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의 취중진담 속 한국인 아내

by 일본의 케이 2016.09.24

밤11시 50분, 초인종이 울렸다.

현관문 여는 소리와 함께 가방을

툭 던지는 듯한 소리가 났다.

[ 늦였네..술 많이 먹었어? ]

[ ............................... ]

[ 안 좋은 일로 마셨어? ]

 [ ............................... ]

[  얼른 씻고 자]

[ 아니야,너무 술이 취해서 말이 잘 안 나와,

혀가 꼬여서...]

혀가 꼬였을 뿐만 아니라 다리도

 풀려 흐물흐물 주체를 못하고 있었다.

[ 옷은 갈아 입겠어? ]

[ 응,,]

날 힐끗 쳐다보더니 술취한 자기 사진 찍는다면서

얼른 고개를 숙이며

 아이고,,,피곤해...진짜 피곤하다고

허리를 꾸부정 꼬부린채로 세면대로 향했다.



[ 힘들면 양치만 하고 자,,,]

[ 아니야,,괜찮아,,,]


몸 전체가 흔들흔들, 다리가 휭청휭청,,,

세면대 주변을 물바다를 만들어가며

또 씻고 또 씻고,,,

[ 아까 닦았잖아,,이제 됐어,그만 씻고 얼른 자 ]

와일드하게 세수를 마친 깨달음이

거실로 나와서 벌러덩 널부러더니 입을 연다.


[ 다음주 긴쟈 호텔이 오픈이잖아. 

그래서 관계자들이랑 마지막 검토하고 

업체 사장들이랑 마셨어...

근데 당신이 카톡 보냈잖아, 그걸 보고 사람들이

내가 부럽다고 난리였어 ]

[ 뭐가 부러워? ] 

[ 우리 나이에 남편들에게 관심 갖는 아내가

아직까지 있다는 게 드물다면서 사랑받고 있어서 

좋겠다고 비결이 뭐냐고 묻더라구 ]

[ 그래서 뭐랬어? ]

[ 매일 매일 [ 사랑해요~]라고 자주 말을 하면 

사랑이 넘치게 된다고 얘기해줬지 ]

[ .......................... ]


[ 알았어,, 얼른 자,,,]

[ 근데 다른 한국와이프들도 남편이 늦게 오면

카톡하는 거지? ]

[ 그러겠지. 걱정되서,, 왜 이제부터 하지 말까? ]

[ 아니..이모디콘 입빠이 넣어서 보내 줘.

옆에 앉은 요시다사장이 당신이 보낸 이모디콘 보고

귀엽다고 부러워서 죽을라 그랬거든,

그니까 앞으로도 자주 보내줘. 자랑하게..히히 ]

[ .......................... ]


[ 다들, 외롭게 사는 가 봐,

그래서 우리 부부가 부럽다는 거야 ]

[ 알았어..이제 방에 들어가 잡시다 ]

[ 근데 내가 이 말도 했다. 한국 와이프는

 정도 많고 사랑도 넘쳐나고 눈물도 많은 대신

그만큼 열정도 미움도 애증도 깊어

한 번 잘못하면 반은 죽는다 생각해야 된다고,,]

[ .......................... ]

[ 그게 말이야? 굳이 그렇게 말할 필요가 있었어?]

[ 아니..너무 부러워하고 당신 한 번 보고 싶다고

그래서 내가 상냥함과 애정의 뒷편에 숨은

무서움을 좀 알려줘야 될 것 같아서 얘기했어..]

 [ 그랬더니 뭐래?]

[ 그렇게 무섭냐고? 다들 놀래던데..]

[ 그래서 결론은 한국 와이프는 어떻다는 소리야? ]

[ 음,,남편에게 사랑을 듬뿍 쏟아 부어주니까

 너무너무 행복한데 그 내면에 있는 화를

 자극시키지 않게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거지 

[ 뭐가 그리도 무서웠어? ]

[ 음,,,당신 화나면 너무 차갑잖아,..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냉정해,,,

지옥과 천국을 몇 번이나 오갔는데..내가,,,]

[ .......................... ]

취중진담이라고 깨달음은 마음 속에 있는 말들을

털어 놓은 것 같았다

깨달음 뇌리에 각인되어 있는 내가 모르는 

또 한 명의 내가 살고 있음을 느꼈다.

결혼하고 3년 되던 해에 부부싸움이 잦았다.

서로에게 본의 아니게 주고 받은 상처들이

아직까지 남아 있었다.

 노력한다고 해도 많이 사랑한다고 해도

상대에게 준 상처는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 것 같다.

취중에 하는 소리였지만 깨달음의 아픔과 상처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깨달음 눈꺼플이 점점 무겁게 감기고 있었다.

손을 잡고 방으로 데리고 가면서 반성을 한다. 

깨달음의 상처를 더 따뜻히 어루만져야겠다고...

댓글33

    이전 댓글 더보기
  • 사과당근잼 2016.09.24 16:36 신고

    두분 얘기에 웃으면서도 부럽습니다
    같이 늙어가면서 부부만한 친구는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행복하세용~♡
    답글

  • 2016.09.24 19: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ssom 2016.09.24 20:10

    건강하시죠? 사람 사는게 다 비슷하다고 느껴지는 에피소드였어요 ^^ 서로 이해하려고 애쓰고 노력하며 사는게 부부인가봐요. 힘들때면, 이 역시 지나가리니... 했던 솔로몬(?)의 지혜를 떠올려봅니다. 가을인데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요. 지난번 지진에 대한 정보도 넘 감사했습니다. ♡
    답글

  • 2016.09.24 21: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남무 2016.09.24 23:19

    둘째낳고 눈팅만 하다 씁니다^^
    알콩달콩 사는 모습 여전하세요ㅎㅎ
    이전글들을 쭉 읽어보면
    케이님의 음식솜씨와
    화끈한(?)성격에 깨달음 님이
    반하신것 같아요ㅎ
    전 케이님하고 모두 반대라서
    많이 부럽습니다..^^
    답글

  • 지후아빠 2016.09.25 01:11

    가끔.... 집사람과의 관계에 큰 문제가 없는...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하고 살던 어떤 예상치도 못한 순간에... 집사람이 던진 어떤 말을 들을 때... '아... 집사람 맘속에 아직도 그 때 던졌던 내 말이 비수가 되어 꽂혀 있구나'라고 느끼게 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난 이미 그 말을 다 잊었고, 그 말을 던졌던 그 순간의 감정이나 생각과는 다르게 아내를 보고 느끼고 있어도... 아낸 제가 했던 그 말을 너무도 가슴아프게 갖고 있는 걸 보면서... 참 어렵다.... 라고 낙담아닌 낙담을 하게 되지요...
    싸우면서 한 이야기라는게 대개 감정이 격해져서 나오는 과장된 표현들인데, 아낸 그게 마치 제 본심인 것처럼 받아들이고 있다는 부분에서... 그게 진짜 내 맘이 아니라고 몇번을 얘기해도 결코 전해지지 않을 벽을 느끼곤 합니다.

    이젠 시간이 많이 지나 서로에 대한 인정과 배려가 늘어나면서, 예전과는 다른 모습의 더 깊어진 관계가 되었지만... 케이님 글을 읽으며, 갑자기 내 맘속의 아내는 어떻게 날 힘들게 했었지 하고.... 저도 모르게 생각들이 떠오르네요...
    부부란게 다 내맘같지 않은 관계여서 누구나 다 그런 과정을 겪지 않나 싶습니다...

    케이님의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역시 좋은 글은 쓰는 사람이나 읽는 사람 모두, 스스로의 내면을 돌아보고 성숙시키는 힘이 있는거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_^
    답글

  • 2016.09.25 02: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err 초이 2016.09.25 05:05 신고

    항상 서로 옆에 있는게 당연하다는 생각을 버리면 상대방에게 더 많은 배려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답글

  • 수경 2016.09.25 13:29

    부러우면 지는 건데 자꾸 지게 되네요. ^^
    급한 일로 나가기전에 해야할 일이 있어 노트북을 켰는데 못참고 케이님 소식을 보러 들렀네요.
    지더라도 기분나쁘지 않은 일이 케이님을 부러워하게 되는 일인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깨달음님 토닥토닥 달래면서 (^^) 예뻐해주시고요.
    답글

  • 양파 2016.09.25 17:16

    웬지 뭉클합니다. 부부가 늘 좋을 수는 없겠죠.
    이런게 진짜 애정이 아닌가 해요. 쓰고 달고 그걸 아는 부부만이 진짜 부부겠지요.
    답글

  • Lovelycat 2016.09.25 17:29

    한국부부들은 서로 속마음을 터놓고 얘기한다는 뜻일까요?
    저도 밤늦게까지 남편이 안오면 걱정돼서 전화도 하고 합니다
    싸울때는 살벌하게 싸우기도 하지만 알콩달콩할때도 있고요
    처음 결혼하고나서 서로 많이 달라 제일 힘들었지만 6년차에 아이가 셋 된 지금은 서로 많이 편하기도 하네요
    아직도 종종 다투기도 하지만요^^
    케이님도 깨달음님이랑 알콩달콩 앞으로도 재미나게 사세요~~
    답글

  • 2016.09.25 20: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옥쿠사와 2016.09.25 23:21

    저는 결혼 11년차인데 7년차까지는 엄청 싸웠던 것 같아요. 좀 나아지다가 일본에 오면서 또 많이 싸우고...한국 갈 때는 더 싸울 것 같아요.
    그래도 깨달음님과 케이님은 현명하신 것 같아요.
    일본인과 한국인의 국제결혼이긴 하지만 양보하시면서 잘 살아오신 듯해요.

    답글

  • 은아 2016.09.25 23:45

    한국와이프라 특별한 것일까요? 케이님이라 특별하신거 아니구요? 저도 결혼생활 14년 넘고 상대에게 익숙해 지다보니 편해지는 대신 감정이나 말투가 지켜야할 선을 넘는 건 아닌가 놀랄 때가 있었어요. 케이님은 참 따뜻하시네요.^^
    답글

  • 빼빼 2016.09.26 03:09

    뭔가 되게 따뜻하네요. 글을 읽어내려가며 마음이 따뜻해지는걸 느꼈어요. 두 분 모습 보기 좋아요^^ 두 분 건강 잘 챙기시고 내일도 힘내세용!!
    답글

  • 광장동 2016.09.26 11:06

    부인의 마음을 꿰뚫고 계신 깨서방님.. 케이님을 진심 사랑하시네요..^^ 알콩달콩 예쁘게 사시는 모습, 행복바이러스 전파해주셔요. 계속~~
    답글

  • 말뚝이 2016.09.28 18:54

    즣은것 아닌가요 네~ 네~ 떠받드는 부인보다는 적어도 화도 내고 사랑도 할줄아는 아내가 훨신 인간답고 좋다고 생각합니다. 두분모두 오래 오래 행복하십쇼
    답글

  • 씨즐러 2016.12.04 11:09

    저도 16년째 여기 살고 있지만 정말 인종이 다르지요. 정말 사이 좋은 부부도 있지만 가면이 너무 많아요. 놀랄 정도로 ㅎㅎ 마음에 쌓아서 싫어지는 것보단 터트리는게 나은 것 같아요. 좋은감정이든 나쁜 감정이든.
    답글

  • 샤샤 2016.12.04 11:38

    일본남자들이 업앤다운이 심한 한국여자한테 첨엔 놀라지만 따뜻한 애정에 한번 적응되면 좋아하더라구요. 안 겪어봐서 그렇지 이들도 쿨한 척해도 속으론 외롬타는 남자들이라...^ ^
    남편분도 이미 중독되신 듯한데요? ㅋㅋ
    제 주위에도 한녀일남 잘사는 커플 많아요.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를 알면서 오히려 융화되는 듯.
    통계로 이혼율 높은건 위장결혼이나 밤장사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그런거구요.

    답글

  • 빈이 2017.03.27 20:4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