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남편 월급봉투가 무거운 이유.

by 일본의 케이 2014.03.26

매달 25일은 깨달음 회사 월급날이다.

이날은 직원들에게 통장입금이 아닌 일일이 월급봉투에 급여 명세서까지 넣어 직접 전달을 한다.

 자동이체하면 편할텐데도 한 달동안 수고한 직원들에게 고생했다는 말 한마디 전하고 싶어

 얼굴 보고 직접 건네주는 아날로그 방식을 아직까지 고집하고 있다.

오늘 저녁, 깨달음이 내민 월급봉투.

자기가 오너이기에 월급이라고 하긴 좀 그렇지만 난 아직까지 깨달음에 한 달 수익을 모른다.

별로 궁금하지 않아서 물어 본 적도 없다.


 

그렇게 월급? 생활비를 받으면 공과금을 뺀 금액들은 모두 4개의 통장에 각각 나눠서 넣는다.

이 통장 모두 노후대책?을 위한 것인데

그 중에 하나는 여행을 목적으로 모아 두는 통장이다.

 

 이번 달에는 직원들에게 무슨 얘길했냐고 물었더니

다음 달부터 소비세가 5%에서 8%로 오르기 때문에

직원들 급여도 올려줘야 해서 개개인 면담을 했단다.

직원들의 희망사항들도 좀 들어 보고, 회사측에 입장도 터놓고 얘길 했단다.

다들, 무리한 요구는 하지 않았고 서로 적정선에서 급여책정은 거의 마무리를 했는데

 이번 달에도 여직원에게 차마 퇴사하라는 말을 못했단다.

 작년부터 정리하고 싶다고 두어번 언급을 했던 여직원이 한 명 있다.

30넘은 아가씨를 자르면 나이가 있어 재취직하기도 힘들 것이고

실력도 그냥 그래서 비슷한 업종으로 갈려고 해도 받아 주는 곳도 적을 거라고,,

그걸 알기에 가여워서 해고를 못시키겠단다.   

5년전에도 남직원을 퇴사시키면서 6개월 전에 말을 했었다.

취직할 시간도 줘야하고, 마음도 정리를 해야한다고,,,

그런데 이번에는 여직원이여서 더 말을 못하고 있는 것 같았다.

 

 당신 마음이 불편하지 않은 선택을 했으면 한다고 말을 한 뒤,

이번 달 월급봉투는 왠지 더 묵직하게 느껴진다고 그랬더니

자기의 땀과 눈물이라고 거짓으로 우는 흉내를 내며 [ 아이고~~피곤해요!]란다.

사장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지만, 직원들 케어까지 감당하는

깨달음을 보면서 매달 꼬박꼬박 내게 건네주는 생활비에 담긴 

 고뇌와 수고가 무겁게 느껴졌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만만디 2014.03.26 10:17

    무겁지요....너무 고민 말라고 하세요....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3.26 10:19

    남편의 수고로움을 아시는
    케이님은 정말 현명하고 마음 따뜻한
    분이실것 같아요.
    항상 즐겁고 행복하세요. ^^
    답글

  • 비너스 2014.03.26 10:19

    깨달음님 알면 알수록 정말 좋은 분이신 것 같아요. 아날로그 방식으로 월급을 준다는 것, 직원의 앞날도 헤아리는 마음이 정말 감동적이에요!
    답글

  • 포장지기 2014.03.26 10:21 신고

    깨달음님의 심정 백번 이해가 되네요..
    저 역시도 금융대란때 직원들 모두 내보내는데 3년 걸렸지요..
    그로말미암아 저는 많은 빛을 짊어져야했고..ㅠㅠ
    그래도 후회는 하지않죠.
    모두가 힘들때 고통을 함께 나눌수 있었기에...
    가만보면 케이님은 정말 살림꾼이신듯 하네요..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3.26 10:30

    쉽지 않습니다 ..
    그리고 깨서방님의 마음을 알 수가 있군요 ㅠ ...
    답글

  • 예희 2014.03.26 11:58

    깨달음님도 훌륭하시지만,
    깨달음님 증말 결혼 잘 하셨어요.
    조리 알뜰하구 사고가 정확하구 지혜로운 분 만나기 힘들죠,
    답글

  • 명품인생 2014.03.26 12:17

    아주옛날
    노가다 인부에게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부인들에게 전해주었던 기억이 새롭네여
    가족이참 좋아했지여 ㅎㅎㅎ
    아 옛날이여
    답글

  • 자칼타 2014.03.26 13:0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martin 2014.03.26 15:43

    깨달음님,사려 깊고 정 많으신 분이세요. 한국 좋아해주는 것도 고맙고.. 오늘도 글 잘 보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답글

  • 굄돌* 2014.03.26 15:51 신고

    정말 감사한 일이네요.
    깨서방님, 고맙습니다.
    담에 한국 나오시면
    깨서방님 좋아하시는 초코파이 사드릴게요.^^
    답글

  • 낭천 2014.03.26 16:00

    하하...우린 왜 소비세 올랐는데 월급오른다는 얘기는 안해주는걸까
    깨달음사장님께 2년경력 개발자 대려가실 생각없냐고 여쭤봐주세요 ㅎㅎ기꺼이 도쿄로 이사가겠습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3.26 17:07

    사려 깊은 두분 정말 멋져요~

    나도 월급봉투 받아 보았으면 ....

    답글

  • 성은맘 2014.03.26 17:15

    저희는 통장으로 입금되어서 바로바로 빠져나가 버리니 손에 쥔 물같다고 할까요? 남편에게 고생했다고 말해주는 것도 잊을 때가 많아요. . . ㅜㅜ
    답글

  • 2014.03.26 19: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여인네 2014.03.26 23:46

    정말 마음씨가 고운 깨달음님입니다.
    그 여직원은 정말 복받은거라고 해야하나요?
    그런 사장님의맘을 안다면
    좀더 열심히 노력해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답글

  • 2014.03.26 23: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안나 2014.03.27 03:2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JS 2014.03.27 04:23

    친정 아버지 사업체의 고초를 보며 자랐습니다. 직원들은 알수없는 어려움이 참 많지요.. 깨달음님의 배려속에 직원분들도 모두 화이팅 하셨으면 좋겠네요. 다들 어려운 요즘이지만 이렇게 좋은 분들이 계셔서 아직은 살만한 세상이 아닐까 합니다.
    답글

  • 칼엘 2014.03.27 14:12

    소비세가 올라서 월급도 올려준다라..
    한국과는 사뭇 다르네요..
    사원을 생각하는 마음도 그렇고.. 모든 면(?)에서 한국의 오너들과는 차이가 나는군요.. ^^b
    답글

  • 만만디 2014.04.01 11:54

    참....마자요~~
    엿날에는 월급봉투에 두툼하게 가지고 가면 대접받았는데...
    이제는 에금통장으로 직행.... 보지도 만져보지도 못하는 기계로 전락.....ㅎ ㅎㅎ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