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남편의 생일날,, 내가 쓴 편지

by 일본의 케이 2019.03.13

지난 주말 우린 도쿄를 잠시 떠났다.

니가타(新潟)는 아직도 눈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차장 넘어 보여지는 풍경은 한편의 수묵화 같기도 

하고 도쿄와는 다르게 이곳은 겨울세상에 

갇혀 있는 듯했다아침 7시, 신주쿠 출발행

 버스투어를 참가하게 된 것은

 마지막 눈을 보러가자는 깨달음의 느닷없는

 제안이였다. 급하게 찾다보니 유일하게 

빈 자리가 남은 투어는 이 곳 뿐이였다.

아침, 점심, 저녁 세 끼가 포함된 버스투어라는

 점이 마음에 든다며 깨달음은 아주 만족스런

 얼굴을 하고 여유롭게 신문을 읽었다. 


아침으로 나온 생선정식을 먹고 난 후 쌀로

 유명한 니가타산 쌀 퍼가기 이벤트에 참가했는데 

남성 참가자가 별로 없어서인지 깨달음이 두 손으로

쌀을 입빠이 떠 올리자 옆에서 보고 있던

아가씨들이 자기 대신 해주면 좋겠다고 했고

깨달음은 기꺼이 해주려고 두 팔을 걷어 올렸지만 

룰 위반이라는 쌀집 아줌마의 차가운 말 한마디에

조용히 가게를 빠져나와 다음 목적지인 

버섯농장에 들러 버섯도 하나씩 따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니가타 중심가에 도착해 약 20종의 정종 시음을 

하고 제일 맛있다는 술을 두 병 사고

곱게 내린 눈밭에 깨달음은 앞으로 자빠지고

뒤로 드러눕기를 몇 번 하더니

 눈사람을 만들면서 놀고 있었다.

[ 깨달음 재밌어? 손 안 시려?]

[ 원래 눈을 보면 눈사람을 만드는 거야 ]


그렇게 즐겁게 논 덕분에 점심은 아주 맛있게 먹고

비록 시음이였지만 20잔정도 술을 마신 탓에

취기가 올라온 우리는 버스에 타자마자

바로 낮잠을 청했다. 


우리를 포함한 모두가 낮잠을 자고 일어났을 땐

군마(群馬)의 어느 딸기하우스에 도착해 있었고

깨달음은 평소 한 두개밖에 먹지 않는 딸기를

20개나 먹었다면서 착실하게 꼭지를 

세며 내게 보여줬다.

[ 더 먹고 싶은데 못 먹겠어. 배불러서..

당신은 몇 개 먹었어? ]

[ 나는,,30개 정도 ]

[ 진짜 당신 딸기 좋아한다..안 질려? ]

[ 좀,,질려,,그래도 먹을래 ]

깨달음은 자기가 딴 딸기를 내 컵에 부지런히

올려주면서 [ 먹어요, 많이 먹어요]라고 했다.


그렇게 마지막 코스를 마치고 도쿄로 돌아오는데

주말이라 차가 막혀 1시간이상 늦은 도착을 했다.

 저녁식사를 예약해 둔 가게에 전화를 드리고

우린 작은 조각케잌 두 조각을 사서 들어갔다.

그리고 촛불을 켜기 전에 먼저 편지를 건넸다.

[ 깨달음, 생일 축하해 ]

[ 고맙습니다 ]

 편지를 다 읽고는 얼른 하트를 보낸다. 

그리고 기록용 사진?을 위해 촛불을 켜고

몇 장의 사진을 찍고 있는데 점장이 자기가 

한 장 찍어 주겠다고 해서 아니라고 정중히 

사양하고 다시 케잌을 넣었다. 


[ 깨달음, 샤브샤브 맛있어? ]

[ 응 ]

[ 게를 좀 더 시킬까? ]

[ 응 ]

[ 편지,,어땠어? ]

[ 간동(감동) 했어요 ]

[ 진짜 감동했어? ]

[ 응, 사람은 사랑하는 방식이 다 다르니까

난 당신의 사랑법을 이해 해..]

[ 깨달음, 난,,정말 사랑하는 법을

 모르는 것 같애 ]

[ 아니야,사랑은 어느 누구보다 많이 가지고 

있는데 표현방법이 서툰 것 뿐이야 ]


한국에서 돌아오던 날, 우린 엄청나게 

큰 다툼이 있었다.

싸우는 중에도 참 지긋지긋하다고 생각을 했고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말다툼을 했다.

이렇게 매번 같은 문제로 싸울바에 그냥 이혼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라는 생각마져 들었고 

조금씩 지쳐가는 내가 있었다.

처음부터 아닌 것은 단칼에 잘라버리는 성격을

갖고 있는 나는 깨달음과 결혼을 하고

참아야하고 눈 감아야했던 게 많았다.

그럴때마다 역시 결혼이라는 제도가 나라는 

사람은 맞지 않는구나 실감을 했고, 

결혼이란 게 원래 전혀 다른 남남이 맞춰가며 

서로를 인정하며 사는 거라고 교과서적 명답은

 알고 있지만 나에겐 그런 일상의 상식들이

 전혀 맞지 않았다. 이런 게 결혼생활이고 

부부로서 성숙되어가는 과정이라면 전부 놔 

버리고 처음으로 돌리고 싶을 때도 있었다.

그런 일련의 것들을 실제로 행하지 못하고 

있다보니 같은 문제들에 부딪히고 에너지를 

소비할 때마다 거기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내 숨통을 죄어왔다. 물론 깨달음도 나로 인해

 많이 힘들었던 게 분명 있었음을 알고 있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는 명언도 우리에겐

 통용되지 않았고 반복되는 트러블이

  서로를 아프게 했던 것 같다.

하지만, 자신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남자라고 

생각하고 있는 깨달음에게 미안하고

고마워서 더 이상 아픈 상처를 

만들지 말아야겠다고 다짐을 또 했다.


------- 깨달음,,생일 축하해-----

결혼하기 전부터 축하를 했으니 벌써 10년이 넘었네.

당신과 결혼을 하고는 8년째 맞이하는 생일이야.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을 함께 했네..

참 많은 일이 있었고 참 잘 버텨 왔던 것 같애.


나는 어쩌면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것 같애.

 사람을 사랑하는 법이 너무 서툴러서 

당신을 좋아하면서도 마음과

 다른 말들이 나오기도 하고 그로 인해 

당신에게 상처를 줄 때가 있어서

 많이 미안하게 생각해. 이젠 적당히 지금의

 내 삶을 만족하며 살아야되는데

여전히 난 몸부림을 치고 있는 것 같애.


당신이 내게 준 상처가 더 크고, 

더 아픈 것 같아서 내 스스로가 

그 상황을 참을 수가 없고 받아들이기

힘들 때가 많았어.

그래서도 당신을 아프게 했던 것 같애.

많이 미안해. 그리고 고마워.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남자라고 언젠가 당신이 

그랬는데 정말 그렇게 되도록 내가 많이 노력할게.

내년 생일까지 아프지말고 행복하자. 우리..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