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일본에서 내가 한국인임을 외치고 싶어질 때.

by 일본의 케이 2014. 1. 16.

 

 그렇게 분비지 않았던  전철 안,,,,어르신 두 분이 타셨다

비어있던 내 옆자리에 한 분이 앉고 다른 분은 서서 말씀을 하시기 시작하셨다.

슬그머니 내가 자리를 양보해 드렸더니 미안해 하시며 앉으셨다.

난 저쪽 끝으로 자리를 옮겨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보고 있었다.

3정거장을 지났을 무렵, 아까 자리를 양보해 드렸던 할머니가 나에게 오시더니

저쪽 자리 비었다고 앉으라신다.

[ .................. ]

일부러 알려주려고 오셨던 것이다.

아니라고 다음역에서 내리니까 괜찮다고 그랬더니 

양보 받아 본 적이 처음이여서 너무 고마웠다고 앉으라신다.

 

요즘엔 노약석에도 젊은애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앉아 있던데 

선뜻 자리를 내어준 나보고 참 착하단다.

[ ................. ]

난 이럴 때 

[ 한국에선 어르신들한테 다들 이렇게 양보해요]라고

큰 소리로 말하고 싶어진다. 


   

지난 주말 백화점 엘리베이터 안으로 유모차를 밀고 들어오는 엄마와 5살무렵에 꼬마가 함께 탔다.

 각 층마다 사람들이 타면서 그 꼬마아이가 어른들에 밀리기 시작하길래

내가 들고 있던 가방으로 벽을 만들어 줬더니

 엄마가 가볍게 감사의 목인사를 했다. 그걸 본 꼬마아이도 따라서 인사를 한다.

난 이럴 때

[ 널 막아 준 이 아줌마는 한국사람이란다]라고 알려주고 싶다.

 

근데 난 왜, 내가 한국인임을 외치고 싶은 걸까,,,,,

아메리카나 유럽이였어도 그랬을까,,,

 한국인만이 가지고 있는 따뜻한 문화를 많은 일본인들이 체험하고 느꼈으면 하는 바램도 있지만

마음 한 구석에 잠재된 어떤 열등의식 같은 게

우리 한국사람이 훨씬 괜찮은 민족이라고 어필하고 싶어서인지도 모른다.

 나도 참 유치할 때가 많다.

 


댓글8

  • Jun1234 2014.01.16 00:47 신고

    한국 사람이라고 말씀하세요! 전 꼭 말하거나 한국 사람인거 티내요.
    그냥 웃으면서 장난식으로 ボク韓国から来ているんですけど、韓国ではこうしないとみんなから怒られますので、、라든가
    여행객이나 해외 관광객들이 길을 물어 보면 가르쳐 준다음에 "넌 어디나라에서 왔니? 난 한국에서 왔어." 하면서 잡담도 하고.
    솔직히 한국에 대해서 사람들 잘 모르지만 여러 사람들한테 좋은 이미지를 주고 싶고, 더 알리고 싶고. 모두들 저를 보면서 한국 전체를 생각하는게 현실이라 더 밝게 행동 하고. 그러면 그 사람들도 자기 친구중에 한국 사람있다고 다른 사람들 한테 또 알리고.

    余談: 몇년전 皇居근처에서 お巡りさん랑 얘기 하고 있는데, 야스쿠니 신사가 저기라고 대답하시길래 "저 한국사람이라 그런데 갈 수 없어요." 그랬더니 가서 참배하라는 게 아니라 그냥 그런 곳이 있다는 걸 봐두는 건 어떻냐고 하더라고요. 당연히 안갔지만. ㅋㅋㅋ






    답글

    • 죄송한데요, 두 분, 정치나 역사에 관한 개인적인 견해를 더 이상 제 블로그 댓글로 사용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이 이상의 발언들은 삭제하겠습니다.

  • 바하남 2014.01.16 10:24 신고

    한국인!!~ 저도 한번 외쳐봐야겠네요.
    짧은 글이지만 많은 공감이 갑니다. ㅎ
    답글

  • 향기~ 2014.01.16 11:44 신고

    친구따라 강남간다고 친구따라 티스토리 와버렸어요.ㅎㅎ
    예전에 저도 일본에서 나이 드신 분께 자리 양보 해 드린적있어요.
    굉장히 감사하단 인사를 많이 하시며 자리에 앉으셨어요.
    그분이 저의 서툰 일본어로 제가 한국인이라는 걸 아셨을거에요.
    그리고 작은 소리로 친구와 대화했어요. 그분이 들으시라고.....^^
    답글

  • 포장지기 2014.01.17 00:39 신고

    ㅎㅎ 전 여행가서 욕먹을 일 있을때 일몬인처럼 하곤 했었는데...
    잘보고 갑니다^^
    답글

  • 블루 2014.01.28 00:51

    한국말로 혼잣말해보시면 알지 않을까요
    답글

  • 동그라미 2014.02.02 12:48

    하지만 아무리 나이들어 자리를 양보받았다해도 고마와 할줄 아는 일본 노인분이 훌륭하게 보입니다.
    우리나라는 또 그런 걸 너무나 당연시 하다보니... 미처 모르고 안 비켜주면 노골적으로 욕하는 분도 있고
    어린 학생이라도 또는 젊은 직장인이라도 피곤해서 그냥 앉아있을 수도 있는데 말이지요...
    저는 그런 생각이 드네요.
    답글

  • JS 2014.02.04 08:54

    케이님의 마음이 전해지는 훈훈한 글이네요. 세계 어느나라 에서든 작은 친절과 따스한 행동들이 조금이나마 사회를 아직 살맛나는 세상으로 만들어 간다고 믿고싶어집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