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인간의 본능

by 일본의 케이 2014. 11. 29.

 

쇼파에 앉아 눈을 감았다.

병원냄새는 마취제처럼 사람 기분을 쳐지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는 생각을 잠시했다.

옆에선 꼬마들이 뭘 먹는 듯했고, 

 안내데스크 쪽에선 영어와 일어가 반 반섞인 소리가 들려왔다.

치료가 끝나고 2개월을 맞이하는 날,,, 매달 이렇게 혈액검사를 하고

내 몸상태를 체크해야만 한다.

[ 돈이고 명예고 아무짝에도 쓸데없응께,  건강에만 신경써라잉~~ 알았냐? ] 

힘주며 말씀하시던 우리 엄마 얼굴이 잠시 스쳤다.

혈액검사 결과를 들고 있던 간호사가 내 이름을 부른다.

 

주치의의 첫 질문은 체중이 몇 키로 늘었는지였다.

아직 1키로밖에 늘지 않았다고 하자, 대뜸 무슨 음식을 좋아햐냐고 물으신다.

[ .......................... ]

가리는 건 별로 없이 잘 먹는다고 대답하자, 소식하냐고 되물으셨다.

어릴 적부터 입이 짧아서,,,, 지금도 많이 먹진 않는다고 그랬더니

인간의 본능을 충족시켜주는 기본 중에 하나는 [먹는 것]에서 온다고, 

이제부터는 [ 먹는 즐거움]을 찾아보라신다.

맛있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엔돌핀이 돌고

그걸 먹음으로써 성장 호르몬도 3배로 늘어난다면서

먹을 수 있다는 것도 행복의 하나라며 억지로라도 먹는 버릇을 해야만이 위도 늘어난단다.

다음달에는 꼭, 꼭, 3키로 불려서 오라고 숙제를 내주시는 주치의.

원장실은 나오는데 다음달에는 모자도 벗고 오라신다.

[ .......................... ]

 

그랬다...먹을 수 있는 행복,,,

치료가 끝나고 제일 감사했던 건 먹을 수 있다는 것이였다.

치료중엔 먹고 싶어도, 배가 고파도, 먹을 수 없는 게 상당한 고통이였다.

눈 앞에 음식이 있는데 입이 거부를 하고, 뭘 입에 넣을 수도, 삼킬 수도 없었다.

억지로 삼키면 토하고,,, 아픈 것도 힘들었지만 허기짐을 달랠 방법이 없음에 더 고통스러웠다.

빈 속에 약을 먹을 수 없어 무언가를 넣어야 했는데 먹지를 못했으니....

토하더라도 먹어야 한다고 주치의는 그랬지만 토하는 게 힘들어 아예 입에 대질 않았었다. 

 

 

25일이 월급날이였던 깨달음.

병원을 나서며 뭘 먹겠냐고 문자를 보냈더니

 와인 한 잔 하고 싶다고 날 불러 낸 곳은 이탈리안 레스토랑.

와인을 마시며 가재 다리까지 쪽쪽 발라 먹던 깨달음이 간장게장 먹는 것 같다고 좋단다.

기분이 좋아 보인다고 그랬더니 회사에서 직원이 트러블을 일으켜서 짜증 났었는데

 맛있는 거 먹으니까 기분이 풀리고 술이 잘 넘어간단다.

병원에서 주치의가 했던 말을 해 줬더니 맛있는 거 더 많이 시켜야겠다고

메뉴판을 달란다.

[ ............................ ]

치료가 끝나고 외식을 할 때면 6개월간 먹지 못했던 것들을 하나 하나씩 먹어가자고

깨달음이 이것 저것 꽤 많은 양의 요리를 주문 했었다.

 다시 정상적으로 내 입을 통해 씹고 음미하고, 삼킬 수 있다는

극히 기본적인 기능이 되돌아 온 게 그렇게 감사할 수 없었다. 

한 입 베어 물 때마다, 감사하고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맛의 여부보다는[ 먹을 수 있다는 것]에 행복함을 절실히 느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배설하고,,, 이런 당연한 기본기능에 대해 한 번도 감사하게 생각치 못했다.

주치의 말씀처럼 지금 먹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 일인가...

깨달음은 옆에서 스탭에게 뭔가를 열심히 주문하느라 정신이 없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0

  • 2014.11.29 00: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내별 2014.11.29 01:06

    먹고 싶어도 먹을 수 없는 고통.....
    케이님~ 이정도로 힘드셨군요.....ㅠㅠ
    무슨 말을 해야 마음이 전해 질까요......
    그저 하루라도 빨리 다시 예전처럼 '생활'하시길 기도합니다~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1.29 03:19

    글을 읽으면서 군침을 이렇게 많이 삼켜보기는 처음이네요. 맛있는 음식 사진을 많이 올리셔서 이 시간에 절 고문을 하시다니... 케이님이 살짝 미워질려고 하네요
    답글

  • 제임스뽄드 2014.11.29 05:20

    후우~ 사진을 보니 침넘어 가네요.
    (한창 배가 고픈 중이라.... ㅜ.ㅜ)

    아무튼, 지인 중에 생선을 먹지 못하는 분이 있는데 제가 가끔 이런 말을 합니다.

    "세상의 즐거움 하나를 놓치셨네요."
    다소 동물스럽지만 먹는 즐거움이 인생의 즐거움일 수도 있습니다.

    식사 잘하시고 건강하세요.
    답글

  • 정재현 2014.11.29 05:31

    건강 회복하셔서 음식 편하게 드시고 행복힌세요... 두분 살아 가시는 모습이 참 따뜻하고 바르신 것같아요.
    더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2014.11.29 15: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4.11.29 16:13

    생각보다 많이 아프셨군요. 글에서 담담히 말씀하셔서 잘 몰랐어요. 먹을 수 있는 즐거움을 맘껏 누리시고 몸무게 얼른 늘길 바래요.
    답글

  • 2014.11.29 20: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11.29 22:35

    이긍~!
    食고문을 당하는 기분입니다.
    꼴깍~! (침 넘어 가는 소리) ㅋ
    먹을게 없는것 보다 먹을게 있는데 못먹는다는것이 더 괴로운일이지요
    잘 차린 맛있는 음식
    제가 한상 잘 받은 기분입니다.
    이제 3kg의 숙제
    주치의가 내준 숙제를 잘 하셔서 칭찬받는 케이님이 되시길 바랍니다. ㅎ
    케이님 파이팅~!
    답글

  • 사미도리 2014.11.30 01:08

    먹는 즐거움을 찾겠다고 억지로 드시진 마셔요..그냥 자연스레 먹다보면 조금씩 아실꺼라 생각해요...
    항상 옆에서 챙겨주시는 분이 계시니 금방 좋아지실꺼라 믿고 치료가 끝났으니 차차 나아지겠죠...
    그래도 매끼는 꼭 챙겨드셔요..감기 조심하시구요^^
    답글

  • 김동일 2014.11.30 06:51

    11월은 새벽비가 내리는군요
    물안개가 찍공 싶어서 기다리는 일요일 아침인데 ㅎㅎㅎ

    11월에 못늘린 몸무게
    12월에는 많이 늘려 건강하세요 .
    답글

  • 2014.11.30 07: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12.01 02:1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산사랑 2014.12.01 14:38

    맞습니다.
    전 입병이 심해서 제대로 못 먹은적이 있는데,
    끼니때가 다가오는게 제일 힘들었습니다.
    3키로 늘리기. 꼭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미라라네 2014.12.01 15:00 신고

    케이님.. 먹는 즐거움.. 제가 알려드릴 수 있어요. ㅎㅎㅎ
    항상 즐겁게 배터지게 먹으면서 맨날 후회하지만 또 먹을걸 찾으러 다니다 다이어트를 외치지만..
    그래도 끊을 수 없는 유혹이에요~~~
    답글

  • 위천 2014.12.01 18:27

    우와! 먹을 것을 한꺼번에 너무 많이 보니까 정신이 없네요
    좋은 것을 먹을 수 있다는 것, 정말 행복이요 기쁨이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병의 제일 근원은 마음이라 했는데, 힘이 드시겠지만 좀 더 긍정적인 생각으로...
    모든 것을 좀 더 내려 놓으시는 것은 어떠실런지요
    빠른 쾌유를 바랍니다
    답글

  • 남무 2014.12.02 23:57

    사진만봐도 침이..
    아이가 감기끝에 밥을 못먹더니
    이제 좀 먹어서 한숨돌립니다
    맛있는거 많이 사달라하셔서
    꼭 몸무게 늘리셔요
    어머님이 애가 타실거예요..
    저도 애낳아보니 한숟가락에 매달리게 되네요ㅠ
    답글

  • 허영선 2014.12.03 14:53

    맛있는 음식 사진만 봐도 정말............ 군침이 도네요~~~
    항상 부모님이 말씀하신 평범하게 살아라... 잘먹고 잘자고 잘싸는 거겠지요~!
    케이님 이제 건강 찾으셨으니 입맛만 찾으시면 되겠네요!
    항상 화이팅입니다~~ 아프지말고 웃으면서 살아요! 맛있는것도 많이 드시구요
    답글

  • 코코네 2014.12.04 01:57

    입으로 음식물을 먹지못하는 환자가 맞는 링거가 있는데요 불투명한 하얀색인데 양도많아서 거의하루왠종일 맞아요
    그런데 하루내내 맞는 그링거가 밥한끼보다 못하다는거에요. 잘모르던 저는 주사가 음식을충분히대체할수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직접씹어삼키는 한끼식사로부터 얻는 영양분이 훨씬많다해서 놀란적이 있었어요. 늘상 무심코 먹던 밥이었는데 씹고 소화시키고 그모든과정이 특별하게 느껴지더라구요. 저도 아파서 차라리굶는게 편하던적이 있었는데요.그럴때마다 꼭꼭씹으면서 이것들이 내몸속에 들어가서 힘이되고 살이되어줄것이다. 그리고 너무맛있다 기쁘다 이런생각을하며 먹었어요.
    케이님 금새 건강해지실거에요
    답글

  • 임현진 2015.09.02 17:47

    맛있는 음식들 천천히 점차 많이 드실수 있으실꺼에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