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에서 돈 벌기, 지금이 최적기?

by 일본의 케이 2014. 2. 14.

물가가 비싼 곳에서 유학생활을 하는 학생들은 그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걸 당연하게 생각할 것이다.

나도 일어가 어느 정도 되기 시작하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었다.

회전초밥집, 백화점에서 김치판매, 노상에서 빵팔기, 티슈 돌리기, 삼각 김밥집,,,,

참 다양하게 많이도 했다...

내가 알바를 할 때만해도 기본 시급이 800엔~900엔(한화 약 8천원~9천원)이 위주였다.

그 이후 몇 년동안 일본경제의 침체가 계속되면서 평균 850엔대가 계속해서 유지되어 왔다.

그런데 요즘 아베총리의 요상한 정책?에 의해 아르바이트 시급이 눈에 띄게 올라가고 있음을 느낀다.    

우리집 근처에 붙은 알바 모집광고다.

왼쪽 스파게티 전문점은 작년 여름까지만 해도 900엔대였던 곳이 이렇게 많이 올랐다.

 시급 1,050엔,  연수기간 중엔 1,000엔.

그 옆, 덮밥집은 시급 1.000엔, 연수기간 970엔

교통비지급, 제복 일부렌탈, 승급제도, 연수기간, 식사제공, 사원채용도 가능하다.

 

왼쪽 광고는 어느 100엔샵 아르바이트, 시급 950엔(연수 기간 있음)

레지, 물건 수납, 정리,초보자에게도 잘 가르쳐 주겠다는 문구가 적혀있다. 

오른쪽 반찬집은 시급 1,000엔

바쁜 아침시간대 6시~8시는 1,100엔, 저녁 10시 이후는 1,250엔이다.

 

내가 6개월간 다녔던 라면집에도 알바 모집이 달렸다.

시급1,000엔, 연수중 900엔,,내가 일할 땐 880엔이였다.

이 아르바이트를 하기 전까지는 걷는 게 힘들다고 생각했었는데

 장시간 서 있는 게 2배, 3배로 고통스럽다는 걸 체험한 아르바이트였다.

 

저녁에 잠이 들면 새벽녘에 다리에 쥐가 나서 울면서 주무르던 기억도 난다.

아침에 일어나면 내가 도대체 무슨 부귀영화를 누릴려고

남의 땅에서 이렇게 고생하며 돈을 벌고, 밤새가며 공부를 하는 것일까 자문했던 시간들도 있었다.

그래서인지 지금도 1,000엔 단위의 물건을 살 때마다 

한 시간 아르바이트 시급이구나,,,라고 계산하기도 하고

10,000엔짜리 살 땐,,,10시간 일을 해야한다는 생각에 충동구매를 잡곤 했다.

힘들 게 벌었던만큼 돈에 관한 개념도, 돈에 대한 관리에도 애를 썼던 것 같다.

 

일본 아르바이트는 대부분 교통비 지급, 유니폼 제공, 야간수당이 딸려 있다.

그래서인지 한 푼이라도 수당을 많이 받기 위해 야간 알바만을 고집하는

학생들이 많은데 시급이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금전적으론 여유롭지만

그만큼 몸이 몇 배로 피곤하고, 본업인 학생신분을 잃어버리게 된다는 걸 알아야 한다.

내가 살던 기숙사에서도 무리하게 알바를 하다가 몸이 상해

한국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던 학생들이 상당히 있었다.

아무튼, 지금 일본은 유학생들에게 다양한 알바의 선택폭이

 넓어져 최적기라 말할 수 있지만 한국이든, 일본이든 스스로를 위해 돈을 벌어야한다는 건

가혹하면서도, 쓸쓸하면서도, 인내해야할 게 많다는 걸 알아야 할 것이다.

 

 

댓글20

  • 2014.02.14 01: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2.14 01:48

    시급이 좀 적어도 꾸준하게 알바 자리가 있으면 좋겠어요

    시급 많고 편한일 찾다보면 잘못 들어서는 경우도 ...

    인내는 쓰다 그러나 그열매는 달다~!
    답글

  • 2014.02.14 02: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2.14 03: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동그라미 2014.02.14 05:05

    일본이란 땅은 학생들이 공부할려는 의지만 있다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충분히 할수 있겠군요.
    일자리도 많고 시간대도 다양하고... 물론 힘은 들겠지만.
    이렇게 일본의 여러 모습들을 소개해 주셔서 늘 구경 잘하고 있습니다.

    답글

  • 2014.02.14 06: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짚시인생 2014.02.14 07:22

    케이님께선 다양한 알바를 통해 일본의 문화를 접하셨군요.
    유학생들에겐 고 보다 좋은 기회가 없을 듯 합니다.
    여기 캐나다의 유학생들도 알바를 통해서 영어도, 문화도 배우더군요.
    여기도 알바의 일은 그닥 쉽지만은 않은것 같더군요. 여기도 시급 10달러~
    답글

  • 2014.02.14 07:4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2.14 07: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2.14 09:02 신고

    알바하는 학생들은 늘 위험에 노출되는것 같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벌고 싶은 마음에 고된일을 택하기 마련이라..
    대부분 열악한 환경의 일이 많을수밖에 없으니..
    답글

  • 자칼타 2014.02.14 09:05 신고

    인도네시아보다 딱 10배 정도 높네요... ^^
    여기는 시급 1000엔이 아니라 1000원 정도입니다. ㅎㅎ
    답글

  • 와코루 2014.02.14 09:42

    물건을 살때 아르바이트 시급으로 계산하게 되는것 무척 공감이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답글

  • 지후아빠 2014.02.14 10:38

    저희 집사람도 동경에서 4년가량 유학하면서 여러 아르바이트를 했었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워했던 기억이 나네요... 케이님의 글로 옛생각에 빠져봅니다.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2.14 10:59

    케이님께서도 여러가지
    일을 하셨네요...
    의미있는 날에 맛있는 음식도 드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답글

  • 이지은 2014.02.14 11:39

    저도 일본에 있을때 950엔이 기본시급이었던 것 같아요. 정말 그때는 한 푼이라도 수당을 더 받기 위해 힘들게 일했었는데요. 지금 생각해보면 아르바이트 한다고 그 시간을 제대로 보내지 못했던 것 같아요. 다들 연휴라 쉴때도 일하려고 시프트를 넣었었거든요. 조금은 마음이 여유로운 생활을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어서 케이님 글에 공감합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4.02.14 14:04

    젊어서 이일 저일 가리지 안하고 일했던 기억이 지나가네여 ....

    오늘은 한국에 대보름 달을 보내드릴깨요 머리위에 있는달은 일본서 보는 달이 아니고 한국에서 보낸달입니다
    그것도 충청도 예산에서요 ...

    건강하심을 엮어 보넸으니 건강은 따서 두시고 달은 모든이가 공유해야 할 듯 해서 달이 흘러가듯 두세여 ㅎㅎㅎ

    올해는 건강만 하세여 .
    답글

  • Jun1234 2014.02.14 17:40 신고

    저도 三鷹サンクス에서 알바 해봤어요.
    시간810앤였던가...... 그후로 편의점에서 파는 핫도그, 호빵, 오뎅, 치킨 등은 절~대로 안먹게 됐어요 ㅋㅋㅋ
    바닥에 떨어진고 주워 넣고, 동전 만졌던 손으로 음식 만지고, 불판 씻지도 않고 다 타져있고. 끼악~
    또 짜증나는 일본여자애랑 같이 일하면서 하도 열받아서 그 여자애한테 소리 지르고 ㅋㅋ 무슨 대단한 일 하는 것도 아닌데, 상사인 것 처럼 기분 나쁘게 이래라 저래라.ㅋㅋㅋ 근데 그때 일을 통해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어요. 월급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저도 물건 살때 5시간 일하면 이거 사네, 이렇게 생각했는데 ㅋㅋ 똑같네요!!!

    정말 일하면서 공부 하는 건 참 힘들어서. 중국 애들 보면 손이 부르트도록 일해서 송금하고 하던데, 공부는 뒷전이고.
    저도 이제 늙어서 체력이 딸려 그렇게는 못해요 ㅋㅋ

    답글

  • 최정일 2014.02.14 23:53

    케이님 일본 눈이 많이내리네여~감기 조심하시고 눈길조심하세요~
    답글

  • Dramatique 2014.02.15 07:39 신고

    미래를 위한 자랑스런 젊음의 행진입니다.많은분들 힘내세요..!
    답글

  • 한희진 2014.02.19 00:00

    저는 2008년 무사시코가네이에 살았는데 저도 아르바이트 했었습니다. 전 자세히는 생각 안나는데 한950엔이었던거 같아요. 저도 늘 물건 사면서 이걸 벌려면 몇시간 일해야하는데...그랫던것 같습니다.저는 무리하게는 안했지만 진짜 다리가 아프고 일이 힘든게 아니고 일본어 알아듣기가 힘들었어요. 말하는건 하겠는데 왜그리 귀에 들어오지를 않던지..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