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들의 정신 연령은 과연 몇 살인가?

by 일본의 케이 2014. 4. 30.

 이곳은 벌써 황금연휴가 시작되었다.

5월 6일까지 긴 휴가를 얻었는데 우린 서로 각자의 할일이 있어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오늘은 어제, 일본 아줌마의 부탁도 있고 해서 잠시 코리아 타운에 갈려고

옷을 챙겨 입다가 깨달음에게 같이 갈 거냐고 물었더니 좋다고 따라 나선다.

호떡집 외엔 생각보다 사람들이 그렇게 붐비지 않았다.

가게에 계신 분들께 [세월호] 모금함에 관해 넌즈시 여쭤봤더니 잘 모르신 분들이 많았다.


 

이곳저곳, 대형 슈퍼를 찾아도 좀처럼 정보를 얻기 힘들다.

분명 마련되어 있을텐데...내가 못 찾고 있는 것인지....

깨달음이 대사관과 민간협회에 연락을 하는게 제일 정확하고 빠르지 않겠냐고 그런다.

이곳에 오면 작은 분향소나 모금함 장소가 있을 거라는 짧은 내 생각이

  참 바보 같았음을 반성하고 있을 때 깨달음은 슈퍼 안으로 들어가 있었다.

 

매번 그렇듯, 오늘도 과자코너로 가더니 나보고 사진 좀 찍어 두란다.

[ ....................... ]

내 얼굴이 그리 밝지 않은 걸 느껴서인지 뭘 사려고 하지 않는다.

분명, 뭔가 사고 싶었을텐데 오늘 이곳에 온 목적이 뭐였는지 그 역시도 알고 있었기에

그냥 사진으로 만족을 하려는 듯 했다.

 

 

그렇게 우린 집으로 돌아와 난 사이트를 검색하고 있는 동안

깨달음은 자기 옷장에서 자갈치를 꺼내 와 해맑게 웃으며 먹기 시작했다.

[ ........................ ]

내가 말없이 쳐다 봤더니 또 씨익 웃으며 과자 봉투를 내민다.

 

먹고 싶었냐고? 그랬으면 아까 슈퍼에서 사지 그랬냐고 물었더니

자기 계획은 분향소가 있으면 헌화도 하고, 성금도 좀 낸 다음

  짜장면도 먹고, 과자도 사와야겠다 생각했는데

중요한 일을 하지 못했기에 자기 욕심은 버리고 왔단다. 

 

 사이트 뿐만 아니라 여기저기 좀 더 찾아 보고

정 안 되면 재일본대한민국민단에 있는 분향소라도 가자고 그랬더니

언제든지 자긴 괜찮다고 대답하며

뭐가 그리도 맛있는지 봉투에 남은 가루를 손으로 찍어 먹고 있다.

적당히 짭짤하고, 적당히 고소해서 질리지 않는다고,

실은, 아까 한국 슈퍼에서 [롯데샌드]라고 적힌 과자가 맛있게 보이더라는 말까지 덧붙힌다.

[ ........................... ]   

슬픔을 애도하는 마음과 참을 수 없는 과자의 유혹이 머릿 속을 함께 맴돌고 있는 듯 했다. 

속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정신연령이 의심되는 우리 남편.

 


댓글15

  • 2014.04.30 00: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4.30 01:16

    태서예서가 먹는거 하고동일 제품입니다
    순순한 깨서방님이라서 순수하게 드시는거 입니다

    맘씨가 착해요
    답글

  • 그린스무디 2014.04.30 06:22 신고

    진심, 저 나중에 일본가면 깨달음님 드릴 과자 좀 가져가고 싶어요 ㅋㅋㅋ

    답글

  • JS 2014.04.30 06:38

    슬픈 현실 앞에서도 과자의 맛은 어쩔 수 없는 것 일까요 ^^;; 하지만 가게에서 욕심도 버리셨고 함께 애도하며 애쓰고 계시니, 깨달음님 자갈치 하나는 드실만 하다 생각듭니다 ㅎㅎ
    답글

  • 흰구름나그네 2014.04.30 07:0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흰구름나그네 2014.04.30 07:04

    남편들은 다 그렇답니다^^
    답글

  • 2014.04.30 08: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4.04.30 09:34

    생각이 깊기만 한데요.
    깨달음의 배려있는 행동 멋진데요.

    세월호 생각만 하면 가슴이 찢기웁니다.
    말도 안 되는 사고
    어찌하면 좋을까요.
    답글

  • 자칼타 2014.04.30 09:53 신고

    모든 남자들의 정신연령은............
    ㅎㅎ

    남자들은 40살까지 연령이 올라가다가 40이후로 다시 떨어진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요즘 조카 선물 보러 다니다가...장난감에 빠져버렸어요 ㅎㅎ
    답글

  • 2014.04.30 10: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ㅎㅎㅎ 2014.04.30 12:45

    전 오히려 깨달음님께서 더 많이 생각하시고, 배려해주신거라고 생각해요..ㅎㅎ
    답글

  • 2014.04.30 13: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초원길 2014.04.30 22:18 신고

    서울에서도 하기 힘든 일 두분이서 하고 오셨네요~.
    사진중에 제가 좋아하는 마가레트 과자가 보입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4.30 23:55 신고

    애들 과자 마구 먹어대는 제 정신 년령도 체크해주세요..ㅎㅎ
    과자만큼은 일절 양보란 없는 포장지기랍니다..ㅎㅎ
    답글

  • 김연희 2014.05.16 17:04

    옛날에 방문했다 우연히 오늘 다시 들어오게 되었어요..ㅎㅎ 왜 잊고있었는지..남편분 너무 귀여우신데요. 슈퍼마켓 사진보니 또 과자도 떨어졌고 내일 신오오쿠보나 나가서 제일 좋아하는 강냉이나 세봉다리 사들고 와야겠어요..신랑은 왕소라랑 번데기 사겠죠뭐..한한인데..캔으로 나온 번데기 참 맛있더라구요..요즘도 가끔 그걸로 단백질 보충해요 ^^칼로리가 적다나 뭐라나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