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을 설레게 만든 한국 여가수

by 일본의 케이 2016.08.31

깨달음이 노트북을 한 대 샀다.

태블렛이 편하다고 했던 깨달음이

 노트북을 산데는 딱 하나의 이유 때문이였다.

내 노트북으로 한국방송을 볼 때면

내가 노트북을 쓸 수 없어  

자유롭게 보고 싶을 때 볼 수 없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산 것이였다.

 즉, 한국프로 전용으로 보기 위한 노트북이다.

그렇게 꿈?을 이룬 깨달음은 아침식사를

 할 때는 물론 휴일이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본다. 

요즘은 음악프로 이외의 정보, 시사 다큐멘터리 

[생활의 달인] [한국인의 밥상] 

[ 다큐3일] [ VJ특공대] [3대천왕까지 

장르 불문하고 다양하게 즐긴다.



굳이 한국어를 못 알아 들어도

괜찮을 것 같아 찾은 프로인데

음식에 관한 얘기들이 많다보니

영상을 보고 대충 이해를 하고 좋아한다.

한가지 귀찮은 건, 각 프로에 소개 된 

가게의 위치가 정확히 어딘지, 뭐가 진짜 맛있는지, 

꼭 내게 검색과 설명을 해달라고 한다.

한국어 몰라도 볼 수 있을 거라 추천한 

프로들인데 한 번 이 프로들에 맛을 본

 깨달음은 좀처럼 물러설 기세를 보이지 않았다.

어제는 일찍 저녁식사를 마친 깨달음이

 [ 7080콘서트]를 보고 싶다고 해서

틀어 줬는데 언젠가부터 자기가 좋아하는 

가수들만을 중점적으로 보려고 하는 

못된 버릇이 생겨 빨리 돌리기를 한다거나

 한 노래를 여러 무대에서 부르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

각 무대마다 의상도 다르고 밴드와 분위기가 

달라서 같은 노래여도 조금씩 감성이 다르게 

느껴지기에 꼭 그렇게 보고 싶다고 한다

[ .......................... ]

이 날은 가수 백지영씨의 [총 맞은 것처럼]과 

[ 잊지 말아요]를 각종 음악프로에서 부르는 

영상으로 대략 20분가량 본 뒤, 다음으로

이 은미씨의 [녹턴]과 [애인있어요]를 들었다. 


이 은미씨를 볼 때는 화면 속에 들어갈 

기세로 아주 가깝게 TV에 다가가서 본다.

마치 망부석이라도 된 것처럼

턱을 괸 고정자세로 하나의 흐트럼 없이

넋을 빼고 본다. 


그러다 갑자기 나를 향해 뒤돌아서서는

자기 가슴을 만지작 거리며

이 은미씨를 계속 보고 있었더니 

 심장이 갑자기 쿵쿵 뛰기 시작한다면서

자기가 미쳤나보다고 사랑에 빠진 것처럼

심장이 뛴다면서 자기 가슴을 주먹으로 

툭툭 쳐보더니 심장이 고장난 것 

같다고 당황한 기색으로 가슴을 

계속해서 쓸어내렸다.

예전에는 노래만 들으면 눈물을 흘리더니

이젠 심장이 뛴다니...

좋아하는 가수니까 그러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이번에는 화면에 대고

손가락 하트를 날리면서 

[ 일본에는 안 오시나요?]라고

아주 애절하게 화면 속 이은미씨에게 물었다.

[ ......................... ]  


그래놓고 자기도 멀쓱했는지 그냥 또

 아무일 없었던것 처럼 화면에 시선을 고정했다.

오랜만에 가슴이 뛰였다며 아내 앞에서 

아주 솔직히 자기 감정을 얘기하는

깨달음이 순수하면서도

짠하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얼마나 보고 싶으면, 얼마나 만나고 싶으면

저럴까 싶기도 하고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고

 열심히 보고 있는 깨달음을 위해

 바로 콘서트 일정을 찾아봤는데 

역시 스케쥴이 우리와 맞지 않아서

갈 수 없고, 정말 일본에서 콘서트가 열린다면

모두 일 접어두고 꼭 보여 주고 싶은데

해외 순회계획은 아직 없는 듯했다.


[ 이은미씨 어디가 그렇게 좋아? ]

[ 노래를 너무 잘하잖아, 그래서 꼭 라이브로 

들어보고 싶은 것도 있고 이은미씨 

얼굴보면서 노래를 한번 들어보고 싶어,

직접 보면 파워가 느껴질 것 같기도 하고

운 좋으면 악수도 할 수 있고,,,]

[ 콘서트에 맞춰서 한국 가면 돼,,

그럼 얼마든지 볼 수 있어...

이번에 스케쥴 조절해서 갈까? ]

[ 아니야,그냥 계속 마음 속으로 생각하고 

있으면 이 은미씨가 언젠가 일본에서

콘서트를 해 주겠지...]

[ ............................. ]

연예인을 이렇게 보고 싶은 마음이 든 건

 이은미씨가 처음이라는 깨달음..

마침, [ 가슴이 뛴다]라는 노래가 

흘러나오고 뒤늦은 설레임을 맛 본 

깨달음 얼굴은 홍조를 띄운 채로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콘서트 스케쥴에 맞춰 서프라이즈 한국행을 

계획해주지 않는 이상 깨달음의 

[ 가슴 떨림]은 계속될 것같다. 

댓글15

  • 지후아빠 2016.08.31 00:10

    마치 사랑고백을 하는 수줍은 까까머리 학생같은 모습에 빵 터져버렸네요... ^o^
    남자 가슴에 불을 지른 이은미씨를 방화범으로 체포하던가, 아니면 일본에서 콘서트를 여는 것으로 봐드리던가 해야겠네요... ^^
    답글

  • 2016.08.31 00: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정우 2016.08.31 00:27

    가슴으로 느끼는 노래는 언제나 깊은울림을 주죠
    한국노래든 일본노래든 ,,,,,,

    답글

  • 빼빼 2016.08.31 02:28

    깨달음님 너무 귀여우세요^^ 깨달음님이 가수 이은미씨를 직접 보게되는 순간을 저 또한 기다리고 있을게요! 케이님이 계시는 곳은 태풍 피해는 없나요? 두 분 모두 건강 꼭꼭 잘 챙기세요! 다가오는 내일도 파이팅입니다^^
    답글

  • 꽃승효 2016.08.31 02:29

    깨달음님 너무 귀여우세요 ㅎㅎㅎ 그리고 한결같으세요 이은미씨 대팬인걸 저도 잘알게됐네요 ㅎㅎ
    답글

  • 프라우지니 2016.08.31 04:00 신고

    아무래도 케이님이 "이은미씨에게"라는 포스팅을 한번 준비하셔야 할거 같습니다. 이렇게 당신을 보고싶고, 당신의 콘서트를 보고싶어하는 일본아저씨가 있다고 말이죠. 모르죠. 또 은미씨 친필이 들어간 시디가 선물로 올지..^^
    답글

  • Hwan 2016.08.31 09:34

    ㅎㅎㅎ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
    답글

  • Sponch 2016.08.31 11:02

    깨달음님 취향을 알것 같아요. 그 두근거리는 느낌도요. ㅎㅎ 어쩌다 신해철의 "일상으로의 초대"를 오랜만에 들었는데 가슴이 내려앉는 느낌이었달까요... 다시는 콘서트로 이 노래를 들을 수 없어 슬프네요. 차에서 계속 듣는데 아이들이 엄마 이 노래 진짜 좋아하나보다 그래요. ㅎㅎ
    답글

  • 울릉갈매기 2016.08.31 17:49

    ㅎㅎㅎ
    질투 안나시는지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달리는그녀 2016.08.31 22:36

    깨달음님께 이소라씨의 바람이 분다 노래 추천하고 싶어요. 시보다 더 시같은 가사가 정말 좋아요. 깨달음님 감성에 맞을것 같기도 하고... ㅎㅎ 벌써 들어보셨나요?? 케이님도 같이 들어 보세요~
    답글

  • 2016.09.01 21: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자운영 2016.09.01 23:51

    아직도 설래임을 느낄수 있는 깨달음님이 부러워요. 어릴때 좋아하는거 찾아보겠다고 보수동 책방 골목도 수시로 다니고 책구하면 좋아서 보고 또보고 했었던거 같은데 지금은 나이 때문인지 정보가 넘쳐서 언제든지 볼수 있다는 생각 때문인지 열정도 설래임도 느껴본지 오래되어서 부럽기까지 해요.ㅎ
    답글

  • 2016.09.02 01: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동그라미 2016.09.02 05:27

    맨발의 가수 이은미씨, 성량 풍부하고 카리스마 있으시죠...
    깨달음님 감성도 멋지십니다.
    답글

  • 허영선 2016.09.03 12:22

    오늘 글 읽으면서 깨달음님이 정말 일본인 같아고 느껴졌어요..
    한국에서는 중년의 아줌마 아저씨가 특정 연예인이 큰 애정표현은 안하시는 것 같은데
    일본 분들은 좋아하는 연예인 운동선수에게 아낌없이 애정 표현을 하시더라구요.
    재작년 국제 피겨 경기 보러갔는데 옆에 앉은 일본 아주머니께서 각종 나라 국기를 가져오셔서 좋아하는 선수가 나오면 흔드시길래 같이 흔들어 드렸거든요.
    꺠달음 님도 좋아하는 연예인에게 아낌없이 마음을 표현하시는 것을 보니 일본사람 같아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