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이 체험한 80년대 한국문화

by 일본의 케이 2015. 7. 14.

집에서 한 코스 떨어진 곳에

 줄 서서 먹어야 한다는 고깃집을 찾았다.

인기가 있는 만큼 예약 잡기가 힘들었는데

깨달음이 어떻게 운 좋게 예약을 했고

우린 카운터석에 앉을 수 있었다.

주방에서 일하는 분이 네 분이나 계셨고

서로 당담요리가 다른듯 각자 바쁘게 움직이셨다.


 

먼저, 상추 샐러드와 김치 3종세트,

깨달음이 너무 좋아하는 천엽도 주문을 했다.

천엽을 먹을 때마다 깨달음은

한국은 서비스로 나오는데 일본은 사서 먹어야 한다고

궁시렁 거리면서 먹는다.

 

이 가게는 각 부위별로 나오는 6종류가 추천메뉴라고 해서

그걸 주문하고 열심히 구어서 먹는데

깨달음이 또 이성을 잃은 듯 초스피드로

먹길래 천천히 먹으라고 했더니

내 쪽을 향해 눈을 히번덕하게 뜨더니

요즘 고기를 많이 못 먹어서 체력고갈이라고

집에서 고기메뉴를 좀 늘려 주란다.

[ ............................... ]

 

지금 각 부위별로 두 조각씩 나왔는데

당신이 거의 다 먹지 않았냐고

그래놓고도 눈에 흰 창을 들여내보이냐고 했더니

영양이 부족한 상태임을 보여주기 위해서였다고

자기도 어이가 없었는지 피식 웃었다.

배가 불러 왔는데도 깨달음은 또 고기를 주문하고,,

굽기가 바쁘게 먹고 또 먹고,,,,

 

그렇게 마지막으로 난 냉면, 깨달음은 늘 주문하는

육개장 스프를 시켜, 국물을 떠먹으면서

냉면 먹고 있는 날 자꾸 쳐다보는 시선을 느꼈지만

모른척하고 먹었더니 다시 눈을 희번덕하게 뜨고

얼굴을 가까이 들이댔다.

[ ............................. ]

그래서 반 먹고 그냥 냉면 그릇을 밀어 줬더니

육개장스프에 찍어먹기도 하고

남은 고기를 면에 올려 먹기도 하고,,,,

 

국물까지 비우고 나서야 젓가락을 놓는 깨달음.. 

계산서를 보고 약간 놀라긴했지만

맛있게 잘 먹었으니까 기분좋게 계산을 하고

배부르니까 집까지 걸아가자며 걷기 시작했다.

여름이고 땀을 내서인지 금방 지친다면서

여름철 보양식이 필요한 것 같단다.

일본은 장어구이로 여름을 나니까

도요노우시노히 (土用の丑の日-한국의 복날 개념의 날)에

먹으면 되겠다고 했더니 장어도 먹고 삼계탕도 먹고 싶다면서

한국은 복날에 삼계탕 이외에 뭘 먹냐고 물었다.

[ ....................... ]

얼른 검색을 해서 보신탕, 오리탕, 추어탕,

장어 순으로 먹는 것 같다고

대충 알려줬더니 보신탕은 자기도 먹어 봤다고

90년대 초, 한국에 갔을 때

심하게 감기가 걸려 호텔에 누워있는데 

선배가 나베( 탕, 찌개 )먹으로 가자고 해서

 따라가 먹었는데 지금도 기억하는 게

스프를 먹는내내 기름기가 많아서 입술이 끈적거릴 정도였다고,,,

다 먹고 나니까 보신탕이라 알려 주었는데

 이상하게 그렇게 거북스럽지 않았고

감기도 나았단다.

[ ....................... ]

 

내가 실눈으로 한 번 쳐다봤더니

그 뒤로는 한 번도 안 먹었다면서

그 당시는 모든게 새롭고, 신기했기 때문에

뭐든지 체험해 보고 싶은 생각이 강했단다.

동대문 뒷편의 포장마차에서  굴구이를 먹고

배탈나서 죽다 살아났던 일,,,

군밤이랑 오징어를 매일 먹었던 일,,,

호텔방의 이불이 빨간색, 핑크색으로 태극마크 같은

모양이 있었던 게 기억이 나고 온돌방에서 잤을 때는

등짝은 뜨거운데 공기가 건조해 코가 막혀서

욕조에 물을 받아 놓고 잤던 일,,,,

고속버스를 타면 꼭 오징어, 벨트, 신문, 팔목시계 등등을

들고 아저씨들이 버스에 올라와서

열심히 파는 모습을 매번 봤던 일,,,

커피숍에 갔더니 달디단 커피에 계란 노른자가 떠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랬다는 일,,,

지금도 좀 후회되는 것은 한정식을 먹으면서

창도 듣고, 치마저고리 입은 언니들에게 대접 받으며

 양반체험을 해 보고 싶었는데

 그 당시 선배들이 비싸다고 그 누구도 자길

데리고 가 주질 않았다며 진짜 한 번 가보고 싶었단다. 

[ ...................... ]

내가 눈에  힘을 주고 째려봤더니

뭔가 할 말이 더 남아 있는 듯한 얼굴을 하면서 말을 멈췄다.

 아무튼, 90년대 초, 한국에 엄청 관심을 갖고

한국의 건축문화를 공부했던 그 시절,

깨달음은 서울을 시작으로 대전, 안동, 경주, 대구를 돌아다니면서

여러 경험?을 했던 것 같다.

내 기억 속에 있는 90년대의 모습과 남편이 체험하고 느낀

한국의 90년대는 닮은 듯 다른 모습이였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0

    이전 댓글 더보기
  • 윤정우 2015.07.14 08:51

    잘 먹는것도 복이라고 합니다 , 그런복을 가지신분과 삶을 같이하는 케이님도 복이 아닐런지요 .젠장 일하느라 날짜가는것 복날이란것도 잊었는데 ㅎㅎ
    답글

  • 언영실 2015.07.14 09:13

    케이님...
    안녕하세요.지금까지 꾸준히 읽었지만 댓글은 처음입니다. 남의 일기장을 읽고, 남의 살림살이를 구경하는 재미와 또다른 문화속에서 부대끼며 사는 삶의 현장을 볼수 있어서 계속 찾지 않았나 싶습니다. 계속 글을 써주시면 좋겠어요. ^-^
    답글

  • 안영실 2015.07.14 09:17

    아이고...내이름은 언양실이 아니고 안영실입니다 수정이 안되네요
    답글

  • 초록개루리 2015.07.14 09:33

    초복인 어제 저희집에도 삼계탕을 끓여서 맛있게 먹었어요~
    초복,, 여름의 시작,, 올 여름 맛있는 보양식으로 건강하게 지내세요~~
    답글

  • 2015.07.14 09: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내꿈은임대인 2015.07.14 10:19

    티스토리 회원이 아니면 댓글을 못다는줄 알고. 여태까지 눈팅만 했었는데
    댓글이 달리네요..... 미리 안된다 생각말고 진작 댓글 달려고 노력을 할껄 그랬어요 ㅎㅎ
    꺠달음 형님 너무 귀여우세요..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케이님과 함께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답글

  • 레몬구리 2015.07.14 10:32

    고기 먹고 싶네요 집에서 혼자 구워먹는거 말구.. 직장근처에 제주 돼지 오겹살 집이 있는데 구워서 젖갈에 찍어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아... 날도 눅눅하고 고기가 막 댕기네요~
    우리나라 옛날 추억이 많으신 깨달음님 제가 경험해보지 못한 우리나라 것도 많이 경험하시공 ㅎㅎㅎㅎ
    한번씩 깨달음님의 이런 모습을 보면 저도 추억에 잠기기도 한답니당

    답글

  • 단적비 2015.07.14 11:31 신고

    ㅎㅎ 고기가 넘 맛있어보이네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7.14 13:24

    그때 그시절의 이야기들이
    추억으로 새록하게 떠올려지는데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김동일 2015.07.14 14:30

    잼나게읽었습니다 .
    답글

  • 하하하 2015.07.14 15:31

    눈을 희번덕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케이님...이 표현에 진짜 빵~ 터졌어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노영희 2015.07.14 21:21

    저두 매일 읽기만 댓글 처음 달아봅니다 다름아니라 님의 표현에 너무 웃어서 감사하단말 하려고요 만화처럼 그림처럼 장면들이 그려지네요 항상 행복하세요
    답글

  • 예진엄마 2015.07.14 21:35

    하하~~ 글 읽어내려가는데 절로 웃음이 나네요^^ 두 분 잘 만나신것 같아요~~
    답글

  • 맛돌이 2015.07.15 09:22

    독특한 요리가 시선 끄네요.
    맛보고 갑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7.15 11:55

    천엽도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좋아 하는데...
    소금으로 빠락~빠락 빨래하듯이 주물러 깨끗이 씻은다음
    참기름에다 통깨를..(아웅~먹고싶당~)
    깨달음님께서는 싫어하시는 음식이 뭐냐고 여쭤보는게 빠를것 같다는...ㅋㅋ

    어릴때 천엽을 수건(타올) 같다고 한적이 있었어요

    답글

  • 2015.07.15 13: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위천 2015.07.15 16:22

    몇 일 전에 초복이 지나갔네요
    깨달음님의 상상력과 풍부한 감성은 참 본받을만한 것이라 할 수 있겠어요
    보양식을 함께 잘 챙겨 드시고 무더운 여름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 보신탕도 생각보다 거부감 없이 드셨군요~
    답글

  • 사는 게 뭔지 2015.07.17 01:48

    케이님 모든 게 다 맛있어 보여요. 보신탕 얘기 빼고요 ㅎㅎ 몸보신 두 분 다 잘 하셨길 바래요. 깨달음의 미소가 여기까지 전해져요. 스크린 뚫고요. ㅎㅎ
    답글

  • 솔개 2015.07.17 15:33

    두분 넘 재밌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