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한국 고구마 앞에서 괜시리 목이 메인다

by 일본의 케이 2014.09.15

 

 간단히 화장을 하고 모자를 눌러썼다. 아주 깊숙히,,,

 나라는 사람을 어느 누구도 알아보지 못했으면 하는 바램으로......

치료약의 부작용으로 탈모가 심해졌다.

거울에 비친 앙상한 내 육신,,,, 이러다간 부서질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잠시 스쳤다.

그렇게 교회를 다녀오고 집에 돌아왔더니 동생이 보낸 소포가 도착해 있었다.

내가 거실로 들어서자 기다렸다는 듯이 깨달음이 상자를 열기 시작했다.

 

책, 씨디, 말린 민들레, 그리고 호박고구마,,,,

호박고구마가 먹고 싶다고 올린 내 글을 봤던 모양이다. 

깨달음이 고구마를 보고 금세 알아차린다.

당신이 코리아타운에서 찾았던 고구마냐고 처제에게 고맙다고 전화해야겠단다. 

 

실은, 2주전 엄마가 보내주셨던 깨죽도 먹질 못했다.

음료, 과일계 이외에는 어떤 음식도 거부를 하는 통에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치료 마지막 달이다보니 모든 부작용이 한꺼번에 일어나고 있어

쥬스, 우유, 각종 과일만으로 버티고 있는 상태이다.

사진을 두어장 찍고 그냥 멍하니, 동생이 보내준 책들을 뒤적거리다가

큰 맘 먹고 고구마를 씼었다.

 

잘 삶아진 고구마를 접시에 담아 놓고 잠시 생각에 잠겼다.

나보다 6살이나 어린 우리 여동생...,

생각하는 것, 마음 쓰는 것, 모두 나보다 훨 어른스러운 우리 동생,,.

 일이 내 맘대로 풀리지 않아 힘들고, 화나고, 짜증스럽다고 털어 놓으면

언니가 좀 더 큰 사람, 좀 더 괜찮은 사람이 되기 위해 성장하는 시간이라 생각하라고 말해주던 우리 동생.

인간관계로 갈등하고 마음고생하는 나에게 

그 사람을 통해 언니 자신에 성격둥글해져 가고 있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라고 말해주던 우리동생..   

이제 다 끝났으니(치료) 좋은 일만 남았다고

잘 참아온 언니가 대단하다고 달래주는 우리 동생....

고구마를 한 입 베어 물었는데 자꾸만 목이 메인다.

  고구마 때문에 목이 메인거라고,,, 고구마가 목이 메인거라고,,,

스스로에게 최면을 건다.

댓글45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9.16 08: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탁이 2014.09.16 11:47 신고

    참 이쁜 동생을 두셨네요. 케이님을 아끼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언능 쾌차하시길! 매일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답글

  • 허영선 2014.09.16 14:07

    추석보내고 오랫만에 들렀어요..
    추석은 잘 보내셨나요??? 약 부작용으로 고생을 하고 계시네요...
    힘내세요~~~ 나비도 번데기 껍질을 깨고 나오는 고통 끝에 애벌레와는 전혀 다른 아름다운 나비가 되는 거니까요.
    케이님도 지금 번데기 껍질을 깨고 계시는 중이세요.... 화이팅입니다.
    케이님께 좋은 말씀 해주시는 동생분도 멋찌시고.. 동생의 그말을 되새기는 케이님도 멋찌세요.
    더 심한 부작용없이 쾌유 하시길 기도해드립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4.09.16 15:56

    얼른 쾌차하시길...
    답글

  • 2014.09.16 15: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혜림댁 2014.09.16 16:34

    아자아자!힘이여 솟아라!
    답글

  • 떽떽이 2014.09.16 17:11

    마지막 까지 힘내세요! 이제 조금만 더 견디시면 곧 모든게 좋아질 거에요. 지금까지 힘든내색안하시고 견뎌오신게 정말 대단하십니다..힘내세요!
    답글

  • 2014.09.16 18: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9.16 18: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9.16 20: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영쓰~ 2014.09.16 22:28

    이렇게 진심으로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으니 곧 쾌차하실거예요~~^__________^
    아자아자 화이팅! ! ! 힘내세요 !
    답글

  • Jane Lee 2014.09.17 05:11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반드시 쾌차하세요!
    답글

  • 강성덕 2014.09.17 07:32

    힘내세요.
    답글

  • Red 카랑코에 2014.09.17 17:49 신고

    마지막까지 치료 잘 받으시고, 얼른 나으시길 바래요.
    앞으로 더 좋은 일들이 가득하시리라 믿어요.
    힘내세요.
    답글

  • 유익하게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답글

  • JS 2014.09.19 11:12

    간만에 왔는데..많이 힘드셨군요 ㅠㅠ 저도 실은 몸상태가 안좋아서 탈모가 심해졌습니다..;; 음식이 몸에 받지 않을때가 가장 힘드실텐데.....그사정을 누가 이해할까요. 동생분의 사랑으로 힘을 내시는 케이님 모습에 눈물이 나려고 합니다. 끝까지 치료 잘 마치시고 좋은소식 있으시길 기도할게요.
    답글

  • 위천 2014.09.19 17:31

    마음으로 위로해주는 동생분을 포함하여 많은 분들이 케이님의 쾌처를 바라고 있을 것입니다
    병은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말도 있습니다
    힘드시겠지만 조금더 힘을 내셔서 극복해나가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답글

  • 블루칩스 2014.09.22 11:00

    어서 이 시련이 케이님을 지나가길 바랍니다 마음 굳게 다잡으시고 꼭 이겨내시길 바랄께요 힘내세요 힘!!!
    답글

  • min 2014.10.05 01:31

    언제 새글이 올라올까..기다리던 한 사람이예요..
    일면식없는 케이님이지만 제발 힘내시고 건강찾으시길 바라요..가깝지만 먼 한국땅에서 응원하고 또 기도합니다!!
    답글

  • 냥미 2014.10.19 14:33

    울컥하네요..동생이 너무너무 보고싶겠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