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결혼을 망설이는 후배에게 한마디

by 일본의 케이 2014. 1. 21.

 지난 주, 대학후배(독신남)가 일본에 놀러를 왔다.

올 해 39살인 그는 2년전에 상견례까지 끝낸 상태에서 결혼을 포기했다.

4년간 사귀였던 여친이 혼수준비 과정에서 너무 많은 걸 원하더란다. 그래서 그냥 파혼을 했었다.

하지만 그녀와는 지금도 가끔 서로의 안부를 묻고 연락을 하는 사이였다.

 

나에게 묻는다.

누나는 왜 결혼을 했냐고? 

 내가 누나라면 절대로 결혼 안 했을 것 같다고,,,,결혼을 결정한 이유가 뭐냐고?

[ .................. ]

선뜻 대답이 나오질 않았다.

결혼하고 싶어서 그러냐고 되물었더니 요즘 다시 결혼에 대해 생각을 하고 있는데

주위에 선후배를 보면 좋아서 죽네사네 해서 한 결혼해 놓고

 막상 들여다보면 그렇게 행복해 보이질 않았단다. 

[ .................. ]

뻔한 소리 같지만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가 정답이긴 한데...

내가 해보니까,,, 생각보다 책임감이 너무 크고,

모든 면에서 자의든 타의든 희생을 요하는 게 많고,,,,

결혼이란 틀(제도)이 맞는 사람, 그리고 그 틀에 맞춰 살려고 노력할 줄 아는 사람은

결혼이란 제도가 참 좋은데 그 틀에 자기 자신을 맞춰 넣지 못하는 사람은

차라리 안 하는 게 나은 것 같다고......


 

그날 이후, 난 강춘 선생님이 보내주신 책을 뒤적거리는 횟수가 늘었다.

 결혼, 그리고 부부라는 게 도대체 무엇인지...나도 알고 싶어서,,,

결혼 전 내가 생각했던 부부의 개념, 그리고 3년이라는 결혼 생활을 통한 아내라는 자리,,,....

그 속에서 느낀 결혼의 정의, 부부라는 공동체의 의미,,,

결혼이란 20점짜리 남녀가 만나 100점을 향해 가는 것이라고 적혀있다.

난 100점을 향해 노력하고 있는가,,,

솔직히 나도 잘 모르겠다.

아니 너무도 잘 알고 있면서도 날 버리지 못하고 있기에 늘 같은 문제들로 부딪히고 있는지 모른다.

 

행복한 결혼 생활에서 중요한 것은 서로 얼마나 잘 맞는 가보다

다른점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느냐라는 톨스토이의 명언이 있듯이

 결혼에는 인내하고, 극복하고, 희생하는 마음,,,

이 3요소가 필요하다고 말해 주고 싶다.

 


댓글2

  • 2014.02.04 08: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동그라미 2014.02.05 20:41

    혼수문제 ... 저도 아들이 있는 입장이다보니 남의 일 같지 않군요.
    그래서 아들에게 성공하기 전엔 절대로 아가씨를 깊이 사귀지말라고 당부합니다만... 돈보다는 그 사람의 인성과 분별력을 봐아겠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