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당신의 딸이였기에 전 행복했습니다.

by 일본의 케이 2014.03.25

밖에서 신나게 뛰어 놀다 집으로 들어 가면 꽁꽁 언 내 손을

두 손으로 꼬옥 감싸 따뜻한 입김을 불어 주시던 우리 아빠.

추운 겨울날 등교하는 자식들을 위해 연탄불 부뚜막에 5명의 신발을 가지런히 올려

따끈하게 데워 주셨던 우리 아빠.

모처럼 끓인 동태국에 몸통은 자식들 그릇에 덜어 주고

당신은 대가리만 빨아 드셨던 우리 아빠.

지각하는 날 위해 자전거로 학교까지 바려다 주시고

내가 교실에 들어 갈 때까지 계속 지켜 봐 주시던 우리 아빠.

소풍가는 날이면 집 근처 구멍가게에서 외상으로 과자랑 알사탕을 사와

엄마에게 욕을 한바가지 얻어 들으면서도 방긋 웃어 주셨던 우리 아빠.

 

중,고등학교 때 납부금을 못내 칠판에 내 이름이 적힐 때마다

능력없는 부모 만나 이런 쪽팔림을 당한다고 아빠를 얼마나 원망했던가,,,.

고 최 진실이 가정형편이 어려워 수제비를 많이 먹고 자랐다는 얘기 하던데,

우리 가족들도 지긋지긋하게 수제비를 먹었다.

그 땐, 왜 그리도 빈곤했을까....

그래도 여느 아빠보다 자식에 대한 사랑만큼은 차고 넘칠만큼 풍부하셨다.

자식들도 다 크고, 그렇게 바랬던 아들도 의사가 되고

빚도 청산하고 이제부터 자식들에게 효도 받고, 노후 인생을 즐기기만 하면 됐을텐데 치매가 왔다.

진행속도도 빨라 치매 4년이 지나면서 자식들 얼굴을 못 알아 보시기 시작했다.

그렇게 요양세월을 10년 가까이 보내시다 떠나셨다.


  

바나나를 그렇게 좋아하셨는데 좀 사드릴 것을.....

짜장면도 좋아하셨는데 곱빼기로 실컷 사드릴 것을....

앙꼬빵이랑 쿨피스도 좋아하셨는데....

용돈도 좀 많이 드릴 것을.....이렇게도 한이 될 줄은 몰랐다.

그래서도 더더욱 내가 우리 시부모님, 그리고 혼자 계신 우리 엄마에게도

있을 때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지 모른다.

누구를 미워할 것도 싫어할 것도 없다, 죽으면 다 소용없으니.....

 

잠에서 깨서도 한참을 울었다.

돌아가신 아빠를 꿈에서 봤다고 치매가 걸리기 전의 건강한 모습이였고,

지금에 아파트가 아닌 양옥집에 살 때 모습 그대로였다고,,,,

 깨달음이 등을 쓰다듬어 주며 시댁에 가서 시아버지를 만나고 나니까 친아빠가 보고 싶었나보다고

울고 싶으면 울어란다. 

있을 때 잘할 것인데...있을 때 잘할 것인데....

오늘따라 미치게 아빠가 그립다.

 

 

댓글33

    이전 댓글 더보기
  • 흰구름나그네 2014.03.25 09:56

    살아계실 때는 실감을 못해도
    돌아가신 후에는 모두들 아버지를 그리워하지요^^
    답글

  • 흑표 2014.03.25 10:03

    지나간 세월을 돌이킬수가 있겠습니까?

    그저 우리는 열심히 살아가는것이 어른들에게 잘하는 일이라 생각됩니다.

    아버님도 잘 계실것이라 믿습니다.
    답글

  • 비너스 2014.03.25 10:4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글을 읽으며 아빠가 얼마나 좋은 분이셨는지... 저 또한 감동받고 갑니다.... 힘내세요.
    답글

  • widow7 2014.03.25 11:11

    좋아하는 고인이 건강한 모습으로 꿈에 나타난 건 길몽입니다. 뜬금없지만 복권이라도 사세요. 복권 당첨 안되도 좋은 일이 생길 겁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3.25 11:39 신고

    아버지...
    답글

  • JS 2014.03.25 12:32

    방금전 친정 아버지와 카톡으로 잠시 전화통화를 나눴습니다. 늘 그렇지만 아버지와의 전화는 어색하고 별 할말도 없네요. 분명 마음은 가는데 어떻게 해야되는지 잘 모르는 사이.... 케이님 글 읽고 아버지께 조금만 더 마음을 열고 사랑을 표현해야 겠다는 생각입니다.
    답글

  • Hansik's Drink 2014.03.25 12:38 신고

    다녀간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3.25 12:52

    많이 생각나시겠습니다 ..
    저도 하늘에 계신 부친이 생각나는군요 ..
    답글

  • Jun1234 2014.03.25 12:59 신고

    아.. 케이님 힘내세요!
    옆에 계시면 같이 술이라도 한잔 하는 건데 ㅠㅠ

    답글

  • +요롱이+ 2014.03.25 13:46 신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좋은 일만 가득하실꺼에요.
    답글

  • 2014.03.25 13: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arah 2014.03.25 15:46

    어제밤 자기 전에 케이님의 이 글을 읽고 콧등이 찡해졌어요.
    저 역시 부모님께 잘해드리지 못했던 것이 자꾸 생각이 나네요.
    이역만리 떨어져 있으니까 보고싶어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잘 해드리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고 있어요.
    다행히 저는 시댁 친정의 양가 부모님들께서 다 생존하시기 때문에
    아직 효도해드릴 기회는 있는 것 같아요.
    자주 전화해드리고 필요하신 것은 없는지 살펴야겠어요.

    케이님... 감동적인 글, 감사합니다.
    답글

  • 2014.03.25 15: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홍시 2014.03.25 17:05

    얼른 회사 퇴근해서 집에계신 부모님이 뵙고싶네요.ㅜㅜ

    케이님, 눈물이나실땐 실컷 우시고... 또 그리워하시고,,, 행복하게 사는모습 보여드리시길바랍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3.25 17:18 신고

    저는 아버님이 아닌 어머님이 중풍으로 10여년 고생 하시다가 ...
    엄마와 아빠에 대한 느낌은 조금 다를겁니다..
    아버님도 지금은 편한곳에서 케이님을 환하게 미소지으며 바라보고 계실겁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3.25 20:41

    잘하는것이 하나도 없었던 막내딸
    저한테 늘~ 잘한다~잘한다 ~! 하셨던
    울아버지 보고 싶어지는 글입니다.
    아~아버지 ~!
    깨달음님 곁에서 싫컷 우셔도 될것 같습니다.
    답글

  • 만만디 2014.03.26 10:18

    그것이 인생인걸요....너무 슬퍼 마세요...
    답글

  • 2014.03.28 12: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향기~ 2014.04.07 11:4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2014.06.25 19: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