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 결혼식장에서 받은 답례품

by 일본의 케이 2016. 2. 7.

지난주, 지인의 결혼식장에 다녀왔다.

 협회 직원이였던 아이짱의 결혼식...

나와 나이차이는 많았지만 전공이 같다는 것도

 미니츄어를 너무 좋아한다는 같은 취미가 있어

대화가 잘 통했었다.

아이짱은 독특한 가정환경을 갖고 있었지만

20대 후반인 나이에 비해 성숙했고 마음이 넓어

여러모로 배울점이 많은 아가씨였다.

그녀가 2달 전부터 결혼식에 꼭 참석해달라는 당부를 했었고

난 흔쾌히 참석을 했다.

결혼식장에 도착해 신랑측 가족분과 가볍게 인사를 나눴다.

신랑측 부모님과 형제, 그리고 신부측은 나와 여동생뿐이였다.

 

작지만 웅장하고, 웬지 성스러운 느낌까지 드는 결혼식장.

소인수의 결혼식을 원하는 신혼부부들에게 인기가 많고

특히 신부들이 좋아하는 결혼식이라고 한다.

 

식이 시작되고 둘이 나란히 걸어 들어왔다.

스테인드 글라스가 가장 예쁜 곳에서

결혼을 하고 싶었다는 아이짱..

웃는 모습이 너무 행복해 보였다.

 

식이 끝나고 식사를 시작했고

직접 디자인한 웨딩케익을 모두 함께 나눠 먹으며

아주 평안하고 따뜻한 분위기가 계속 되었다.

결혼식에 참가 인원이 적으면 조금

썰렁할거라 생각했었던 건 완전한 내 편견이였다.

 

그렇게 너무도 좋은 시간을 보내고

식장을 빠져 나오는데 아이짱이 날 불렀다.

[ 케이언니, 와 줘서 너무 고마워~

언니가 있어서 든든했어...]

든든했다는 그 한마디에 괜히 찡해 왔지만

감정을 추수리고 행복하라고, 그 누구보다 행복할 거라고

축하를 듬뿍 전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깨달음은 내가 집에 도착하자마자

가져온 쇼핑백 속 내용물이 궁금했는지

하나씩 다 꺼내놓으며 어땠냐고 물었다.

 가족들만 하는 결혼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였지만

말그대로 가족적인 분위기여서 좋았다고

실제로 난 가족이 아니여서 많이 어색할 거라 생각됐는데

식사를 하면서 신랑측 어머님이 한국 여행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말씀해주셔서 분위기가

많이 부드러웠고 정말 한가족이 된 기분이였다고 말해줬다. 

내 얘기를 듣고 있던 깨달음이 편지가 들어있다고

아이짱이 당신에게 편지를 썼나보다고 건넸다.

엽서 사이즈의 흰 봉투를 꺼내자 답례품이였다.

 

아마존 5,000(한화 약 5만원)엔분 쇼핑이

가능한 상품권이였다.

뒤에 새겨진 상품번호를 입력하면 바로

쇼핑이 가능하다고 한다.

웹디자인을 하는 아이짱다운 답례품이였다.

 ( http://www.ringbell.co.jp 에서 퍼 온 이미지)

 

요즘은 답례품도 그렇지만 신년선물처럼

선물 카다로그가 인기가 많은데 이렇게 인터넷 쇼핑몰의

카드를 받을거라 생각을 못했다.

요즘 세대에 맞는 선물이라고나 할까 참 세련된 느낌이였다.

이곳 일본도 결혼 답례품 인기 순위로는

단연 선물 카다로그가 1위이고 2위는 양, 화과자,

3위는 식기류, 다음으로는 타올, 상품권, 주방용품 순으로

받아도 좀 곤란한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5년전 우리 결혼식 때는 식기(접시)를 드렸는데

아이짱처럼 이렇게 젊은층에게는 웹쇼핑을 직접 할 수 있는

쇼핑 카드가 참 유용하게 쓰일 것 같다.

지난달 깨달음이 선배 아들 결혼식 (30대 후반)에

받아 온 결혼 답례품은 타월셋트였는데

신랑신부의 연령층에 따라 요즘은

답례품 선택도 다양해진 것 같다.

결혼식 형태도 주고받는 선물들도 달라져가는 요즘

한국의 젊은 커플들은 어떤 스타일의

결혼과 답례품을 하고 있을까,,,,

아무튼, 아이짱이 행복 가득한 가정 이루길

간절히 바래본다.


댓글13

  • sara 2016.02.07 00:14

    한국 결혼식 답례품은 보통 떡이나 식사를 못하시고 가시는 손님분들에게 화과자 정도를 선물하는거같아요. 워낙 결혼식 비용이 많이들고 손님도 많아서 그 이상은 어려울거같아요. 이런 스몰웨딩도 괜찮은거같아요. 제가 후배분의 상황은 잘 모르지만 케이님을 가족처럼 의지하고 계시는거 같아 괜시리 좀 짠해지네요
    답글

  • 은정 2016.02.07 00:52

    결혼한지 두달 다되어가는 새댁입니다~ 결혼답례품은 따로 안하고, 식장에 꽃장식을 작은 화분으로 꾸며서 식이 끝나면 하객들이 가지고갈 수 있게 했어요~ 보통은 결혼식에서 답례품은 받아본적없구, 돌잔치는 여러가지 다양한 답례품이 있어요!
    답글

  • lovelycat 2016.02.07 00:55

    소박하고 단출한 결혼식 너무 좋네요
    아직까지 한국에서는 예식장에서 정해진 식순대로 하는 예식이 많은지라. . .
    사람들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뭐가 뭔지 기억도 안나지만 아직도 생생한건 입장하려고 대기하고 있을때 저랑 입장하려고 걸어오는 아빠를 보는 순간 눈물이 쏟아져서. . . 예식 내내 울었답니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어요
    답글

  • 이지은 2016.02.07 01:30

    누구나 한번쯤은 꿈꾸어봤을 따뜻한 분위기의 결혼식이네요:-) 요즘은 한국도 스몰웨딩이나 프라이빗웨딩이 많아지고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아직 일가친척이나 부모님 지인분들이 다 모이는 결혼식이 많은 것도 사실이랍니다. 축하도 하고 겸사겸사 얼굴도 보고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가족끼리만 혹은 가까운 사람들만 모여서 결혼하기란 아직도 쉽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답례품도 한분한분 챙겨드리기보단 직계가족이나 정말 가까운 지인들에게 신행에서 선물을 사와서 주는 경우가 많고 대부분은 참석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인사정도로 대신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제 주변을 보니ㅎㅎ 어떤 결혼식이든 결국엔 부부가 행복하게 따뜻한 가정은 꾸려가기위한 첫걸음이겠지요:-)
    답글

  • 김치앤치즈 2016.02.07 01:47

    스테인드 글라스 창문이 정말 예쁜 곳이네요.
    요즘 집안의 뜻보다는 본인들이 원하는 결혼식을 올리는 젊은 사람들이 점점 늘어가는 것 같아요.
    좋은 현상인 것 맞지요.ㅎ
    답글

  • 2016.02.07 05:1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tabby 2016.02.07 08:17

    저희는 시아버님덕분에 200분정도 초대해서 축의금안받고 식사대접만했어요
    한국은 지역따라 차비를 주는데도 있고 생필품 주는데는 봤어요^^
    결혼식이 참 이쁘네요
    답글

  • 지후아빠 2016.02.07 13:14

    주인공인 신랑, 신부 뿐만 아니라 하객 한사람한사람이 모두 대접받는 분위기의 결혼식이었을 거란 생각이 드네요. ^-^
    한국에서의 결혼식은 보통 모두 어색해하고 뻘쭘해하는 분위기인데, 참 좋아 보이네요...
    새신랑, 새신부가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o^
    답글

  • 송송 2016.02.07 21:26

    답례품 2위 양,화과자 중에 양이 뭘까 한참 고민하다 그림을 봤더니 스위츠였네요^^; 외국어를 제대로 전달한다는게 참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전 결혼을 하지 않았지만 주위 친구들 결혼식을 보면 답례로 친구들끼리 조촐한 피로연을 하거나, 신혼여행지에서 산 작은 기념품+일일이 감사메시지를 쓴 여행지사진엽서가 기억에 남네요.
    답글

  • 도랑가재 2016.02.09 08:11 신고

    제 주위에도 결혼 답례품을 돌린 적은 없었어요.
    돌잔치때만 수건 또는 컵 정도..
    보통 축의금 5만원.
    뷔페값으로 2~3만원 지출되는 게
    일반적인 결혼식 풍경이라..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2016.02.09 20: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6.02.11 02:22

    아직 결혼 안한 딸이 있어 그런지
    직계가족 정도의 소수 인원의 결혼식에 관심을 많이 갖게됩니다.
    답글

  • 이경남 2016.02.11 14:36

    한국은 결혼식때 이거저것 할게 많은데, 정말 조촐하고 좋은거 같네요. 딱 가족들만 모여서 정말로 축하해주는 자리가 될거 같아서 부럽네요. 답례품이라~ 한국은 별로 그런건 없는 거 같은데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