  • 민들레 2014.03.09 01:07

    생각이 부족한 탓일겁니다.
    답글

  • 2014.03.09 03: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흰구름나그네 2014.03.09 08:45

    화장실에 가면 될텐데,,
    공중도덕심의 마비군요^^
    답글

  • 블루칩스 2014.03.09 12:22

    창피하네요 정말 요즘 대한민국에선 비상식적인 일들이 너무 일상적으로 벌어집니다 서로를 배려하는 조상들의 미덕은 어디로 사라진건지... 씁쓸하네요
    답글

  • 민폐 2014.03.09 12:45

    카페에서커피마시던사람들이수근수근댔다면 창피해했을까..그럼우리는그런사람들을보면 손가락질을해야되는건가 그래야창피한줄아니까? 왜사람을 못되게만드냐구요~~알아서잘하면좋을텐데!!!
    답글

  • 매너 2014.03.09 13:56

    저도 진짜 저런거 너무 싫어요 제가 미국에 살고 있어서 한국은 어떤지 모르겟지만 위에 댓글을 보니까 한국화장실에는 아직까지 기저귀 가는곳이 없어서 저기서 간다해도 !! 구석에서 안보이는곳에서 할수도 잇잖아요 왜 굳이 라인기다리는데서 왜 왜왜왜왜왜오애ㅙ!!!!! 저도 남에 나라에 와서 사는데 이상한 똘짓하는사람이 우리나라 사람인걸 볼때마다 내가 다 민망하고 우리나라 얼굴에 먹칠하는거 같고 진짜 싫어요. 아아아아아아악 케이님 진짜 짜증났을듯......
    답글

  • Lesley 2014.03.10 00:39

    주문하는 곳 바로 옆에서 기저귀를 갈다니, 정말 할 말이 없습니다.
    그 아기와 함께 있는 어른이 3명이나 된다니, 한 사람은 자리에서 짐을 맡고, 나머지 두 명이 함께 기저귀를 간다면 화장실에 특별한 시설이 없어도 가능할 것 같은데요...
    정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최소한 커피숍 한쪽 구석으로 가서 하기라도 해야지요.


    답글

  • 히묘 2014.03.10 05:13

    아직까지 한국의 정서가 그러한걸 어쩔수없이 이해해주는 분위기라서 그런것같고..

    자신의 아이가 소중하면 그 아이가 남에게 민폐의 존재가 되게해선 안된다는 마인드가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못한 부모들이 아직까진 많은것 같아요. 참 안타깝고 화도나는 현실이죠.

    한국의 문화가 좀 둥글렁둥글렁한편이라..공과사를 제대로 구분하지 못해서 저런일이 왕왕 벌어지는것 같네요.

    케이님이 이해하시고..점점 부모들의 의식도 조금씩 바뀌는 추세니까요^^
    수고하세요^^



    답글

  • 새파람 2014.03.10 19:59

    이런 일들이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분들과 시설부족으로 어쩔 수 없는 분들로 나누어지죠~
    절대 정서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해 보지만 부끄러운 건 어쩔 수가 없네요~
    답글

  • 2014.03.11 07: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우웅이 2014.03.11 11:58

    어느정도는 이해할것같아요..
    화장실에 기저귀갈 수 있는 시설이 없는곳도 많기 때문에 저도 고생했거든요..
    특히 저렇게 서지도 못하는 아기의 경우는 더욱 힘들어요..
    어쩔수 없이 화장실 세면대에서 기저귀를 갈았던 기억이 있네요.
    지금 생각해보니 다른사람들이 날 저렇게 봤을수도있겠구나 싶네요..
    답글

  • 닭잡아라 2014.03.11 14:39

    저런 몰상식한 것들이 의외로 많아요..이곳은...특히 지하철...젊으나 늙으나 몰상식에 무식이 아주 판을 치죠..
    답글

  • 한희진 2014.03.11 23:26

    아..싫다..저도 미혼이지만 저런 경우 미혼여성이 뭐라그러면 '댁도 자식 낳아보면 알거다,자식이 없어서 모른다'고 하죠.나이드신 분들이 줄 제대로 안서셔서 뭐라하면 '너도 늙어봐라'이럽니다. 대체 무슨 사고방식이죠? 아이가 이쁜것도 맞고 화장실에 시설이 안되어 있어서 그럴수도 있어요. 생각을 미처 못했을 수도 있죠..근데 중요한건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누가 지적을 하면요,절대 미안한 기색이 없어요. 전 그게 제일 신기해요. 커피숍에서 저런 행동을 해서 옆사람이 만약 냄새때문에 한마디하면 민망한 기색으로 죄송하다고해야할텐데 그런 사람들이 별로 없어요. 정말 불가사의한 일이에요..
    답글

  • 몽이엄마 2014.03.12 17:40

    요즘 이런 사건이 말이죠.. 애기 있는 엄마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해요.
    미스들은 결혼을 안해도 모른다.. 엄마들도 에티켓은 지켜야 한다는등..
    구석도 아니고.. 저 넓은 중앙에서 왜 저럴까요..여러명이 함께 있으면 용감해진다고.. 아마 저 애기엄마도
    혼자였다면 화장실에 가서 기저귀를 갈지 않았을까 싶네요.. 옆에 있는 일행이 괜찮아 괜찮다 하면 용감해지는 법이거든요.

    애기 기저귀 가는것뿐 아니라 수유문제도 좀 그래요. 애기가 없을때 신랑님이랑 마트 식당가에서 밥을 먹는데
    신랑님이 자리를 좀 바꾸자고 하더라구요. 뒤를 돌아보니.. 수유 가리개도 없이 대놓고 젖을 먹이는..
    그게 나쁘다 아니다를 떠나서.. 뒤쪽에 수유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ㅜ.ㅜ

    똥도 아니고 애기 쉬한거 기저귀 가는게 그게 뭐가 피해주는 일이냐고 하시는 분들 많으실겁니다.
    그런 생각 하는 사람들 있는 한 저런 모습 자주 볼것 같애요..

    답글

  • 차차 2014.03.15 12:21

    음식 마시고 먹고 하는 곳에서 애기 기저귀가는건 아무리 생각해도 예의가 아니지 않나요 .어쩔수 없었다는 애기 엄니들 이해가 안 가네요. 영업점에서,,다른 손님들은 안중에도 없으신가.....내 아기 귀하고 소중하지만요....식당서 똥기저귀 아무렇지도 않게 가시는 어머니들 많이 봐서요 .손씻는 세면대에서 애기 똥묻은 엉덩이도 씻기시길래 ..밥맛이 확 떨어졌는데...창피하고 안 창피하고 떠나서요...예의가 아니지요...
    답글

  • 아기엄마 2014.03.20 15:22

    애 낳고 키우다보니 무감각해진거죠. 게다가 개념상실...

    애 낳고 하루에도 몇번씩 응가한 아이 엉덩이 내 손에 똥묻혀가며(암만 물티슈로 닦아내도 묻어용) 씻기며 살다 보면
    다른 사람 응가는 구역질나도 자기 새끼 응가는 그렇게 생각 안하게 되요.
    그러다보면 쉬야 기저귀는 뭐 암것도 아니고...
    근데 그건 부모만 그런거지 사실 다른 사람들 눈에는 '오물'인거죠.
    그걸 깜빡한 것 같아요.

    대중교통에서 컵에다 '쉬'하게 하는 것도 자기 눈에는 귀엽겠지만 다른 사람(특히 미혼)이 보면 경악하는거죠.
    이래서 아줌마 아저씨가 뻔뻔하다고 욕먹나봐요. ㅡㅡ;

    근데 저도 아기 데리고 나갔다가 커피숍에는 화장실이 그래도 좀 잘 되어 있으니까 어찌어찌 기저귀갈지만
    한식당이나 냉면집 같은데 가믄...걍 구석에서 아기 눕혀놓고 갈았어요. 너무 좁고 지저분해서요... ㅜㅜ

    그래서 아기 엄마들이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 패밀리 레스토랑에 가게 되나봐요.
    답글

  • 천개의 바람 2014.05.01 02:53

    인사동에 있는 한옥으로된 유명한 외국인도 많이 오는 전통찻집이 있습니다.지인과 대추차를 마시고 있다가 너무 놀라서 쳐다보게 되었는데..전통찻집 한가운데 테이블에서 아기를 올려놓고 기저귀를 갈고 있는 것을 본적이 있습니다.의자도 아닌 찻집 테이블에서 아기의 하의를 홀라당 벗긴채 맨살의 아기가 바동거리는 것이 보이는데 사람들의 시선은 뒤로하고서...보기에 민망한 광경이 아닐수 없었습니다.
    답글

  • 어휴 2014.05.13 21:29

    다른사람들 생각은 못하는것들이 넘 많네요....
    어휴....
    답글

  • 왠줄아세요? 2014.05.25 13:39

    한국은 아줌마들의 전형적인 '뻔뻔스러운 행동'들을 그저 받아들여야만 하는 당연한 행동이라 인식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우리네 어머니들의 억척스러운 삶때문에 우리가 이렇게 잘 살고 있는거다'라며 미화까지 하죠. 이런 후진국스러운 가치관이 변하지 않으면 우리나라는 영원히 지금보다 나아지지 않을 듯.
    답글

  • 안호 2015.04.11 11:42

    대박 ;;;;;;;;;;; 무개념이네요 ㅡㅡ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