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리폼공사를 하기까지...

by 일본의 케이 2015. 6. 1.


 우리가 살았던 옛 맨션은 지금 한창 리폼 공사중이다.

예정했던 공사날보다 일주일이나

연장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이 있었다.

우리가 이곳에 이사오기 한 달 전부터

공사를 하겠다는 신청서를 제출했었다.

도면과 공사계획이 적힌 서류를 관리사무실에 냈는데

우리집 양 옆, 그리고 위, 아랫층에 살고 있는 이웃분들의

승락서도 필요하다고 해서 승락서를 들고 

4곳의 가정을 틈틈히 방문했지만 

시간이 엇갈려서인지 좀처럼 만나뵙기가 힘들었다.

 

승락의뢰서의 내용을 읽어보면

이번에 실내공사를 하는데 있어 이웃 주민들께

상당한 불편함을 드리게 되었다고

하지만 최대한의 소음과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을 정도의 공사를 하겠노라 약속드리니

승락부탁드린다고, 어느곳 어느곳 리폼을 할 것이며

제일 시끄럽다고 예상되는 날까지 적힌

 공사 스케쥴표과 도면를 함께 동봉한다는 내용이다.

 

직접성함도 적어주셔야했고 도장까지 받아야 했다.

그래서 우린 쿠키세트를 들고 

시간이 날 때마다 방문해서 계시면

이러이러한 공사를 며칠부터 며칠까지 하는데 

소음이 좀 있을거지만 좀 봐 달라는 얘기를 직접 했었다.

하지만 4곳 중 2곳은 인사와 승락을 받았는데

두 곳은 아침에도 저녁에도 안 계셔서 승락을 받지 못했다.

 

그런데 공사날이 다가 왔고

깨달음이 관리실에 4곳 모두 받지 못했는데

어떡하면 좋겠냐고 물었더니

그럼 리폼 공사를 하기 힘들다고 그랬고

깨달음이 그게 말이 되는 소리냐고

승락받지 못한 2곳은 한 달전부터 찾아갔지만

뵐 수가 없었는데 도장(허락)을 못 받았다고

공사를 못한다는 건 너무 융통성이 없는 거 아니냐고

약간 목소리에 힘을 주고 말을 했지만

완고하게 관리실 아저씨가 고개를 저었다.

그러자 깨달음이 이사장께 직접 자기가 얘기 하겠다고 하자

 아저씨는 개인적인 일이기에

연락처를 알려드릴 수 없다고 그랬고

이게 왜 개인적인 일이냐고 알겠다고

그럼 내가 직접 이사장님 연락처를 알아내서

일을 처리하겠다고 말하고 분위기가 약간 이상하게 흘렀고,,,,

관리실을 나왔다.

난 옆에서 그냥 아무말도 하지 않고 듣고 있었다.

 

관리실을 나와서도 깨달음은 화가 식지 않았는지

이 맨션 관리사무실 총무부 전화번호를 찾았다.

아무말 없이 보고 있다가

내가 한 번 더 옆집과 아랫층에 가보겠다고

그랬더니 아니라고 리폼공사를 일주일 연장했는데

더 이상 연장할 수 없으니 강행할 것이라고

자기가 어떻게든 이사장님과 통화를 할 거라고 했다.

[ ..................... ]

아무튼, 깨달음이 목소리를 높인 덕분에?

그 날, 저녁 관리사무실 총무부에서 전화가 와서

허락을 못 받은 두 곳에는 공사내용과 공사스케쥴을 첨부해

우편함에 넣어 두시라고 그러면 될 것 같다고

그리고 예정 스케쥴대로 공사하시라는 답변을 받았다.

그래서 지금 리폼 공사를 할 수 있었다. 

 

오후에 깨달음과 함께 가 봤더니

깨끗하고 말끔하게 변해가고 있었다.

관리실 아저씨에게 도장을 못 받은

두 곳에서는 승락서가 도착했냐고 물었더니

한 분은 도장까지 찍어서 관리실로 가져오셨는데

 윗층에 사시는 분은 아직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다고 하셨다.

그것 보라고 그런 분들이 계시는데

무조건 도장 받아오라고 하면 안 된다고, 앞으로도

이런 경우가 있을 수 있으니까 

승락서 받는 법을 다시 한 번 생각을 하셔야할 거라고

깨달음이 관리실 아저씨에게 몇 가지 방법들을 제시했다.

관리실 아저씨는 실은 깨달음이 공사업자인 줄 알았다고

근무한지 얼마 되지 않아  주민들 얼굴을

다 익히지 못했다며 죄송하다는 말도 덧붙혔다.

 

방충망도 새롭게, 싱크대도 새 것으로, 정수기 필터도 새로 갈고

뭐니뭐니 워슈렛토 (ウォシュレット), 비데로 알려져있는

온열변기도 새것으로 바꿨다.

워시와 토일렛을 합하여 워시렛이라 부르는 변기이다.

(일본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입주하실 분이 되도록이면 새 집처럼 살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거의 모든 걸 새 것으로 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관리실에 들러

우리가 이사한 새 집 주소도 알려 드리고

세입자가 말썽 피우면 바로 연락 주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깨달음이 관리실 아저씨가

자기를 업자로 봤다면서 약간 흥분을 하길래

요즘 얼굴이 더 까맣게 타서 그렇게 보였는지 모른다고

아무튼 리폼공사가 무사히 끝나가고 있고 마무리만 남았으니

마지막날 다시 한 번 오자고 했더니

자기 얼굴 탓했다고 더 흥분을 했다.

[ ...................... ]

그냥 난 못들은 척하고 멀어져가는 맨션을 뒤돌아 보았다.  

6월 6일날 들어 온다는 외국인부부가 기쁜마음으로

 좋은 날들 만들어가며 살았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보았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3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6.01 04: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윤양 2015.06.01 05:43

    이번엔 견적이 꽤 나올듯해요
    새씽크대가 비싸지않나요?
    한국은 씽크대 가격이 몇백만원은 기본이예요~~~
    한번 바꾸려면 정말 힘들어요
    새집으로 이사가셔서 축하드리구요
    항상 좋은일만 있으시고
    깨달음님 사업도 잘되시길 바래요~^^
    답글

  • 맛돌이 2015.06.01 09:11

    잘 해결되어서 다행이군요.

    행복한 6월 되세요.
    답글

  • 예진엄마 2015.06.01 09:17

    요즘 세상살이는 배려가 더더욱 필요한 것 같아요.
    늘 드는 생각이지만 두분은 대단하세요.
    이사를 앞두고 이모저모 생각하고 갑니다.
    답글

  • 2015.06.01 09:2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6.01 09: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레몬구리 2015.06.01 09:54

    바르고 착하신 두분... 요즘 세상에서 보기 드물어요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그리고 관리아저씨 제생각에도 변명을 하시는 듯해요 케이님이 같이 가셨고 부부라는거 표시 날텐데 공사업자라니요...
    깨달음님 화내실만 하네요 하지만 노여움 푸시고 즐겁게 전진하시길~~~~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6.01 10:00

    ㅎㅎㅎ 은근 깨달음사장님 성격 화끈하셔~
    흔히 우리말로 이판사판공사판~ 성격 나온다~
    답글

  • 건이맘 2015.06.01 10:10

    ㅎㅎㅎ 이번 글 읽다가 많이 웃었어요. 흥분한 깨달음님도 너무 재밌으시고 얼굴때문이라고 한 케이님도 재밌어요ㅋㅋㅋ

    답글

  • 콜럼비아 2015.06.01 10:32

    공동 주택에서의 공사 참어려운 일이지요 고생하셨네요 ㅎㅎ
    답글

  • SPONCH 2015.06.01 11:06

    세입자 분들도 이런 케이님네 마음을 알고 잘 살다 가셨으면 좋겠네요. ♡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6.01 11:50

    ㅎㅎㅎ
    화날만도 한데요~^^
    행복한 6월 되세요~^^
    답글

  • olivetree 2015.06.01 13:58

    자기 얼굴탓했다고 부분에서 빵 터진~^^ 케이님가정도 새로이사오시는가정도 모락모락 행복하시길~ 일본에서 봤었던 저 물절약변기는 우리도 일반화되었으면좋겠어요~
    답글

  • lovelycat 2015.06.01 15:27

    얼마전 제가 사는 아파트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답니다 살던분이 급하게 이사를 나가시면서 이사 들어올 분이 리폼공사를 하는데 이웃에 양해를 구하는 쪽지 한 장 없이, 그것도 3주간의 장기공사를 해서 아파트 전체가 시끄러웠어요
    공사 이틀째날 결국 입주민 한 분이 관리실과 공사업자에게 강하게 항의하고 나서야 공사기간 고지와 가장 심한 소음 발생일을 알리는 쪽지가 엘리베이터 안에 붙더라구요
    그런걸보면 너무 배려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게다가 공사막바지에는 야간공사도 해서 제가 직접 내려가 따져야했구요
    공동생활이 많은데 이런 시스템은 꼭 필요한것 같습니다
    답글

  • 앵벌이 2015.06.01 16:03

    참 철저한 일본이네요. 깨달음님 일이나 주택매매 관련 글 보면서도 일본은 참 꼼꼼하고 철저하다 싶어서 부럽습니다.
    제가 사는 아파트도 지은 지 꽤 되어서 얼마 전부터 리모델링이나 리폼 하는 가구가 많아요. 그런데 원래 아파트 관리 규약에는 일본처럼 공사 전에 아래 위 5층 정도(정확히 몇 층인지는 모르겠어요.) 가구에게 동의서를 받고 공사시간과 시끄러운 날을 공지하게 되어 있어요. 그런데 그런 규약을 지키지 않는 집이 대부분이에요.
    심지어 기간 단축을 위해 일요일 아침 8시부터 공사를 한 집도 있었어요. 일요일 아침에 자다가 날벼락을 맞은 기분이었죠. 몰라서 그러는 건지, 알면서도 그러는지 알 수 없지만 벽을 타고 하루 종일 드릴과 망치 소리, 물건 나르는 소리를 실시간으로 들으니 내 집에서 편히 쉴 수가 없어 너무 괴로워요. 그냥 찾아와서 동의서 한 장만 부탁했어도 마음이 풀어질 텐데..
    저희 층은 여섯 가구 중 네 가구가 리모델링을 했는데, 일단 공사부터 시작하더라구요. 게다가 리모델링 후에 집들이를 한다며 현관문을 열어놓고 밤 늦게까지 떠들어서 자다 깨는 경우도 있었어요. 그리고 아파트 주민들은 소리가 크게 울리는 복도나 엘리베이터 앞에서 당연한 듯이 큰 소리로 떠들어요. 아이들이 떼를 쓰며 울거나 소리를 지르며 놀기도 해요.
    자기가 아는 사람이나 중요한 사들한테만 잘 하고, 모르는 사람이나 중요하지 않은 사람은 배려하지 않는 한국 문화가 참으로 괴로워요. 아직도 낯선 타인과 함께 사는 시민의식이 참 부족한 것 같아요. 일본에게 배울 점이 참 많구나 싶습니다. 케이님이 요즘 제 관심사를 포스팅해주셔서 초면에 장문의 답글을 남겼네요. 늘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히 잘 읽고 있습니다. 남은 일도 잘 되시길 바래요.
    답글

  • 푸른청와 2015.06.02 23:30 신고

    철저한 일본 입니다
    답글

  • 홍선혜 2015.06.03 19:51

    케이님 이사가 어찌되셨을까 궁금했는데 다행히 잘마치셨네요 짐정리하시려면 한동안 힘드시겠어요ㅠ공사하기전에 미리 양해를 구하는 배려 부럽습니다 우리도 배워야겠어요^^
    답글

  • 민들레 2015.06.04 02:34


    일본의 공사 승낙서 같은것은 우리도 배워야겠어요
    우린 단독주택 리모델링 할때 이웃집에 과일상자를 돌렸어요


    답글

  • 승락의뢰서를 받느라 시간이 걸려 좀 고생하셨는데, 저런것들이 있다니 참 좋다는 생각이 들어요. 한국에서도 이사때나 공사때 좀 시끄러우니 음료수나 케잌 같은 걸 돌리기도 하던데, 꼭 그래야된다는 법은 없기는하네요.
    예전에 저희 친구 집 바로 좁은 길 건너로 아파트가 들어섰는데, 시끄러워 죄송하다고 집집마다 10만원씩 주고 갔다는 소릴듣기는 했어요.
    답글

  • yhk 2015.06.11 20:11

    한국도 아파트 공사하려면 윗아래라인 동의사인을 받아야하고 공사일정과 소음이 큰시기를 표기한 게시물을 1층과 엘리베이터 내부에 게시해야합니다. 인테리어업체에서 대행해주기도 하지만 화장실이나 방확장공사 같이 소음이 큰 경우에는 롤케익을 돌리기도 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