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공과 사를 구별하는 인간 관계

by 일본의 케이 2015.01.31

 

긴쟈(銀座)에서 미팅이 있었다.

몇 년전만해도 월급날은 긴쟈에서 괜히 비싼 홍차와 함께 케익을 한 조각 먹으며

폼을 잡았던 날도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그런 행동들이

참 허세롭고 부끄럽게 느껴져 유명 커피숍 탐방을 그만 두었다. 

미팅이 끝나는 시간과 맞춰 깨달음과 함께 저녁식사를 하러 온 곳은 

오레시리즈의 중화요리(俺の揚子江)였다.

가게 입구에 만난 깨달음은 혼자가 아니였다. 

직원 두 명이 날 보더니 꾸벅 인사를 했고 나도 가볍게 인사를 하고,,,

마침 저녁시간이고 이 근처 현장에 일이 있어 데리고 왔단다.

예약석이 두 명에서 네명으로 늘어나자 자리 배치하는데 약간 시간이 걸렸지만

우리들이 자리에 앉고 음식을 주문하는 동안 

플룻과 피아노의 라이브가 시작되었다.

약 15분정도의 라이브이지만

생음악과 함께 식사를 할 수 있어 우린 이 가게를 자주 이용한다. 


 

먼저 주문한 생맥주로 가볍게 하루의 수고를 쓸어내고

라이브의 플룻 연주자를 보고 남자들이 좋아하는 악기에 관한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 

 

야채샐러드, 새우마요네즈, 탕수육, 아나고 구이, 쇼롱포

상어지느러미스프, 야채 볶음 등등

깨달음이 계속해서 주문을 하고 우리 세 명은 열심히 먹었다.

 

식사를 하며 깨달음이 크레임 처리시 갖춰야할 예의,

그리고 어제 현장에서 있었던 트러블에 관해 직원들과 얘길했고

난 그냥 그들의 대화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식사에 전념했다.

회사 업무에 관한 일은 일체 내가 관여하지 않기 때문에

그들도 아주 자연스럽게 업무얘기를 나눈다. 

이제까지 난 깨달음 사무실에 가더라도 내 일(디자인)에 관한 것 외에는

직원들에게 묻지도 않고 부탁하지도 않는다.

 사무실이 엉망이고 책들이 널부러져 있고, 커피잔들이 쌓여있어도 

난 전혀 손을 대지 않는다.

나의 어떠한 행동이 사모님이라는 감투를 쓰고 하는 걸로 보여지는 게 싫어서였다.

그런 내 성격을 알고 있어서인지 직원들도 그냥 디자이너로 날 대하고

깨달음 역시도 아내로써가 아닌 비지네스 파트너로 대한다.

이렇게 공과 사를 구별하는 게 나도 편하고 상대도 편함을 서로 알고 있다.

 

그런데 한국에선 날 가끔 사모님 감투를 씌울려고 한다.

비지네스 석을 타고 가면 역시 사모님은 다르네라고 했었다.

 마일리지가 많아서 항공사가 그냥 자리 잡아 준 것 뿐인데...

명품을 하나 들고 나가면 역시 사모님은 다르네라고 했었다.

처녀 때부터 갖고 다녔던 가방이였는데도,,

한국에 가면 다들 나보고 사모님 된 기분이 어쩌냐고 물었다.

실제로 이곳 일본에서는 사모님이라는 호칭은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도 않고

별로 듣지도 못한다.

아마도 나는 그런 시선이 많이 불편해서도 이곳에서도

더 명확한 선을 그으려고 하는 것 같다.

결혼하고 2년 되던 해, 깨달음이 자기 회사 주식을 좀 갖겠냐고 그랬을 때도

난 필요 없다고 그랬다.

건축쪽으론 문외한이고 만약 당신에게 무슨 일이 생겨도

어차피 내가 운영하지도 못하는데

주식만 가지고 있어봐야 뭐하겠냐고 귀찮다고 잘라 말했다.

돈 좋아하면서 왜 관심이 없냐고 깨달음이 의외의 눈초리로 날 쳐다봤을 때

더 알기 쉽게 얘기했다.

 난 말 그대로 건축에 전혀 관심이 없고 회사 명의를 빌려주고

그 댓가로 간판 사장같은 것도 별로 하고 싶지 않고

아무리 부부라하지만 남은 남이고 

난 남의 일에 관여하고 싶지 않을 뿐이라고 대답했었다.

이런 나의 태도를 깨달음은 멋지다고 하면서도

역시 냉정해,,,, ,아니 냉철해..,,아니 냉혹해,,라고 했었다.

[ .............................. ]

난 누군가에 의해 감투가 씌여지는 것도 싫고

깨달음이 회사 사장이기에 난 사모님이라는 호칭만 얻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평범한 아줌마일 뿐이다.

공과 사의 구별은 인간 관계를 깔끔하고 투명하게 해주는 최선책임이 틀림없다.


댓글19

  • 채영채하맘S2 2015.01.31 01:19

    사모님은 저도 들어요>< 저의 신랑은 평범한 월급장이인데 한국에서 보험에 들거나 은행에서 일을 처리하거나할때 많이 듣는 말이 사모님이라 크게 신경쓰지많아요. 다른 사람이 케이님께 역시 사모라 틀리구나하면 부담스러워하지마시고 그냥 아.. 나를 부러워하는가보다 하고 마세요. 그건 말 그대로 부러움의 표현이니까요
    답글

  • 새벽달 2015.01.31 02:19

    죄송해요 냉정해에서 냉혹해로의 변화과정에 왠지 빵터져서 죽어라 웃었네요ㅠㅠㅠㅎㅎㅎ
    답글

  • kek 2015.01.31 07:49

    권위는 스스로 만드는 사람이있는반면 타인이 만들어주는 경우도 있는거 같습니다 케이님은 후자에 속하시는거 같아요 ㅎ
    답글

  • 김동일 2015.01.31 10:07

    공감에 글입니다

    1월이 가시고 2월이 오신다니 마음이 한결 따슷해 지는군요
    좋은 1월 마지막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답글

  • 2015.01.31 10: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맛돌이 2015.01.31 10:50

    먹거리가 근사한데요.

    늘 행복하세요.
    답글

  • 시월 2015.01.31 11:58

    공과사를 구분하는 인간관계...참 바람직하지만 잘 지켜지지않죠.
    땅콩회항사건도 그렇고 국회의원 자녀들의 특혜와 병역비리도 있고요.
    젊은 세대들이 전진하려는 동력을 잃지않는 사회가 되어야할텐데요. 안타깝습니다.

    답글

  • 擦れ違い人。 2015.01.31 14:45

    권위든 권력이든 그것을 가질수 있는 사회적 위치에 올라서야만 생기는것 아닌가 싶습니다. 모두가 인정하고, 주변에서 그렇게 대할때, 이미 사모님이든 사장님이든 당사자는 그 위치에 올라섰다는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주변에서 사회적으로 아무도 인정해주지도 않는데, 혼자서 권위를 내세울수는없습니다. 사장님 사모님 호칭 들을수 없습니다.

    어떻게 보면 케이님은 이미 주변에서 인정하는 사모님이라는 호칭을 들을수 있는 사회적으로 성공하셨다고 볼수 있을것 같습니다.

    글을 읽고 제 생각을 적습니다.
    답글

  • 2015.01.31 21:3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1.31 22: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1.31 22: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지후아빠 2015.02.01 13:05

    '일(직업)'과 '인격'을 구분하여 처신하는 데 익숙지 않은 한국문화때문이겠지요.... 직업, 사회적 위치와 인격은 별개인데 우린 아직도 유교적 분위기속에서 계급적 본성으로 사람관계를 맺지요...

    며칠전 나고야에 갔다오면서 케이님과 깨달음님 생각을 했습니다. ^^ 잘 지내세요..ㅎㅎ
    답글

  • 윤정우 2015.02.01 18:15

    품위란 누가 만들어 가는게 아닌 자신이 만들어 가는것 같아요,케이님의 그런 사고가 다른들에게 더 귀감이 될것같네요,도치기현은 눈보기가 쉽지가 않는다고 하는데 그젠 눈이 많이 왔습니다,겨울은 아직 봄을 인정하기 싫은가 봅니다 ,건강하시고 담에도 여전히 감동적이고 감사한 글을 기대하겠습니다
    답글

  • 늙은도령 2015.02.01 23:08 신고

    음식도, 글도 참 좋습니다.
    성공이란 상당히 많은 운이 따라야 하지요.
    성공을 내 능력으로 보지 않을 때 공존과 공생이 보입니다.
    답글

  • 그림자 2015.02.02 09:27

    금강석의 아름다움. 어떤 찬란한 광채를 빛낼지 가슴이 설레이는 세월의 기다림.....
    팔이 아파 운동을 몇달 쉬었더니 몸매는 골륨처럼 변하는데도 맛있는것만 보아도 입가에 침이 흘러내리는,
    줄어들지 않는 이 식탐은 어찌하나요. ㅜ.ㅜ
    답글

  • lovelycat 2015.02.02 12:41

    이 글 읽으면서 케이님 생각이 참 멋지구나,생각했답니다^^
    제가 바라는 롤모델 입니다^^
    답글

  • SPONCH 2015.02.02 13:21

    쉽지 않은 일이죠... 특히 한국에선 '돈 많이 버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훌륭한' 사람이 되어 있으니 더욱 그런 것 같아요. 쩝... 하고 싶은 말은 더 있는데 적절한 말이 떠오르지가 않네요. 그런 면에서 케이님 블로그는 제 마음에 가려운 곳을 시원히 긁어 줍니다. 외국 나와 사니 한국어도 줄고 영어는 늘지가 않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

  • 민들레 2015.02.02 23:44

    하루가 모든 일들을 기분좋게 풀어 갈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면서
    한주간 내내 웃음이 그치질 않는 시간이길 바랄게요
    야채 샐러드가 急 먹고 싶어집니다 ㅋ
    답글

  • 흑표 2015.02.03 16:59

    공은공 사는사..

    우리사회에서는 이것이 잘지켜지는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