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내가 다음뷰를 떠난 진짜 이유

by 일본의 케이 2014. 1. 15.

 

  

 

다음뷰에서의 1,000일이 넘은 블로그 생활,,,3년이 지나갔네요.

제가 글을 올리지 않아도  2,000명이 넘는 이웃님들이

매일매일 인사를 해 주셨던 블로그입니다.

제 블로그는 정말 조용히 지켜봐 주시는 분들이 너무도 많았습니다.

그 분들이 계셨기에 웃을 수 있었고, 행복했었고, 성장할 수 있었고

또 그분들 덕분에 황금펜촉(베스트 블로거)을 받는 큰 영광도 있었습니다. 

그런 반면 3년동안 절 힘들게 했던 이웃님(지나가다 들리시는 분, 정기적으로 악담하신 분)도 계셨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옮긴 이유는

첫번째, 계속되는 악성댓글에 제가 조금 지쳤습니다.

일본에 사는 것만으로 매국노이고

남편이 일본인이여서 반X빠리이고

저희 가족들도 싸잡아 반 모자란 사람들 취급하시고,,,,

지진,방사능으로 저주 받은 땅에서 사는 미련한 사람이라 하시고,,,

3대까지 기형아를 낳을 것이라는 악담도 하시고,,,,,

일본의 만행을 잊였냐고 장문의 댓글로 역사교육을 하시고,,,,,,,,,, 

솔직히 이런 댓글들을 나 뿐만이 아닌 내 이웃님들이 보시는 것도 참 싫었습니다.

 

두번째, 제 블로그에 광고를 넣을 생각에 옮겼습니다.

새 글을 올리는 2시간씩의 정성과 노력을 조금 보상 받고 싶었습니다. 

 

세번째, 깨달음(깨서방)을 더 많은 분들께 알리고 싶어서 입니다.

깨달음을 통해 일본인에 대한 편견, 그리고 일본에 대한 재인식을 

하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꺼라 믿었기 때문입니다.

 

전 낯을 많이 가려서인지 제 느낌을 중요시 합니다.

그래서 이젠 제가 좋아하는 이웃님들하고만 교류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블로그를 옮긴다고 악성댓글들이 사라지진 않을 겁니다.

하지만 이제부턴 그런 분들을 철저하게 대처할 생각입니다. 

 

마지막으로 1,500여명의 구독자분들을 두고 나 살자고 옮겨 왔음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티스토리 블로그,,,,아직 모르는게 너무 많지만

변함없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댓글28

    이전 댓글 더보기
  • 울릉갈매기 2014.01.15 10:14 신고

    집들이 하시죠~ㅎㅎㅎ
    저는 티스토리 그냥 방치상태인지라요~^^

    그래서 로그인을 안하면
    댓글도 못달도록~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corvo 2014.01.15 10:25 신고

    손가락만 누르고 항상 소리 없이 읽고 가던 사람입니다.
    좋은 글, 재밌는 글, 감동적인 글 늘 감사하게 읽고 있어요.
    응원합니다!
    답글

  • Sarah™ 2014.01.15 15:43 신고

    케이님...
    그런 남모르는 사연이 있으셨군요.
    더구나 온갖 악담과 악플... 정말 상심이 크셨겠어요.
    힘내세요.
    아자~ 화이팅!!
    답글

  • 마우리 2014.01.15 16:43 신고

    저도 외국에서 살면서 사람이 가진 편견이라는 것이 정말 종이 한장보다 얇다는 것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반면에 이런 편견이 대중속에 자리 잡게 되면 이를 극복하기란 참 힘든 것도 같습니다.

    서로 사랑하고 의지하고 살기도 바쁜 우리네 삶입니다.

    멀리서 저도 응원합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1.15 17:42 신고

    저도 캐이님을 멀리서만 바라보던 1인입니다..'
    남모를 고생 많으셨네요..
    새 둥지에서의 새로운 출발 ...
    좋은일만 가득 하시기를 기원 합니다^^
    답글

  • <어린 왕자> 2014.01.15 22:26 신고

    안녕하세요, 케이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며 댓글을 남깁니다. ^^
    자주 댓글을 남기지는 못했지만, 케이님의 글을 읽으며 늘 응원하고 있습니다. ^^
    앞으로도 일본에서의 진솔한 이야기 많이 들려 주세요~! ^^
    답글

    • 어린왕자님, 고마워요.
      이렇게 응원해 주시는 분이 계시기에 더 좋은 글로 보답드리려고 합니다. 응원해 주심을 감사드립니다.

  • ★메이★ 2014.01.16 14:48 신고

    케이님...
    케이님 블로그를 알게 된건 몇달되지 않습니다..
    다음 메인에 올라오신 글을 처음 접하면서 일본이라는 나라를 좋아하지는 않지만(그렇다고 일본사람 모두를 싫어하거나 그러진 않아요~;;;), 일본사람에 대해 알게도 되고 재밌는 깨달음님 얘기도 즐겁고 해서 즐겨찾기에 올리고 하루하루 들러 첫글부터 읽게 되었습니다.. 그냥 손가락만 눌러드리고 별다른 댓글을 남긴적은 없지만.. 항상 응원하고 있었는데,
    이쪽 티스토리로 옮기시면서 올리신 이번 글을 읽게 되면서 처음으로 응원글이라도 올리고 싶다고 생각해서
    초대장을 받으려 이곳저곳에 댓글 신청을 했더랬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은 아니다 보니 초대장 받기가 싶지가
    않아 오늘에야 초대장을 받아 이렇게 응원해 드릴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쁩니다..
    세상에는 나쁜사람보다 아직은 좋은사람들이 더 많고 이렇게 저처럼 말은 없지만 케이님을 응원하는 분들도 많을거라
    저는 생각합니다.. 너무 마음아파 하지 마시고, 그냥 케이님이 원하시는데로 하고싶은 말들을 가감없이 하시면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저처럼 일본에 대해 일본사람에 대해 이해하게 되고 좋아하게 될거라 생각해요~
    밑도 끝도 없이 모략하는 사람들은 생각이 없거나 삐뚤어진 사람이라 봅니다..
    힘내시고, 언제나 들려서 글보며 웃고 울고 하며 응원합니다~ (저희 엄마도 약5년전 돌아가셔서 케이님의 아버님 얘기에 많이 슬프고 울었더랬습니다.)그리고, 마지막으로 깨달음님 한국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답글

  • 2014.01.16 17: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1.17 11: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앞으로 티스토리에서 좋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같은 티스토리라 그런지 왠지 친근한 느낌이...^^
    혹시 어려운 거 있으시면 언제든 말씀해주세요~

    답글

  • 빈하늘 2014.01.25 02:41 신고

    깨서방님 힘내세요.
    타국에서의 외로움을 달래려 시작한 블로그인 데 상처도 많으셨군요.
    하지만 어디에나 불완전한 사고를 가진 사람은 있습니다.
    그건 온라인, 오프라인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전쟁과 평화, 선과 악..
    아름답고 좋은 모습만 보고 살 수 없는게 세상살이인 것 같습니다.
    저 또한 불의를 보면 피해야 할지, 맞서야 할지 무시해야 할지 감이 안옵니다.
    그런 사람들이 극소수일거라 위로를 하며 잊어 버리세요.
    편안한 밤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 2014.02.04 08: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UPERCOOL. 2014.02.17 15:37 신고

    퐈이팅하세요!
    답글

  • 한희진 2014.02.18 23:48

    저도 제 잘못이 아닌데 비난받는걸 몹시 싫어하는 사람이라 이해가 갑니다. 일본이랑 관계가 악화되고는 있지만 일본에도 좋은분들이 많거든요. 북한에 산다고 다 김정은이랑 똑같은 사람인가요? 아니죠.우리가 북한을 욕하는건 사실 제일 위의 지도층,더 정확히 김정은을 욕하는거잖아요. 일본도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물론 공개되는 블로그에 글을 올리시기에 악성댓글도 각오는 하셔야겠지만 제 생각에 벗어나는 블로그 글을 보면 그냥 그곳에 안가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악성댓글 습관적으로 다시는 분은 이해를 못하겠네요..
    답글

  • 2014.03.01 15: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히묘 2014.03.03 05:21

    항상 즐겨보고있고 항상 응원합니다^^화이팅!
    답글

  • Skylar 2014.03.23 18:05

    악플러들 확 다 고소해버리면 안되나요?!
    힘내세요!!
    정말 저급한 수준의 키보드 워리어들은 본때를 보여줘야 하는건데 말이죠...
    실제로는 입 벙긋도 못할 것들이 말입니다..

    답글

  • 지나가다가 2014.06.27 06:1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지나가다가 2014.06.27 06:14

    글들이 아주 솔직하고 담백하여 블로그글을 읽는게 아니라
    어떤 소박하고 담백한 수필을 읽는 듯해요......
    요즘 한국사람들 댓글이 엄청 험악해요
    갈수록 그렇습니다...... 신경쓰지 마세요......
    아주 좋은 블로그입니다~
    답글

  • I respect you. 2014.08.04 04:50

    you are a great writer . I agree every singe story of yours. Thanks a lot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