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 시어머니께 배우고 싶은 것

by 일본의 케이 2016. 11. 28.

[ 어머니, 잘 받았어요. 근데 왜 보내셨어요,,

안 보내셔도 되는데, 날도 추워졌는데..]

[ 응,도착했나보네, 늦게 보내서 미안하구나,

좀 일찍 보냈어야했는데...]

[ 제가 괜찮다고 말씀 드렸는데...]

[ 케이짱에게 해 줄 게 그것 밖에 없어서,,]

[ 무슨 그런 말씀 하세요..죄송하게..]

[ 우리는 매달 맛있는 거 많이 받잖아

그래서 조금이라도 케이짱이 좋아하는 거 

보내주고 싶어서.... ]

[ 정말 괜찮은데.....]

[ 맛은 괜찮지? 내가 맛을 봤더니 달긴 달던데 ]

[ 정말 달고 맛있더라구요,

 근데, 다리도 아프신데 직접 가신 거에요?]

[ 응, 내가 먹어봐야 알 것 같아서...

 맛있다고 하니 다행이네... ]


시어머니가 감을 한 박스 보내셨다.

내가 감을 좋아하는 걸 아시고

3년전부터 매해 보내시긴 하는데

시댁 앞마당에 있는 감나무에서 수확한 감을

보내시다가 올해는 몇 개 열리지 않아 일부러 

과일가게까지 가서 맛도 보고 골라 보내신 것이다.

[ 택시 타고 가셨어요? ]

[ 응,,갈 때는 택시타고 올 때는 

천천히 걸어왔어..운동도 할 겸...]

[ ......................... ]

 무릎에 물이 차 올라 한걸음 한걸음 

움직이실 때마다 통증이 동반한다고

했는데 과일집에서 걸어오셨단다. 

[ 어머니..정말 이젠 안 그러셔도 돼요...

제가 죄송해서 그래요..어머니..

움직이시면 또 물이 차 오르고 그러니까

절대 무리하지 마세요.. 

내년부터는 제가 감을 따러 갈게요..

그니까 이제 저를 위해서 감 보내시고

그러지 마세요..제가 갈게요 ]


지난 9월, 내 생일에 맞춰 고기를 보내주셨다.

감사의 전화를 드렸을 때

아직까지 정기적으로 병원을 다니는지

조심스레 물으시며 건강이 최고라고

 당신들이 해 줄 수 있는 건

이것 뿐이며 미안하다고 말씀하셨다. 

내가 그렇게 말씀 드리지 말라고 했건만

아마도 깨달음이 미주알 고주알 

모든 걸 얘기했던 모양이였다. 

그리고 날 위해 매일 아침이면 

아버님과 함께 기도를 올린다는 시부모님..


지난주 출장길에서 깨달음이 시댁에 잠깐 들러

아침 드시는 두분 사진을 찍어왔다.

이 날은 마침 밑반찬이 다 떨어져 

수퍼에서 사 온 음식들을 몇 개 꺼내 

드시고 계셨다고 한다.

당신들은 이렇게 검소하게 드시면서

 며느리에겐 고급 소고기를 보내주시고, 

아픈 다리를 이끌고 감을 골라 보내시는

 그 마음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 어머니..제가 12월에 한 번 내려갈게요 ]

[  12월에? 12월엔 모두 바쁘니까

오지말거라, 1월달 설날 휴일에 시간나면

오던지 해..12월엔 한 해 마무리하는데

시간이 부족할 거야.. ]

우리 시어머니는 늘 같은 입장에서

말씀을 하신다.

시어머니와 며느리관계가 아닌

같은 여성 입장에서 모든 사고와 판단,

그리고 조언을 해주신다.

일하는 며느리, 아픈 며느리, 외국인 며느리,,

그리고 젊은 며느리의 시선에 서서

대화를 하시고 당신이 시어머니라는

입장을 내세우지 않으신다.

깨달음에게도 늘 아내 입장을 고려하라고

가족과 떨어져 있는 내 마음을

섬세히 돌보라고 매번 말씀하신다.

그래서인지 외국인 며느리인 내게 

일본식의 문화, 풍습,그리고 각 가정이

 가지고 있는 그 집안의 관례나 룰 역시도 

강요하거나 배워야한다고 

가르치려 하지 않으셨다.

당신도 젊었으면 공부를 하고 싶었다는

우리 시어머니..

 어쩌면 이 모든 건 며느리인 날 위해 자신을

내려놓으셨는지도 모른다.

 늘 단호하시고 군더더기 없이

감정에 휩싸이지 않고 곧은 심지와 의지로

말이 앞서지 않고 행동으로 보여주신다.

깨달음은 어머님과 내가 성격상 닮아서

 쿨하다 못해 드라이하다고 하지만 

난 우리 시어머니께 배우고 

또 배워야 할 게 너무 많다.

사람을 대하는 태도, 사람을 끌어안는

포용력, 그리고 상대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기다려주시는 인내력,.

난 어찌 다 갚아드리고 난 언제나

어머님처럼 성숙된 어른이 될까...

조금 더 건강하고 조금 더 살갑고

조금 더 괜찮은 며느리가 되도록

노력해야할 것 같다.

죄송하고 죄송해서 자꾸만 숙연해진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박씨아저씨 2016.11.28 11:19

    뭐라고 그럴까! 참 깍듯하고 예의 바르다고 할까~
    고부간이 아닌듯 어찌보면 거리를 두고 있다는 느낌도 살짝 들기도 하고~~~
    암튼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
    한국과는 문화적 차이가 있으니 쉽게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기도 하고~~
    답글

  • 2016.11.28 19: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형호 2016.11.28 20:31

    안녕하세요 케이님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항상건강조심하시고 얼마남지않은 2016년도 마무리 잘하시기 바랍니다
    공감 클릭이 되지 않습니다 로그인후 사용가능하다고 뜨네요??

    답글

  • 2016.11.29 18: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둥굴이 2016.11.29 18:17

    아이들이 결혼하면 어르신 같은 시모가 되도록 꼭 노력해야겠네요. 넘 따뜻한분이세요~
    답글

  • 도라에몽 2016.11.29 19:00

    정말 부럽네요..좋겠다...^^
    답글

  • 2016.11.29 20: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1.29 21: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눈웃음의여왕 2016.11.29 23:08

    시어머님이 너무 아름다우신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했습니다. 그런 분이 가까이에 계신다니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케이님
    답글

  • 2016.11.29 23: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은우짱 2016.11.30 01:59

    관계의 소중함이 느껴져 마음 따뜻해지네요.
    시어머니의 배려와 그 배려에 깔린 따뜻한 맘을
    느낄줄 아는 며느님의 세심함

    답글

  • 2016.11.30 04: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1.30 11: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처음처럼 2016.11.30 18:11

    남에게 피해 주지 말라...
    일본의 보편적 이해 관계라 케이님이 더 씁슬해 하는게 아닐까?
    감히 생각해 봅니다.
    케이님은 조금더 편하게 대하고 싶은데
    거리를 두시는 시부모님이 가슴 한편으로는 서운하고
    안타깝고 자신이 무언가 해 드리면 실례가 될까 걱정하시는 마음이 보이네요.
    주제넘게 제 생각을 말씀드렸습니다.
    답글

  • 안정 2016.11.30 19:38

    울 시엄니.
    된장도 고추장도 사셔드십니다.
    결혼해서 두해 쯤후에 직접 장 담궈서
    드리니하시는 말씀.사먹는것도 맛잇다.
    애쓰지 말고 사먹어라.하시데요.
    살아보니 맞는 말씀 이시네요.



    답글

  • 영화인 2016.12.02 19:05

    복 많이많이 받고 계시네요
    저런분..
    흔하지 않습니다
    잘해드리세요

    정~~~~말 부러워 미치겠네요
    답글

  • 새벽 2016.12.03 00:50

    가슴뭉클한 글이예요~
    답글

  • 제이 2016.12.05 14:17

    저희 시어머니랑 똑같네요.. 이번에 감하고 식료품 보내주시고...매번 저렇게 보내주세요. 근데 너무 미안해 하시지 마세요...한국식으로 생각하면 미안한 거지만, 여기 사람들은 당신 스스로도 자주 오는 걸 원치 않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자기생활이 더 중요하니까...저런식으로 물건 보내면서 간접적으로 교류하는 걸 더 좋아하죠. .전 그냥 보통이라고 생각하는데...케이님은 한국식으로 생각해서 시부모님을 대하시고 또 감사하시는것 같아요...너무 착하시네요...^^
    답글

  • 숭구리당당 2016.12.18 10:55

    다른 얘기지만, 제주에 산지 16년차.. 제주토박이들은 어쨌든 부모나, 친척이 감귤밭하니 사먹을일은 거의 없다. 우린 입도자라 얻어먹거나, 사먹는다. 귤 수확철이나, 구정, 추석 등 연휴때 부모, 형님네, 처형네, 친구.. 선물로 보내곤한다.. 그럴때마다..고맙다는 말과 함께 간혹하는말 "너네는 아직도 못먹었지?" 딱 맞는 애기는 아니지만, 그렇긴하다..한라봉이나, 하우스감귤, 황금향등.. 상품은 우리도 못사먹는다.(제주 안에서도 비쌈)
    그래도 가족들에게 주는건 좋은거 주고싶은 마음.
    부모나 가족.. 다들 그런마음이겠지.
    답글

  • 검역 2017.01.22 13:0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