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결혼을 하느냐 마느냐?

by 일본의 케이 2015.01.28

[ 언니,,, 결혼하는 게 좋을까.. 아니면 그냥 혼자 살까? ]

[ 그걸 왜 나한테 물어?  니 인생이니까 니 마음에 맡겨야지~]

[ 그래야겠지...근데 왜 이렇게 불안하지? ]

썩 그렇게 자주 연락이 오가는 후배는 아니다.

가끔 필요에 의할 때만 연락 하는 후배이다.

그녀는 집안, 학벌, 미모 등등 남자들이 원하는 조건은 거의 갖춘 의료계에 근무하는 M후배.

같은 병원의 선배와 사귄다는 소린 들었는데 올해는 결혼까지 생각한 모양이다.

내가 늦게까지 독신으로 있어서인지  나와 친했던 안 친했던

 나에게 [결혼]에 관한 질문을 하는 사람이 많다.

이들에게(후배,친구들)에게 내 [결혼]은 참 쇼킹한 사건이였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결혼해서 행복하냐?

결혼해서 더 좋아진 게 뭐냐?

결혼하고 재산 관리는 어떻게 하냐? 등등

 질문들도 현실적이고 계산적인 얘기들이 많아졌다.

특히, 독신생활이 길었던 사람들이 [결혼]에 대해 상세히 알고 싶어하고

불안감을 많이 갖는 것 같았다.

 

[ 도대체 궁금한 게 뭔데 ? 뭐가 불안해?]라고 물었더니

지금 혼자서도 충분히 행복한데 꼭 해야하는지 확신이 안 선단다. 

그녀가 결혼대상을 사랑의 반려자가 아닌 풍요롭고 윤택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상대를 고르고 있다는 건 예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결혼을 하려고 마음 먹은 것 보니 꽤 괜찮은 사람이 생긴 것 같았다.

난 그래서 계산으로 하는 결혼이든, 사랑으로 하는 결혼이든

결혼생활 그 자체는 현실이고 리얼타임임을 얘기했고

 생각지도 못한 이해하기 힘든 사건들이 불쑥 불쑥 일어나는 게 

결혼생활이라고 일단 간추린다음  

내가 결혼 4년동안에 느낀 점을 또 리얼하게 털어 놓았다. 

 

살다보니

남편은 아내가 먼저 상냥하고 얌전해 지길 바라고

 아내는 남편이 먼저 이해하고 감싸주길 바라는 마음을

서로 갖고 있기에 끊임없이 똑같은 주제로, 똑같은 얘기로 싸우고 다투고 그런다.

서로 팽팽히 대립돼 한 치의 양보도 없을 경우가 많고

신혼 때는 [양보]라는 걸 하는데 시간이 가면 갈수록[양보]도 없어지더라.

그러다보면 분노와 원망, 스트레스가 쌓이게 되고 원활한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고

소통을 하려고 해도 상대에 대해 서운했던 것들이 먼저 떠올라

자기도 모르게 비난하고 상처주고 그런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결혼생활을 하면서 서로의 말과 행동 때문에

오랜 시간 받아 온 상처가 원인이라고 하던데

 상처받기 싫어 내가 먼저 싫은 소릴하고 상대의 말은 들을려고 하지 않게 되더라.

서로가 부정적인 상황을 만들고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 당신 때문에 ] 라는 후회에서 출발할 때도 많고

마지막까지 [당신이 먼저 달라져야 내가 바뀐다] 라는 이기심이 생기더라.

서로가 잘못을 인정하고 서로가 노력해야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 않고

내 감정이 주체가 되니까 [ 당신 때문에 ]라고 상대를 탓하게 되더라고,,,

내 얘길 가만히 듣고 있던 후배가 [ 근데 그걸 어떻게 참았고 지내? ]라고 퉁명스럽게 또 물었다.

왜 참을 수 있냐면

먼저 [결혼]이라는 선택을 한 내 자신에게 책임을 져야하고

상대에게 [고마운 점] [고마웠던 점]이 많았기에 참고 이 사람과 함께 하는 것 같다.

이런 부분은 정말 나와 안 맞는데 그 때 이 사람이 내 편에 서주었기에 지금에 내가 있는 것이고

그 때 이 사람이 손을 내밀어 줘서 다시 일어 설 수 있었고

그 때 이 사람이 날 지켜봐 주어서 포기하지 않았고

그 때 이사람이 있었기에 마음 편히 눈물 흘릴 수 있었고,

그 때 이사람이 웃었기에 나도 웃을 수 있었고,,, 등등

미운 것도 많고 고마운 것도 많은 게 결혼생활이라고,,,

 

전화를 끊고 깨달음에게 [결혼]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

혈연관계가 아닌 타인이 함께 사는 것이니까 어느정도의 각오가 있어야 하고.

온전한 결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열배, 백배 서로가 노력하며 사는 게 결혼이란다. 

결혼이란 함께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과 결혼하지 말고

없으면 살 수 없는 사람과 결혼하라는 명언이 있다.

난 아직까지 [결혼]을 하는 게 좋은지 나쁜지 정답을 모르겠다.

단, 경험자로써 얘기 할 수 있는 건

결혼 생활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서로 얼마나 잘 맞는가보다는

다른 점을 어떻게 극복해 나가는 것이냐가 관건이고

그게 힘들면 결혼 생활도 힘들다는 것을 말해주고 싶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시월 2015.01.28 09:24

    맞습니다. 이정도면 배우자로 적당하다가 아니라 힘들어도 이 사람이랑은 같이 이겨낼 수 있도록 포기할 수 없는 사람이랑 해야죠.
    요즘은 결혼도 거래처럼하는 사람들도 있는것 같아 씁쓸합니다.
    상대에게 기꺼이 내 장기하나 떼어줄 수 있을때 결혼하라고 하면 무서울까요? ^^;
    답글

  • 김동일 2015.01.28 10:13

    결혼

    네모닳은 영혼 세모닳은 영혼 =둥그란 영혼으로 변하면 잘굴러 가는데 ~~~도깨비 방망이 처럼 돌연 변이로 발전하면
    예측불허의 내일~~~

    영원한 인류의 미스터리 사건

    삼원색의의 조합으로 변하는 아름다움색 극열한색이 나온다는거

    좋은것도 많아여
    불편한것도 많아여
    자유가 눈치가 되고 눈치가 아부가 되고 아부가 논쟁이 되고...등등 ....

    일류가 발전하는거 보면 결혼이 좋은거 같아여 ....


    교회
    답글

  • 지후아빠 2015.01.28 10:14

    본성상 오직 자기 자신만을 위해 살아가게 되어있는 인간이란 존재가
    그런 틀에서 깨어나 '타인'을 자의반 타의반으로 자신만큼 받아들이기 위해 몸부림치는 과정이
    바로 결혼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결혼하지 않았다면 몰랐겠지요...
    내가 얼마나 이기적인지...
    내가 얼마나 자기중심적인지...
    내가 얼마나 나밖에 모르는 존재인지...
    내가 얼마나 인내심이 부족했는지...
    내가 얼마나 한심한 존재인지...
    내가 얼마나 연약한 존재인지...
    내가 얼마나 부족한 것 투성이인지...
    내가 얼마나 좋은 사람이 되기에 철저하게 실력이 부족한 사람인지...

    그래서, 반드시 결혼을 해야하는 것 아닌가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야 인생이란 큰소리 한번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진리를 배우겠지요...
    바른말보다 더 큰 것이 있다는 것도 알겠지요...

    답글

  • 2015.01.28 10: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1월 28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1.28 11:58

    없으면 살수없는 사람이라~
    공감이 가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5.01.28 12:49

    평생을 살려면 역시 .. 많은 것을 고민하고 기준을 가지겠죠 ..
    어쩔 수 없는 현상 ^^
    답글

  • 2015.01.28 13: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1.28 15:18

    연애랑 결혼이랑 틀리다는 걸 결혼하면서 알게되지요. 전 결혼하기 전에 아 이 사람과 결혼하면 연애하는 지금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결혼하고나니 많은 것이 바뀌었네요. 그래서 후회도 차암 많이히고 원망도 많이 하는데 알게 모르게 느껴지는 작은 행복에 이 결혼을 쉽게 놓을 수가 없네요. 저도 결혼 전 동생들에게 결혼하면 좋으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아요. 아무리 현실적인 조언을 해도 받아들이는 상대방이 그걸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아무 소요없다는 것도 알게되었네요
    답글

  • 츄츄맘 2015.01.28 16:01

    케이님..저얼마전까지만해도 저도좋은사람만날수있겠죠?이렇게댓글남겼었는데
    케이님엽서가행운이었는지 이번달에애인생겼어요..왠지좋은기분이에요 케이님덕분인거같고..이사람..시간이지나도 제생각처럼 좋은사람이었으면좋겠어요ㅋ건강하세요
    답글

  • 윤정우 2015.01.28 16:15

    역시 케이님! 대답이 시원합니다 ㅎㅎ도치기현입니다 그녀가 출근후에 산보하거나 가벼운 운동좀 하고 빠징코도 한번 가봤는데 , 여개ㅣ선 빵징코가 일상의 한부분인것 같네요 , 오늘 결혼에 관한 글은 제게 큰 도움이 되네요 , 진심 감사합니다
    답글

  • 요새 이혼하는 분들도 많잖아요 그만큼 서로재고 따지는것도 많고 20세기는 그냥 정으로 살았다지만 이젠 21세기!!! 평생 한번 하는거라면 충분히 생각해봐야 한다고 봐요...아직 바보같은 생각일 수 있지만 상대방에 배경보단 역시 사랑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되네요^^
    답글

  • 다솜맘 2015.01.28 16:55

    저도 결혼 5년차 매번 똑같은 일로 부부싸움을 해요
    구구절절 케이님 글이 어쩜 내이야기 같네요.

    서로가 서로에게 바라기만 하다 부부싸움이 나는것 같아요

    서로서로 배려하기... 올해는 많이 싸우지 말기 매번 다짐 하는데....매번 잘 안지켜지네요
    답글

  • 2015.01.28 18: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최윤희 2015.01.29 21:25

    20년을 살아도 알수 없는게 결혼인것 같아요 좋았다 싫었다 를 반복하지요 아마 죽을때까지도 그럴거라 생각해요
    답글

  • 2015.01.29 22: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1.29 22: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1.29 22: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도플파란 2015.01.30 02:56 신고

    전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아서 잘모르지만... 서로의 이해가 없다면 결혼은 힘든 것 같아요... 얼마전 방송의 진행자가 한말이 떠오르네요.. 연애는 연기와 하는 것이고, 결혼은 습관과 한다는 말이었던 것 같아요...
    답글

  • 결혼은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라고
    기혼자들이 그러긴 하더라구요.ㅎㅎ
    저도 결혼을 앞두고 있는 터라 생각이 많긴 하지만,
    저는 부딪쳐 보려구요.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