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시댁에 놀러 가는 이상한 며느리

by 일본의 케이 2014.03.22

어젯밤,둘이서 결혼기념일 여행을 어디로 갈 것인지 고민하다 마땅한 곳이 없어 그냥 내가 시댁에 가자고 그랬더니 깨달음이 나보고 참 별난 사람이란다.
온천도 썩 맘에 드는 곳도 없고, 이렇게 휴일 생겼을 때 어머님,아버님 얼굴 한 번 보고 오는 게 좋지 않겠냐고 그랬더니 시댁 가는 걸 근처 친척집 가는 것처럼 얘기한다고 진짜 신기하단다.

 

옷몇가지만 챙겨 동경역에 도착했더니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다.
신칸센을 기다리며 깨달음이 묻는다.
시댁가는 게 불편하지 않냐고...
놀러 가는데 뭐가 불편하냐고 되물었더니 그렇게 생각해 줘서 고맙단다.
난 솔직히 우리 시댁이 그렇게 불편하지 않다.

친구들은 신기하게 생각했었는데 난 별로 어렵게 생각이 안 들었다.
우리 시부모님들이 전혀 우리 부부에게 터치를 안 하시는 것도 있고,
나이드신 어르신들이 짠하다는 생각에 되도록이면 두 분 하자는대로 해서인지 트러블도 거의 없다.

그래서 난 어디 놀러 가고 싶은데 마땅찮으면 정말 친구집 가는 감각으로 시댁을 택한다.
이해가 안 된다는 친구에게 난 모르면 모른다, 싫으면 싫다, 좋으면 좋다를 모두 얘기한다고 그랬더니
더 이해를 못했다. 1년에 전화를 한번 할까말까 하시는 우리 시어머니와 일주일에 한번씩 전화하신다는 친구 시어머니하고는 다른 점이 많겠지만 난 그냥 편한대로 내마음을 보여드린다.

이번에 가서 아버님께 새끼 고양이 한마리 사 드리자고 그랬더니 맘대로 하란다.
귀여운 놈으로 한마리 사드려야지....
-----------------------------------------------------
이웃님들,방문이 늦여지고 있어 죄송해요. 틈 나는대로 찾아 뵐게요.

댓글13

  • 로또냥 2014.03.22 00:49

    케이님의 솔직함이 좋습니다. 예쁜 새끼고양이로 안겨드리고 오세요.
    답글

  • 동그라미 2014.03.22 05:33

    시부모님들도 참 좋으시고(자식들에게 폐 끼치지 않으시려는 듯 깔끔하심)
    케이님 성격도 참 소탈하면서 정 많으시고... 흐뭇한 풍경입니다!

    답글

  • 2014.03.22 09: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팬입니다요. 2014.03.22 10:20

    잘 다녀오시고 좋은 시간 되실 바래요^^
    오랜만에 시어머님 이야기도 몹시 궁금합니다. 케이님이 고양이 얻게되면 사진 한번만 올려주심 안 될까요?
    얼마나 귀여울까요?
    답글

  • 흑표 2014.03.22 11:48

    맘이 편하니 발길이 쉬운가 봅니다.

    늘 행복한 모습이 좋습니다.
    답글

  • 자칼타 2014.03.22 11:53 신고

    제 아내도 저희 친정집에 대한 거부감은 없는데...
    서로 터치를 안 하는게 가장 큰 부분인 것 같아요.. 터치 하려고 해도 말이 안 통하니 ㅋㅋ
    자식이 4명이라.. 그냥 저를 버린 샘 치시는 것 같아요 ㅎㅎ
    답글

  • 루이지 2014.03.23 06:26

    깨달음님이 케이님 가족을 챙기고 케이님도 시부모님 찾아뵙고...서로 배려하는 부부가 아름답네요~~
    답글

  • 윤양 2014.03.23 09:56

    시댁이 어렵지않은 케이님;;;;;;
    저는 아직도 편하진않아요.항상 신경이 많이 쓰이는데...부럽습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3.23 13:03

    이쁜며느리의 자격을 다 가지고있네여

    태서 엄마처럼 ...
    답글

  • JS 2014.03.23 13:40

    아무리 좋은 식구들이라해도 (친정, 시댁포함..) 너무 자주 보는것 보다 거리를 두고 지내는게 서로 배려할 수 있는것 같아요. 오히려 관계도 더욱 돈독해 지고요. 조심히 잘 다녀오시고 아기 고양이 소식도 기대하겠습니다 ^^
    답글

  • 하루 2014.03.23 21:38

    잘 다녀오세요, 케이님!
    답글

  • 민들레 2014.03.23 22:11

    결혼 기념일 축하합니다.
    시댁 잘 다녀 오세요

    답글

  • 만만디 2014.03.26 10:22

    솔직함이 좋치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