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주는 마음.

by 일본의 케이 2014. 11. 4.

 

지난주, 시댁에서 1시간30분 거리에 있는 이세진구(伊勢神宮)에 다녀왔었다.

결혼 전, 시댁에 인사를 드리기 위해 처음으로 갔을 때

깨달음이 관광시켜 준 곳이기도 하다. 

이번에 깨달음이 이곳을 다시 찾아 온 이유는

블로그 이웃님께 드릴 오마모리(お守り)를 사기 위한 것이였다.

난, 신사에 들어가지 않고 오카게요코쵸(쇼핑거리)에서 깨달음을 기다렸다. 

 

일본의 오마모리(お守り)는 지켜준다는 뜻을 가지고 있고, 조를 비는 일종의 부적을 말한다.

주로 천으로 만들어진 작은 봉투에(손 안에 쥘 수 있는 사이즈) 경문이 적힌 종이가 넣어져 있고

좋은 일만 일어나길 기원하는 의미로 몸에 지니고 다니거나,

가방에 넣고 다니거나, 차 안, 가게 안에 걸어 두기도 한다.

가정화목, 교통안전, 학업전진, 순산, 연애 등등 각종 오마모리는

 어느 사찰및 신사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최근에는 형태도 다양하고, 각 지역의 이미지를 디자인화 한 오마모리도 많아졌다.

 

그렇게 깨달음이 사가지고 온 오마모리를 오늘에서야 주인공에게 줄 수 있었다.

그 주인공은 내 블로그에 자주 등장하는 긍정마인드 소유자의 후배,,,

실은 그 후배에게 몇 년전부터 좋은 일이 별로 없었다.

하지만, 늘 밝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문제 해결방식도 남다른 우리 후배,,,,

깨달음은 그녀에게 일어나는 불가사의한 일들을 지켜보면서 문득,

자기를 포함한 주위의 다른 사람들이 받아야할 불행한 일들을

그녀가 혼자서 대신 받고 있는 것같아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단다. 

그래서 후배에게 더 이상 이상한 일에 꼬이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파워가 강한 걸로 2개나 샀단다.

지금 자기가 아무일 없이 평안하게 지낼 수 있는 이유 중에 하나는

자기가 받아야할 불행을 후배가 아님, 어느 누군가가 거둬들이고 있는거라는 생각에 

감사하고 안타까웠다고 한다.

[ ............................. ]

 

깨달음다운 발상이라고 해야하나,,,,, 일본인이여서 그런가,,,,,

약간 분석하기 힘들었지만 그런 사고를 한다는 자체가 조금은 신선하게 느껴졌다.

사람관계, 아니 인간관계를 저렇게 해석하는 방법도 있다는 게 좀 낯설었지만

뭔가 미묘한? 내가 잘 모르는 세계관이 있음을 감지할 수 있었다. 

오늘, 바쁜 후배를 잠깐 불러 깨달음이 일본에서 제일 신성한 곳에서 산 것이니까

이제부터 분명 좋은 일이 있을 거라고 건네주었다.

두 손을 모아 무슨 의식이라도 하는듯 조심히 받는 후배...

자기를 대신해 누군가가 불행을 당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미안하고 고맙고 안쓰러워 더 이상 고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오마모리라도 사서 막았으면 하는 마음.... 

 

그리고, 블로그 이웃님께 드릴 선물로 우리가 택한 것은

오마모리가 아닌 향주머니 열쇠고리였다.

신사에서는 후배 것만 사고 내려 온 깨달음과 쇼핑거리에서 이것저것 보다가 

아무리 생각해 봐도,

한국은 크리스챤이 많기 때문에 오마모리(부적)은 거부반응이 있을 것 같아

고민 끝에 고르다가 고른 향주머니,,,, 좋은 인연(애인)을 만들어 준다는 의미가 적혀 있다.

늘 향이 나는 사람, 그리고 서로에게 좋은 인연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골랐다.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주고 싶은 마음,,,, 그리고 그걸 받았으면 하는 마음,,,

후배도 깨달음이 어떤 마음으로 전했는지 알고 있기에 훨씬 많은 것들은 느꼈을 것이다.

 인간이란 동물은 마음으로 통하고 마음으로 느끼며 살아가는 게 아닌가 싶다.

 

---------------------------------------------------

이웃님들, 이렇게 깨달음과 하나씩 하나씩 준비 중입니다.

전, 지금 제 작품이 실린 엽서를 제작중입니다.

크리스마스 전에는 여러분들께 감사의 마음 보내드릴 생각이니

조금만 더 기다려 주세요.

 

댓글32

    이전 댓글 더보기
  • 행복한요리사 2014.11.04 09:48

    마음이 곱고 예쁜
    케이님과 깨서방님입니다.
    파이팅하세요. ^^
    답글

  • 굄돌* 2014.11.04 10:57 신고

    깨달음님처럼 생각하진 않지만
    내가 누리는 것들이 누군가로부터 비롯되었다는 생각은 늘 하게 되네요.
    그래서 나 쓸 만큼만 남기고 나누려고 노력하지요.
    답글

  • ★메이★ 2014.11.04 11:08

    항상 밝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후배님도 대단하지만, 나에게 아무일 없는것이 다른사람들 덕분이라는 생각을 하며 감사하는 깨달음님도 정말 대단하네요~ 사람이란게 잘안되면 다른사람 탓하기 바쁘고 잘되면 다 내가 잘나 그런듯 생각하기 마련인데..
    오늘도 깨달은님께 배워가는 하루입니다~
    답글

  • 유진파파 2014.11.04 11:43

    일교차가심합니다!감기조심하시고!면연력약하시니 독감주사맞으시고 면역력높이는되는운동시최고임니다!! 잘보고갑니다
    답글

  • 2014.11.04 11: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1.04 11: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윤정우 2014.11.04 13:00

    누군가에게 베품은 나중 나에게 베푸는 덕이라고
    불교에서 말합니다
    케이님의 베품은 나중 케이님의 건강으로 돌아올겁니다 물론 짐도 건강하시지만 더 건강한 수퍼우먼으로 ㅎㅎ
    일교차가 큽니다 건강 유념하세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11.04 16:59

    애쓴다~~
    암튼 부창부수~~
    오마모리 한국 부적과도 같은 의미네~~
    답글

  • 2014.11.04 19: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1.04 19: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11.04 22:05

    우와~!
    받으실분들 좋으시겠다
    케이님과 깨달음님의 정성이 가득한 향주머니 고리에 달린 열쇠로
    어떤 어려운 일도 문제도 글구 닫힌 마음도 다 잘 열릴것 같습니다.
    답글

  • 김동일 2014.11.05 00:40

    부적 ~~~
    마음에 위안을 주는 물건이지여
    답글

  • 이지은 2014.11.05 09:34

    두분을 보면 참 부럽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요즘 몸도 마음도 참 힘든 날들이 계속 되고 있었는데 늘 케이님 블로그를보면 따뜻한 마음들이 느껴져서 조금 더 힘내볼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 2014.11.05 12: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1.05 12: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라라네 2014.11.05 15:21 신고

    케이님 감사합니다. ^^ 미리 감사드려야 더 기쁘게 주실것 같아서 헤헤헤헤
    답글

  • 2014.11.05 18: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슬우맘 2014.11.07 00:06

    정말 받으시는분들 부러워요~~
    하지만 질투는 하지 않겠어요.ㅎㅎ
    두분의 마음이 담긴 선물도 좋지만
    지금처럼 두분이 사시는 모습을 적은
    재미난 글들을 오랫동안 볼수있게 해주시는게
    더 큰 선물일거같아요.ㅎㅎ
    답글

  • 허영선 2014.11.12 10:57

    항상 느끼지만.. 꺠달음님의 생각은 도저히 따라 갈 수 없을 정도로 배려깊습니다. 본인의 행복이 다른 사람에게로 간 본인의 불행에 의해 완성 됐다고 생각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저도 혹시 주변에 넘치는 불행때문에 고민하고 있는 친구는 없는지 살펴 봐야 겠어요. 제 불행의 몫까지 갖고 있을 지도 모르니까요...
    답글

  • 레니 2014.11.18 18:12

    안녕하세요, 항상 둘러만 보다가 덧글 다네요.
    케이님 블로그 알게 된지 얼마 안되지만 언제나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