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사람의 아픔을 알아가며 살아가는 것

by 일본의 케이 2014. 4. 19.

오키나와 여행을 함께 했던 후배에게서 소포가 도착했다.

 깨달음이 부탁한 과자들이 부피가 커서 가져오지 않고

소포로 부치겠다던 것들을 한국에 도착하자 바로 보내 온 것이다.


 

한국과자랑 라면들, 마른 고추, 고춧가루, 옥수수차, 그리고 호박 고구마..

바쁜 것 아니니까 천천히, 천천히 보내라고 몇 번을 얘기했건만

그녀답게 역시 바로 보냈다.

 

난 이 후배에게 늘 머리가 숙여진다.

나하고는 정반대의 성격을 가지고 있는 후배이다.

얌전하고, 신중하고, 차분하고,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면을 가지고 있는

착실과장이라는 별명이 딱 맞는 후배이다.

 

우리집에선 이 후배가 홍 회장님으로 통한다.

2년 전, 아빠 장례식 때 카운터에서 조의금을 정리하던 오빠가 형부들에게 홍00란 분을 아시냐고

형님들 거래처 사장님 아니냐고 묻고 다녔다.

옆에서 듣다가 내 후배라고 그랬더니, 진짜 후배 맞냐면서 조의금 잘못 넣은 것 같다고

너무 액수가 크니까 후배한테 연락을 하라고 한바탕 가족들이 소란스러웠다.

모 그룹 회장보다 더 많이 넣었다고 개인에게 이렇게 많이 조의금을 받아선 안된다고

  서울로 막 출발해 버린 후배에게 전화해서 어서 유턴해서 오라그래라고

엄마도 오빠도 언니들도 난리였다.

[ ..................... ]

그 친구가 그냥 그렇게 하고 싶어서 했을 거라고,,,,

말려도 안 되는 후배니까,,,,, 우선 장례식 끝나고 내가 얘길 하겠다고 진정을 시켰다.

 

유학생 시절, 서로 궁핍하고 힘들었을 때 만났던 그녀,,, 이 후배는 늘 이랬다. 

난 후배에게 너무 한 게 없어 미안하고 부끄러울 때가 많다.

사람의 아픔을 알고, 사람의 상처를 덮어 줄줄 아는 후배...

굳이 말하지 않고, 굳이 이해하려 하지 않아도 상대를 읽어가는 그녀를 닮고 싶다.

홍 회장!  고맙고 미안하다.

 ------------------------------

[어둡고, 추운 곳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을 학생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집니다.

무사하길 간절히, 간절히 바라는 하루입니다 ]


댓글12

  • sam 2014.04.19 04:50

    참으로 따뜻 한 후배네요.
    이국에서 오래 살아도 살거운 동포 만나기가 쉽지않아. 거의 동포들과 교류가없는 저와 비교하면 그래도
    케이님은 작지만 행복을 누리고 계신 겁니다.

    물론 후배에게 함께 했을때 베풀기도 했겠지만....

    전에올린 글에 용서하고 싶은 사람에 대해 썼던 글을 보면서 관계를 끊을 수 없는 사람이라면
    저 같은 경우에는 최소한의 관계만 유지하고 잊고자 시를 읽어요.
    분노하면 자신만 망가지거든요.

    제가 좋아 하는 시인들은 도종환님 정채봉님 기형도님등등이죠.
    답글

  • 2014.04.19 06: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greekolivetree 2014.04.19 06:52

    아..정말 고마운 친구입니다..
    물론 케이님이 좋은 분이시니 그런 좋은 후배분이 케이님과 오랜 세월을 함께 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답글

  • 흰구름나그네 2014.04.19 08:04

    귀한 아름다운 소포군요^^
    답글

  • JS 2014.04.19 16:02

    좋은 인연은 서로를 알아보는 법 이겠지요. 케이님도 분명 그분에게 참 좋은분 이실 것 입니다. 누군가에게 따스한 기운을 나눌수 있는 삶을 실천하시는 그 후배분은 참 행복한 사람 이시네요. 하루종일 세월호 사태 소식에 가슴아프다 좋은글 읽고 갑니다
    답글

  • 맛돌이 2014.04.19 16:24

    어려울 때
    기쁨으로 다가오는 멋진 후배군요.

    세월호
    마지막 희망을 가져봅니다.
    부디 살아 돌아오길
    답글

  • 포장지기 2014.04.19 17:39 신고

    돌아보면 고마운분들이 많이 계시죠^^
    오늘도 기다리는 좋은 소식은 우리를 외면하고 잇네요..ㅠㅠ
    답글

  • 명품인생 2014.04.19 21:37

    이제 무엇을 따지고 말하리오
    그저 아픔 슬픔만 남는 것을..............

    역사는 하나님이 주관하시네요
    답글

  • 아름다운 우정입니다.

    차갑고 어두운 곳에 있는 아이들을 생각하면 사는 낙이 없습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4.20 00:58

    좋은 후배를 두셨어요
    케이님이 그만큼 베푼것이기에...
    오는것이 있으면 가는것도 있는것 이라 생각합니다.

    하루가 또 넘어가고
    실낱같은 희망을 아직은 걸어봐야겠어요
    답글

  • 흑표 2014.04.21 07:54

    진정 자신을 위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정말 큰 행복입니다.
    답글

  • 위천 2014.04.24 14:24

    누군가 아껴줄 마음이 있다는 것 그 자체가 사랑이 아닌가 합니다
    우리가 그런 마음을 가지고 살아 간다면 참으로 아름다운 세상이 되겠지요
    그러한 후배를 둔 케이님이 부럽습니다
    그런 사랑 많이 나누면서 오래도록 관계 유지하시기를 바랍니다

    저 또한 세월호의 희생자 모든 영혼을 위해서 기도하렵니다
    다시는 이란 단어를 우리는 참 많이 씁니다
    그런데 좀처럼 개선이 되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의 사회가, 우리 어른들이 너무 이기적인 생각을 많이 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