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집처럼 편안한 바(BAR)

by 일본의 케이 2015. 1. 29.

 

대출담당자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내일이면 결과가 나올 거라고 안심해도 될 것같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담당자에게 전화가 왔음을 깨달음에게 메일로 보냈더니

퇴근하고 당장 만나자고 한 곳은 무지루시(無印)였다.

왜 이곳에서 보자고 한 것인지 금세 감을 잡을 수 있었다.

날 보자마자 뭐가 그리도 신이 났는지 가구코너로 무조건 올라가길래

뭔가를 준비하기엔 좀 이르지 않냐고 그랬더니

시간 있을 때 여유있게 골라놓는 게 좋다고 혼자서 빠른 발걸음으로 쇼파쪽으로 걸어갔다.


 

주방용품코너, 수납코너도 낱낱히 훓어 보면서 혼자 고개를 끄덕거렸다.

난 옆에서 이사를 하더라도 새로운 물건들은 사지 않을 거라고 얘길 했고

깨달음은 쇼파와 침대, 책장까지 새 것으로 사길 원했다 

난 필요없다는 말을 계속했고 깨달음은 내 말은 듣지도 않고

카다로그와 자기가 맘에 드는 가구 주문표까지 챙겨 집에 돌아왔다.

 

집에 오자마자 집에 있는 모든 가구 센치를 재기 시작하는 깨달음.

김치 냉장고가 의외로 크다는 둥, 책장이 너무 많다는 둥,,,

 

그리고 바로 도면을 꺼내 뭔가를 작성하기 시작했다.

내가 카메라를 들이댔더니 저리 가라고 작은 눈을 치켜뜨면서

열심히 도면 속에 가구들을 배치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20분도 지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자기가 작성한 도면을 들고 오더니 나한테 설명을 하기 시작했다. 

 

큰 책장은 여기에 단스는 이 방에, 김치 냉장고는 여기에, 손님용 침대는 이곳에,,,,,

내가 듣는 둥 마는 둥 했더니 한국말로

[케이,,, ,케이 아줌마,  바봐, 바봐 ]라면서 내 손을 가볍게 때렸다.

[ ...........................  ]

게스트용 침대를 하나 더 사야할 것 같고, 쇼파도 4-5인용이 좋을 것 같고

당신이 갖고 싶다고 했던 와인셀러는 베란다에 두어야 할 것 같고,,,,

듣고 있다 말을 끊었다.

이사하면 이사비용부터 시작해 지출이 많아지고

우리는 지금 대출을 받아서 가는 거라고 그러니 절약도 해야하니까

새로운 가구를 장만하기 보다는

지금 있는 가구들로 보충해도 충분하다고 그랬더니 대출금이 약간 있는게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원동력이 생긴다고 걱정말란다.

그러면서 이번에 이사할 우리집의 컨셉은

 집처럼 편안한 바(Bar)라면서 자기가 다 알아서 할테니까 주문만 하란다.

집이 무슨 바냐고 질색을 하고 쳐다봤더니

친구들이 놀러왔을 때 편하게 먹고 마실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단다.

가볍게 술 한 잔 하고 싶고, 얘기도 나누고 싶을 때

언제든지 편하게 들릴 수 있는 집,, 바로 그런 분위기의 집을 꾸밀 거란다.

[ ........................  ]

차라리 술집을 차리라고 한마디 하려다가

 신이 나 있는 깨달음에게 찬물을 끼얹은 것 같아 그냥 참았다.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컨셉을 바 (BAR)로 정했는지 알다가도 모르겠지만 

난 솔직히 내 이름으로 된 대출이기에 마음이 무거운 것도 있고

 더 솔직히 말하면 한국으로 언제 불쑥 돌아갈지 모르는데

새로운 것들로 사고 꾸미고 그러고 싶지 않는 게 내 속 마음이다.

그래도 깨달음이 저렇게 좋아서 도면을 치는데

그냥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해야할 것 같기도 하고,,,

남자와 여자는 이렇게 다른생각 속에서 산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4

    이전 댓글 더보기
  • 남무 2015.01.29 03:16

    그래도 신이 난 남편에게 찬물 끼얹지않는
    케이님 현명하십니다ㅎㅎ
    답글

  • 지혜 2015.01.29 09:24

    기쁜 일이 생기실것 같아 오랫만에 댓글 적어요~
    남편분 마음도 케이님 마음도 이해가 됩니다. 저희 남편도 빠~ 가 있는 집을 원하니까요. 걱정만 하는 남편보다는 긍적인 남편분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아무쪼록 잘 성사되었으면 하네요^^*
    답글

  • 김동일 2015.01.29 09:55

    케이님 모르게 모아둔 비자금
    깨서방님이 대량 방출하시려 하는가 봅니다

    기다리시면 좋은 일만 생기겠습니다

    좋은하루 입니다
    답글

  • oyumino 2015.01.29 10:08

    집처럼 편안한 바에 다녀오신 게 아니라.....?
    역시 아내와 남편은 저어엉말 다르네요.

    케이님.
    드디어 드디어 이사할 날이 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잘 견뎌오심에 대한 작은 보답일거에요.
    앞으로는 더 좋은 일들이 많이 많이 생길테니 건강한 몸으로 기다리고 계실 일만 남았어요.
    편안한 집 만들어 즐겁게 사세요.
    축하합니다.

    정말 잘됐어요, 케이님.
    답글

  • 흑표 2015.01.29 10:09

    늘 즐겁게 사는 부부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멋있게 꾸며서 잘 살아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1.29 10:25

    깨서방이 완전 신나신나~~
    케이는 남자같고 깨서방은 여자같고~~
    답글

  • lovelycat 2015.01.29 10:59

    참으신건 잘하셨어요
    남자들은 애 같은데가 있어서 특히 자기거엔 더 애지중지, 손대면 난리나죠 ㅠㅠ
    저희도 2년반 뒤 이사갑니다
    정말 기적적으로 고급 아파트 분양받았는데 계약자를 신랑이름으로 바꿔주고 현금 좀 보태줬더니 아주 입이 귀에 걸리더라구요
    벌써부터 가구랑 소품에 신경 엄청 쓰고 있네요
    답글

  • 유니스 2015.01.29 13:47

    어쩜 저랑 비슷한 고민중이시네요! Living in two different places...맘에 드는 집을 얻게됬으니 지금 맘껏 즐기구 꿈꾸세요..대출이야 열심히 벌어 갚으면 되는것이구. 축하드려요. 부럽네요
    답글

  • 차포 2015.01.29 14:42

    그게 남자가 사는 낙이랍니다. 나이 먹어가면 집이 더 좋아지거든요. Mens gear. Mens toy가 활력 잊니다
    답글

  • 마네 2015.01.29 16:20

    저희도 새집사서 12월 크리스마스 이브에 이사했어요. 식탁이며 침대며... 큰 금액 지르고 나니 무서운게 없어져서 그런지 4품목 새로 샀어요^^;;;
    답글

  • 2015.01.29 16: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1.29 17:26

    ㅎㅎㅎ
    정말 꼼꼼하게 도면까지 그리다니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위천 2015.01.29 20:08

    ㅎㅎㅎㅎ 두 분이 기분이 좋아서 서로 상상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 그려지네요
    좋은 곳으로 이사 가셔서 정말 더 행복한 생활을 하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 새벽달 2015.01.29 21:02

    직업병이라고 하죠ㅋㅋㅋ 할수없어요ㅋㅋㅋ
    답글

  • 최윤희 2015.01.29 21:32

    깨달음님은 아이같아요
    답글

  • 민들레 2015.01.29 21:54

    두분 마음 충분히 알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ㅎ

    저 같았으면 찬물을 그냥 확~! ....

    답글

  • 클래 2015.01.30 02:21 신고

    케이님, 이사하시게 되었다니 축하드려요~ 글 읽어보니 작년에 저희 이사할때 남편이 한 얘기랑 똑같네요. 남자들은 다 그런건지 마누라 속타는건 생각도 안하고.. 저도 싸움날까 꾹 참았었어요.
    다시한번 이사 확실시 된것 축하드리고 올해 좋은일 시작이신거같아 기뻐요.
    답글

  • 도플파란 2015.01.30 02:52 신고

    ㅎㅎ 이왕에 바분위기내신다는데 좀 가라기분이 평상시처럼 돌아온다음에 천천히 다시 꺼내보세요.. 바보단 카페가 낫지 않냐구요 ㅎㅎ
    답글

  • 2015.01.30 09: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광주랑 2015.01.31 10:04 신고

    안녕하세요 광주공식블로그 광주랑입니다.
    저도 실은 집에 친구들이 자주 놀러와서 바 같은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ㅋㅋ
    뭔가 신나하시는 분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것 같아요. ㅋㅋㅋ
    완성될 집의 모습이 궁금해지네요.
    광주랑 블로그에도 한번 들러주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