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한국음식 궁합까지도 잘 알고 있는 남편

by 일본의 케이 2015. 1. 24.

오후 5시인데 초인종이 울렸다.

요즘 퇴근이 빠른 깨달음이 춥다면서 얼른 들어 온다.

왜 빨리 왔냐고 물었더니 현장 조사가 이 근처여서 그냥 사무실 안 들리고 바로 왔단다. 

저녁 준비 아직 안 했다고 그랬더니 괜찮다고 하던 일 하란다.

그래서 난 다시 내 일을 하고 깨달음은 자기 책상쪽으로 갔었다.

그렇게 30분쯤 지났을 무렵, 깨달음이 저녁은 배달시켜 먹어 보자고 제안을 했다.

뭘 먹고 싶냐고 물었더니 손에 무슨 종이를 들고 흔들흔들 거리며

한국요리를 도시락으로 배달한다는 찌라시를 발견했다고 찌라시를 내쪽으로 보여줬다.

일반적으로 일식, 초밥집, 피자집, 중화요리집 찌라시는 많이 봤는데

한국요리 도시락전문 찌라시는 처음이였다.

자기 회사 우편함에 들어 있었단다.

그러냐고 적당한 것 있는지 당신이 보라고 하고 난 다시 작업을 계속했다.


 

잠시 조용한 듯하더니 자기가 안 먹어 본 게 몇 개 있다는 말을 했었고

 세트메뉴 궁합이 안 맞는 것 같다고 혼자서 뭐라고 뭐라고 계속해서 얘길 했었다.

난 내일까지 마감해 줘야 할 일이 있어 조금 정신이 없는 상태였는

그래도 내게 묻고 싶었는지 메뉴를 소리내서 읽기 시작했다.

A세트가 해물파전, 쇠고기 도시락, 맥주, 막걸리, 소주인데 

왜 술안주 세트에 도시락이 들어 있는지 모르겠다고

 술안주 세트는 파전과 오징어 볶음, 아니면 지고기 볶음 같은게 있어야 한단다.

 B세트는  메뉴가 다른 도시락 3종이여서 식사를 위주로 하실 분이 필요한 세트이고

C세트는 닭백숙(삼계탕)에 김치, 사이다, 소주라면서 이건 무슨 궁합이냐고 묻는다.

 닭백숙에 떡국?

닭백숙에 미역국밥? 

닭백숙에 김치찌개?

닭백숙에 순두부찌개? 이런 세트가 원래 있냐고 묻는다.

[ ........................... ]

 

듣고 있다가 나도 잘 모르겠다고

그냥 닭백숙과 함께 주문하면 가격이 싸니까 그렇게 세트로 만든 것 같다고 그랬더니

이런 세트는 절대로 장사가 안 된다고 내 테이블로 찌라시를 가져온다.

한국음식 잘 모르시는 일본분들은 그런 세트를 시킬 수 있을거라고

매운 것과 안 매운 걸로 짝을 맞춘 것 같으니 그냥 그러러니하라고

별로 도움 안되면 그냥 버리라고 그랬더니

자기 회사에서 한 번 시켜 볼 생각에 찌라시를 간직해 두었단다.

[ ......................... ]

사무실 근처에 중식, 이탈리안, 소바집은 있는데 한식이 없었다고

가끔 매콤한 것 먹고 싶을 때가 있으니까 그 때 주문하면 괜찮을 것 같아

찌라시를 고이 간직해 두고 직원들이랑 같이

이것 저것 주문해서 맛 볼 생각인데 음식 궁합이 이상하단다.

그럼 3종류의 도시락 세트 B를 시키면 되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자긴 해물 파전이 먹고 싶은데 그 세트에 술이 들었단다.

 

더 이상 얘기하면 끝이 없을 것 같아 그냥 다음에 전화해서 물어보라고 했더니

이번에는 떡라면이 뭐냐고 묻는다.

라면에 떡 넣은 거라고 말했더니 저녁 메뉴는 그걸 해주란다. 안 먹어 봤다고,,,

떡이 없다고 그랬더니 그럼 아무거나 매콤한 걸 해달래서

치찌개를 만들고 있는데 오징어 볶음 먹고 싶단다.

[ ......................... ]

그럼 그냥 그 찌라시에 전화해서 주문하라고 그랬더니 아니라고

김치찌개랑 햄볶음 해달라면서 주방에 있는 날 향해

김치찌개에 햄 넣지 말고 파를 많이 넣어달란다.

 순수한 김치찌개 본연의 맛이 제일 맛있다고,,,

부드러운 계란찜도 준비해 저녁을 차려줬더니

계란찜하고 김치찌개 궁합이 맞는 걸 어찌 알았냐고 엄지손을 척 올리며 [최고]란다.

[ ......................... ]

막걸리엔 파전을 먹어야하고, 삼겹살에는 묵은 김치를 구어야하고

 튀김 먹을 땐 떡볶기 국물에 찍어야하고, 

낙지볶음에는 소면을 비벼 먹어야 한다고 고집하는 깨달음.

내일은 주말인데 또 뭘 먹고 싶다고 할지,,,

내가 찬찬히 쳐다봤더니 내일은 떡라면 해주란다. 안 먹어 봤다고 찐만두와 함께... 

이런 깨달음을 볼 때마다 내가 길을 잘 못들였구나하는 후회를 잠깐 할 때가 있다.

잘 먹어 줘서 고마운데 저렇게 궁합을 따져가면서

 한식을 먹을려고 하니 내가 은근 피곤한 게 사실이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1

    이전 댓글 더보기
  • 지후아빠 2015.01.24 00:36

    저도 먹어보고 싶네요.. 파 듬뿍 들어간 본연의 맛읊내는 김치찌개.. ^^
    답글

  • 시월 2015.01.24 00:47

    하하하..김치찌개에 달걀의 조합을 아시는 깨달음님은 이미 한국인 입맛을 가지고 계시네요.
    기름 바르지 않은 김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죠.
    장모님과 요리잘하는 아내를 두신 깨달음님은 케이님과 천생연분인듯 싶습니다.
    늘 편안한 마음으로 식사 잘 챙겨드시고요.케이님!
    기우에서 덧붙이자면 전 여성입니다^^;
    답글

  • 블루칩스 2015.01.24 00:51

    맞아요 맞아 케이님이 지금의 깨서방형님 입맛을 만드신거에여 ㅋㅋㅋㅋ 형님이 가라오케에서 느끼신 감정, 전 케이님 블로그 보면서 거의 매번 느낀답니다 물론 한국의 맛과 멋을 일아주는 깨서방 형님 덕분에용~
    답글

  • 2015.01.24 01:1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는 미식가가 아니라서 음식 궁합을 잘 따지지 않아요.

    수능 끝나고 학교에서 요리실습을 했는데 불고기 양념을 한 것이 너무 맛나보여(저는 날고기를 좋아해요ㅠㅠ) 한 점 먹었더니 친구들이 저더러 야만인이라고 난리난리.

    김치볶음밥을 한번 싸갔는데 마침 바게트랑 생크림도 간식으로 갖고 갔었어요.

    고등학교 때에는 늘 배가 고프잖아요ㅎ

    아무튼 김치볶음밥에 생크림 섞어 먹어봤더니 또 친구들은 제게 정상적인 인간처럼 먹어달라며 말을...

    아무튼..
    먹는 것 좋아하고, 만드는 것 좋아하고, 새롭게 먹는 것 좋아하고..

    그냥 음식은 웬만해서는 다 좋아하는 그런 타입이에요.

    다행히 결혼도 저랑 똑같은 사람이랑 해서 뭘 해줘도 맛있다며 추켜 세워 주네요.

    그 덕에 제 요리실력은 늘 제자리에, 저희 아들도 편식이라는 것을 모르지요^^;;;;;;;;

    뭐든 맛나게 먹는 인간이라 음식 때문에 고생한 적은 거의 없지만
    가끔은 '정말 맛있는 것을 알아보는 안목도 있었으면 좋겠다' 싶어요.

    그저 무던한 것 보다는 한번씩 만나게 되는 예상치 못한 기쁨도 참 행복할 것 같거든요.

    깨달음님은 그런 기쁨의 참 맛을 잘 아시는 분 같아요.

    어떻게 생각하면 까탈스러워 보일 수도 있지만 그만큼 본인의 삶에 최선을 다하고 고민한다는 것이니까요.

    술 끊은지 5년 되었는데 케이님 글 보면서 파전에 막사가 끌리고 있어요ㅠㅠ

    낭군이 내일 김치넣은 제육볶음(나름 저의 시그니쳐 디쉬이고 남편이 제일 좋아해요^^;) 해 달라고 했는데
    소면도 꼭 삶아서 곁들여야겠네요.

    ...
    배고프다ㅠㅇㅠ
    답글

  • 프라우지니 2015.01.24 04:35 신고

    ㅎㅎㅎ 깨달음님은 한국남자보다 더 한국적인 식성이십니다. 케이님이 음식을 해 드리려면 조금 고생스러우시겠지만, 내 외국인 남편이 내 나라 음식을 이렇게 좋아하는구나! 생각해주시기 바랍니다.^^ 모든 한국인 마눌들의 꿈이 아닌가 싶어요. 내 남편이 아무 한국음식이나 잘 먹는 식성!!^^ (힘드시겠구나..싶으면서도 부럽습니다.^^)
    답글

  • 남무 2015.01.24 05:07

    깨달음님이 원하는 요리를 척척해주는
    케이님 대단합니다....ㅠ
    답글

  • 2015.01.24 08: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예진엄마 2015.01.24 09:17

    저 혼자 씨익 미소 지었어요~^^
    그래도 깨달음님 원하는 것에 다 해드릴 수
    있으시니...저는 제 남편한테 늘 미안하거든요.
    다음 생에는 요리 잘하는 여자 만나라고 했어요~~ㅎㅎ
    답글

  • 2015.01.24 09:2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개코냐옹이 2015.01.24 11:36

    역시 대단하십니다 ..
    음식 궁합을 아는 것은 한국인의 특징인디 ..
    최고 !!!
    답글

  • 양만춘 2015.01.24 12:02 신고

    맛있게 요리해주세요.
    너무 안 먹어서 걱정하는 것보다 낫잖아요?
    답글

  • 해피마마 2015.01.24 13:51

    ㅋㅋㅋㅋ깨달음님 귀여우시고 웃기신데 그 원하는걸 다 척척해주시는 케이님도 놀라워요~^^ 한국에 자주 오시긴했지만 일본에 사시면서 궁합까지 잘 알고 계시는 깨달음님~ 정말 대단해요^^ 읽었더니 다시 배고파요~ㅋㅋㅋ
    답글

  • 김민지 2015.01.24 20:26

    전 조용히 와서 글만 잼있게 읽고 공감만 누르고 사라지는 사람인데... 요 글을 읽으니 침 넘어가고 깨달음님이 넘 귀여우셔서 댓글을 안남길 수가 없네용~^^ 저 다이어트 할려고 1일1식 하고 있는데 이 밤에 해물파전이랑 김치부침개 떡볶이 순대 튀김 ㅠㅠ 오만가지 음식들이 떠올라 힘드네요 ㅋㅋ 침만 꼴깍꼴깍 삼켜봅니다 ㅎㅎ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1.24 20:53

    저카 보기세도 메뉴가 이상해요. 주문하기 애매해서 주문하기 힘들겠어요. 보니 나름 원칙이 있으신 것같은데 존경스러워요^^
    답글

  • 이세 2015.01.24 23:05

    ㅎㅎㅎ그래도 깨달음님 덕분에 항상 즐거우실것 같아요 알콩달콩~
    답글

  • 2015.01.25 17: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지현 2015.01.26 23:43

    깨서방님 넘 귀여우세요 ㅎㅎㅎ
    답글

  • 민들레 2015.01.27 10:44

    한국 사람보다 더 깨달음님께서는 어찌 그리 잘 아시는지...
    닭백숙에 김치찌개,닭백숙에 미역국 ?

    그건 아니지요~ ㅎㅎㅎ
    답글

  • 위천 2015.01.29 20:14

    깨달음님의 식성에 저는 한표 입니다.
    이왕 먹는 거라면 맛있고, 궁합이 맞는 것으로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