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그녀에게 찾아온 건 사랑이 아니다

by 일본의 케이 2016.01.12

 [ 언니,,,나,,,지금 언니네집 가까이에 있는데...

새해 인사하러 왔어...]

 새해 인사? 그러고 보니 새해 아침,

 카톡이 오긴 왔었는데....집 근처라니...

[ 왠일이야? 근데 지금 어디라고?]

[ 000에 와 있어,,,언니 지금 집이야?

언니한테 할 얘기도 있고 해서 왔어...]

그 한마디에 몇가지 생각들이 빠르게 스쳤지만

흔쾌히 나가겠다고 대답을 하고 옷을 갈아입었다.

 보란티어를 함께 했던 동생 하나씨(가명)다.

 내가 이사하기 전에는 한 달에 2번씩 만났는데

이사한 뒤론 거의 만나질 못했다.

그녀는 우리 집 바로 앞에 있는 이자카야에 있었다.

신년회가 많아서인지 가게 안은

일요일인데도 불과하고 손님들로 가득했고

내가 그녀가 있는 테이블에 들어갔을 때는

웬 낯선 남자가 하나씨 옆에 앉아 있었다.


 

약간 당황스러웠지만 아주 가볍게 인사를 하고

음식들 얘기들이 오갔고,,

남자분은 일본에 온지 5개월이 되었다고 하셨다.

하나씨는 올해로 일본생활이 6년째다.

어떤 관계냐고 굳이 묻진 않았다.

그가 화장실에 갔을 때 하나씨가

새로 생긴 남친인데 나한테 보여주고

싶었고 상담할 것도 있다고 간단하게 얘길 해줬다.

일본 음식에 관한 얘기들로 시간을 보내다가

남자분이 먼저 자리를 뜨겠다고 했고

하나씨가 같이 따라나가더니 한참이 지나서야 돌아왔다.  

 

스포츠센터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었고 사귄지 5개월째고,,

지금은 자기 집에서 같이 산다고,,,

한국에서 사업실패와 함께 이혼을 하고 혼자 여행겸

사업구상을 하러 왔다가 하나씨를 만났고

일본에서 뭔가를 해보려는데 자금이 딸린 것도 있고,,,

지금은 쉬고 있지만 재능이 있는 사람이라고,,,,

대학은 어딜 나왔고, 어디 회사를 다녔으며,

00쪽에서는 꽤 유명한 사람이였고,,,

000검색하면 이 사람 아직도 나온다고,,,

그가 자리를 뜨자 하나씨가 계속해서 말을 했다.

듣고 있는데 나도 모르게 한숨이 나왔고

더 이상 들을 필요도 없어서

[ 결론은 사업자금 대달라고 했지? 그 남자가! ]

바로 핵심을 찔렀더니 역시 눈치가 빠르다면서

벌써 몇 천만원은 사업구상한다고 가져갔고

이번에는 1억정도를 어떻게 구해달라고 했단다.

[ 1억도 없는 남자, 아니 1억도 못 구하는

남자가 무슨 사업을 해!!!정신 나갔어? 지금 ?

 완전 이혼녀 뜯어 먹을 속셈이잖아? 

왜 그걸 몰라? 하나씨,, 바보야? 

상식적으로 생각을 해 봐, 말이 되는 소릴 해야지!

그리고 1억으로 무슨 사업을 한다고 그래?

[ 교육지,,어린이 학습지 같은 거 한다고 했어....]

[ 하나씨! 돈 한 푼 없이 일본에 와서 재산 좀 있는 이혼녀 꼬셔서

사업이랍시고 돈 뜯고 있는게 뻔한데 그걸 모르겠어? ]

[ 언니,,,알아,,근데,,,나,,, 이 사람이 너무 좋아...]

00 아빠와는 너무 달라,,,진짜 아기자기하고,

  자상하고, 너무 날 잘 챙겨줘...

그래서 나,,,처음으로 행복함을 느꼈어...

알아,,, 언니가 무슨 말을 하려는지...

그래서 오늘 그냥 언니를 만나고 싶었어...]

[ ...................... ]

우린 자릴 옮겨 다시 얘기 시작했다.

 

하나씨는 아들이 3살 때 이혼을 하고 35살이 되던 해 이곳

일본에 왔다. 모든 재산을 가지고 아이와 단 둘이서

조기유학이라는 이름으로 들어왔고

일본에서 남은 삶을 정착하고 싶어했다.

친정집이 꽤 부유해서 물러받은 유산도 많았고

늘 풍요롭고 여유로운 생활을 했던 걸로 기억한다.

나를 만나고 싶었던건, 그냥 자기 마음을 확인하고 싶었단다.

둘 관계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 답답한 것도 있었고

그냥 나한테 보여주면 약간씩 흔들리는 자기 마음이나

돈에 관한 것들도 조금은 냉정해 질 수 있을까해서였단다.

하나씨는 주위사람들이 모를거라 말했지만

난 남친이 생겼다는 그리고 약간 문제가 있다는 소릴

협회 직원에게 스치듯 들어었다.

 

 하나씨는 입버릇처럼 외롭다는 말을 자주 했었다. 

좋은 남자 있으면 소개 시켜 달라고도 했었다.

깨서방 후배를 한 번 소개해 준 적이 있었는데

아저씨 같다고 싫어했었다.

집에 돌아와 다시 통화를 했다.

그건 사랑이 아니라고,,,,

너무 외로운 상태여서 더 그 남자가 빠르게 다가왔겠지만

그건 사랑이라는 탈을 쓴 사기라고 그냥 말해버렸다.

 빈 자리에 오래였던 만큼 절실했고 달달했을 거라는

추측은 가지만 그건 아니라고 아들 00을 생각하라고,

왜 부모, 형제 두고 일본에까지 왔는지,

00을 잘 키우겠다는 욕심뿐이였던

그 때를 다시 상기하라고 다그쳤다.

[ 언니,,알아,,,근데 내가 조금만 도와주면

아니,,누군가가 뒷받침해주면 그 사람이 다시 일어설 것 같애...]

전화를 끊기 전에 하나씨가 했던 마지막 말에 참지 못하고

[ 하나씨, 하나씨가 내 동생 같았으면

 둘 다 때려 죽었을거야 ]라고 했더니

하나씨가 울기 시작했다.

[ ....................... ]

우는 소리가 귓가에 맴돌아 잠이 쉬 오지 않는다. 

내가 어떻게 해줘야할까.....

그것도 일종의 사랑이라고 말을 해야하나,,,아니다..

그건 사랑이 아니다..

그녀에게 찾아온 건 시련이고 시험이다.

제발,,,머릿속을 식힐 수 있게 해줘야겠는데

솔직히 방법을 못 찾겠다..

댓글38

    이전 댓글 더보기
  • 도랑가재 2016.01.12 12:30 신고

    사연이 안타깝네요.
    외로움의 자리를
    섣불리 채우는 것도
    삼가해야겠어요.

    해 쨍쨍한 구름다리 위를
    함께 걸어갈 수 있는 인연을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답글

  • 묘진 2016.01.12 14:06

    외로움이 지독했나 보네요
    자신도 머리로는 알고 있으나 애써 아니라고 부인하는 것이겠고..

    이런 경우 종종 제 3자가 더 난처해질 문제이니
    부디 더 깊게 개입하진 마시길..
    답글

  • 2016.01.12 14: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ㅁㅁ 2016.01.12 16:18

    냉정한것같지만 정말 확실하고 옳은말을 하셨네요. 꼭 잘풀렸으면 좋겠어요ㅠㅠ
    답글

  • 김현주 2016.01.12 17:24

    그동안의 글들로 짐작컨데 케이님~정의파이신것
    같은데 속상하시겠어요!저 같음 더 심한 말을
    해주었을 수 도~~^^
    하나씨~
    머리로는 사기꾼이란 걸 알면서도
    외로움이 무서워 애써 진실을 외면하고
    있단 생각이 드네요~근데 그 무섭도록
    마주하기 싫은 외로움 보다 더 슬픈 결말을
    초래할지도요~이런 논리 귀에 들릴지
    모르겠지만 그 사람 죄에 일조 하지 마시고
    떠나 보내세요
    나이들면서 확실해 지는 건!
    사람은 바뀌지 않아요~

    답글

  • 아이리시 김 2016.01.12 17:44

    지금 잠시 힘들어도 그 돼먹지 못한 나쁜 남자 꼭 떨어져 나갔음 해요,! 진짜 나쁜사람 이네요
    하나씨 외로운거 알고 일부러 접근했을지도 몰라요 꼭 설득 잘해주세요!
    답글

  • 빵건이 2016.01.12 17:50

    여자분 답지 않게 화끈 하시네요.... 핵심을 집었습니다. 짝짝짝.
    답글

  • Jun 2016.01.12 18:07

    케이님 같은 분이 근처에 있으면 좋겠네요.
    이렇게 좋은 조언도 해 주시고.
    나중에 제 인생 상담도 해 주세요!
    답글

  • 남무 2016.01.12 20:20

    당사자만 모르고 다른사람은
    뻔히 보이는데..왜 그럴까요...
    애도 눈에 안들어오는지...
    애하고 땡전한푼없이
    거리로 나앉아야 사랑타령 그만하겠네요
    아이가 걱정되어 말이 거칠게 나왔어요
    아이가 너무 걱정됩니다....
    답글

  • 2016.01.12 20: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onjinkyu 2016.01.12 20:28

    케이님 넘 오랫만입니다
    사람마다 사는 방법이 다르지만
    주위분이니 신경이 쓰이시겠어요
    늘 행복하시죠?
    답글

  • 늘 푸른 솔 2016.01.12 20:30

    늘 푸른솔입니다 손진규가
    답글

  • 글을 읽는데..
    물정 모르고 어리석기 그지없는 저 조차 가슴이 턱 막히네요..

    하나씨라는 분의 마음을
    이해 못하는 것도 아닌데

    그냥..
    모깃불인 것을 뻔히 알면서도
    어찌할 수 없이 이끌리듯 몸을 태우는
    부나방을 보고 있는 기분...

    어차피 말을 해도 듣지 않을테고
    내 인생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방관하기도 어려운 케이님의 심정이 어떨지 상상이 가고...ㅜㅠ
    답글

  • 2016.01.13 06:4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그린스무디 2016.01.13 10:23 신고

    진심으로 걱정하시는 모습에서 진정성이 느껴져요 케이님!

    그나저나 스맙 해체 사실인가요?
    한국에서 충격받고 ㅋㅋㅋㅋㅋ 멍때리고 있네요

    답글

  • 2016.01.13 11: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1.13 21: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가을하늘 2016.01.14 14:53

    사기꾼이 목적을 가지고 접근했는데 당연히 친절하지요.
    하나씨의 마음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나중에 땅을 치고 후회하게 될 겁니다.
    지금 죽을 것 같아도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아진다는 것, 경험해 보셨잖아요.
    하나씨가 현명한 결정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케이님 글 항상 재밌게 읽고 있어요. 답답한 마음에 처음으로 댓글 달아보네요.
    케이씨와 깨서방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답글

  • 옥사와 2016.01.19 22:00

    저도 친구랑 비슷한 경우가 있었는데요...바른말하니 친구가 멀리 하고 고민도 안털어놓더라구요. 그래서 그 이후에는 아무말도 안했습니다. 나름 과톱이고 조기졸업도 하고 세상 물정 모르는 애도 아니였는데요. 그 순간에는 아무 것도 안들리나봐요. 결국 신용불량자되서 몇 년 고생했어요. 남자는 집착해서 스토커같은 짓 하고요. 케이님의 지인은 아이도 있고 재산규모도 크니 더 큰 상처와 피해가 있을 듯 해요.너무
    안타깝습니다... .욕을 해도 안되더라구요. ㅜㅜ
    답글

  • 애프터 2016.11.14 12:44

    일종의 도박중독과 같은 심리라서 치료받아야하는거아닐까싶습니다.그냥 글만 봐도 답답해죽겠는데 지켜보시는 분이라면참..

    아이도 있는데 왜그러실까요. 돈을 주니까 상냐하게 구는거겠지요.그런거라면 차라리 호스트클럽에 가서 푸시면안되나싶은....

    처음엔 수천만원.이번엔 1억...1억다음엔 몇억 .재산 다 빼먹고 버림받고끝나겠네요.그치만 책임질 아들이 있는 분이 이러면 안되지요.::::::

    간혹보면 일생을 너무 트랙대로 살아온분들이 많이 이러던데..공부해서 대학갈때되서 대학가고 취직하고 결혼할때되서 결혼하고 애낳을때되서 애낳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