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 지하철에서 지갑을 줍던 날

by 일본의 케이 2015.01.11

 

지하철에서 내리자마자 핑크색 손지갑을 들고

분실물 관리소로 발걸음을 재촉했다.

우리가 종착역에 내릴 때까지 내 옆좌석에 놓여있던 지갑이 주인을 잃은 채 그대로였다.

그래서 깨달음이 갖다 주자고 역에 있는 분실물 관리소를 찾은 것이다.

문을 열고 00행 지하철, 몇번째 차량, 오른쪽 좌석 두번째에 놓여있었다고

상세히 보고를 하자, 아저씨가 우리들 보는 앞에서 지갑을 열어 보이셨다.

마치, 증거를 같이 공유하자는 듯이....

 

아저씨가 지갑 속에 내용물을 보여주시면서

카드, 밴드, 약등이 들어있다고 우리에게도 확인을 시켜주셨다.

그렇게 아저씨께 지갑을 맡기고 우린 집을 보러 가기위해 환승을 했다.

 

나도 일본 온지 3년째 되던 해 택시 안에 손가방을 놓고 내린 적이 있었다.

이틀후 한국에 가기 위해 쇼핑을 잔뜩하고 짐이 많아 탔던 택시 안에

손가방을 놓고 내린것이였다.

현금도 10만엔(그 당시 한화 130만원) 이나 찾아

 지갑에 넣어 두었기에 더 애가 탔던 기억이 난다.

영수증에 적힌 택시회사로 전화를 해 탑승시간, 탑승장소를 말하고

손가방의 색깔, 형태도 간략하게 얘길 했었다.

그렇게 기다린지 1시간 후 택시회사에서 전화가 왔었고

내가 내린 장소까지 다시 갖다주셨다.

감사하다고, 감사하다고, 코가 땅에 닿게 인사를 했더니

내가 내린 후 바로 타신 남자 승객이 건네주더라고 찾아서 다행이라며 바람처럼 돌아가셨다.

그 후로도 핸드폰을 한 번 잃어 버린 적이 있었는데 그것도 이틀후에 되돌아 왔었다.

내 주위의 학생들은 잃어버린 채로 못찾은 경우도 있었지만

난 모든 물건들이 100%돌아왔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일본은 남의 물건에 맘대로 손을 대지 말라고 어릴적부터 교육을 시킨다.

어린이들끼리 같이 놀 때도 남의 장남감을 함부로 만지거나 그러지 않고

 만져보고 싶으면 만져도 되겠냐고 먼저 물어 본 뒤, 순서를 정해서 갖고 놀게 한다.

그래서인지 길거리에 떨어진 물건(잃어버린 물건)들은

그 자리에 그냥 그대로 두거나 밟히지 않게 나무 위나 화단에 걸쳐 놓는다.

 잃어버린 사람이 다시 찾아 갈 수 있도록 눈에 띄기 좋게....

우산, 모자, 손수건, 장갑, 자전거 키, 담배케이스 등등

작은 물건들이 거의 대부분이지만 주인 손에 돌아오는 확률은 아주 높다. 

 

해외에서 살다보면 분실물 때문에 당황하고 속상해 할 때가 많다.

어디가서 찾아야 할지,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 걱정이 앞서지만

대처방안이나 처리과정을 미리 알아 두면 훨씬 일이 빨리 수습된다.

먼저, 부재중에 도둑이 들거나 물건을 도둑 맞았을 때에도 즉시 경찰에 연락을 하고
 
특히 예금통장, 신용카드 등을 분실했을 때는

 은행과 카드 발행회사에 신고가 필요하다.

 교통기관 이용시 물건을 분실한 경우엔 역 사무소, 분실센터에 연락을 하고

길거리등에서 잃은 경우는 근처 파출소나 경찰서에 신고하시는 게 가장 빠르다.

유실물,분실물은 일정기간이 지나면 경시청 유실물센터에 모아지게 되므로

바로 찾아지지 않더라고 조금 시간을 갖고 기다리다 보면 80%이상은 되돌아 온다.

 

세상 어디라도 사람 사는 곳엔 분실, 사고, 도난이 따라 다닌다.

그 어떤 상황일지라도 주인을 찾아 주겠다는 의지가 그 사회 속에 

얼마만큼 정착되어 있느냐에 따라 주인 곁으로 돌아가는 확률이 높아진다.

내가 살아 본 이곳 일본은 다른 나라에 비해

되돌아 올 확률이 아주 높은 나라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되돌려 주는 사람도, 찾는 사람도 기분 좋은 사회가 자리잡혀 있는 나라이다.

주운 물건을 가져가는 건 범죄라는 인식으로 살아가는 일본사람들이다.

이런 마음으로 한일관계도 움직여진다면 양국이 좋은 일만 있을텐데라는

허망한 욕심을 잠시 부려보는 시간이였다.

 교통사고를 포함한 모든 트러블은 110번으로

분실물은 경시청 유실물센터로 (전화 03-3814-4151)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35

    이전 댓글 더보기
  • 멋진이 2015.01.12 06:41

    저도 일본갔을때 돈이랑 물건 잃어버렸지만 그대로 돌려받음 ㅋ 대박이었음 ㅋ
    답글

  • 유진파파 2015.01.12 07:37

    우리나라같음~기사분이챙기거나손님이챙기거나~보고배울게많은것같네요!!!
    즐건한주시작하세요~운동꼭하세요^~^
    답글

  • 입쎈로라 2015.01.12 09:02

    저두 오년전 일본 지하철에서 사진찍고 까불다..핸드백을 두고내려서 역마다 전화를 했더니 환승역에 두고내렸으니 찾아가라고 하더라구요.가방 그대로, 지갑에 돈이 고스란히 있는걸보고 일본이 무서우리만큼 강해보였습니다.소름이 끼치도록.
    답글

    • 박준호 2015.01.12 14:22

      전 유럽서 기차에카메라두고 내럿는데 기차가 저가 찾으로갈때까지 출발하지않고 차장님이 건네주고 출발 하더군요 또 오스트리아 빈에서 삼단 우산 케이스 떨어뜨린줄 몰랏는데 신사 한분이 헐떡이면서 뛰어외서 건네 주고 갇ᆞ군요

  • ㅃㅂ아이 2015.01.12 16:2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카이 2015.01.12 17:02

    이 글을 보니 전 일본인여자친구가 한국 여행중에 잃어버린 쇼핑백을 잃어버린장소로 다시 가보자고 했던말이 생각나네요 ㅋㅋ물론 돌아가서 찾아봤을땐 이미 누가 주워간상태였지만 왜 그런 생각을 했었던건지 알것같네요 ㅎㅎ
    답글

  • 천사 2015.01.12 19:35

    저는 어랄적부터 재 스스로 일본 사람처럼 살았네요??^^ 그래서 그런지 잃어버린 물건은 100% 저에게로 돌아온것같네요.
    답글

  • 아란이 2015.01.12 20:55

    대신에 자신이 타인에게 저지른 과오에 대해서는 잡아떼는 습성이 있나 봅니다. 지난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일본 수영선수가 대회기간엔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가 일본에 돌아간 후 말을 바꿔 오히려 한국에 고소를 제기했다는 일로 한국을 약간 시끄럽게 하고 있네요. 일본 역사관도 그렇고. 일본은 반성하지 않고 잡아떼는 이중성의 민족이라며 한국에서 들끓고 있지요.
    답글

  • 깨달음님 팬 2015.01.12 20:57

    올 여름 일본 갔을 때 백화점 화장실 선반에 카메라(새거였어요)를 놓고 나왔습니다.

    그것도 모르고 돌아다니다가 잃어버린걸 알고,

    가보았지만 없었구요.

    여행내내 찍은 사진이 있어서 눈물까지 나오더군요.

    지하에 있는 분실물 센터에 신고라도 해보자는 심정으로

    갔는데 카메라의 상표, 컬러, 잃어버린 곳을 물어본 후

    동일한 것을 확인하고선 서류작성후 찾았습니다.

    찾아주신분은 아주머니시라는데 안계셨구요.

    아리가또고자이마스...
    이 단어밖에 아는게 없어 엄청 했던 기억이납니다.




    답글

  • soo 2015.01.12 21:54

    한국은 불가능 할것같네요 저두 항공카트에 핸드백을 두고 나왔는데 찾으러 가니 벌써 ... 아시죠
    답글

  • soo 2015.01.12 21:54

    한국은 불가능 할것같네요 저두 항공카트에 핸드백을 두고 나왔는데 찾으러 가니 벌써 ... 아시죠
    답글

  • 덤플링 2015.01.12 21:54 신고

    일본사는 울 언니도 비슷한 경험 있더라구요...ㅎㅎ
    지갑주인이 잘 찾아갔으면 좋겠네요~~ㅎㅎ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5.01.12 22:55

    한국같으면 잃어버리면 찾기어렵죠. 분실하고 찾으면 아직 살만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올정도로 너무 많이 삭막해져버렸네요ㅠㅠ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1.13 08:02

    난 인도에 근무할때 호텔라운지에서 지갑잃어버렸는데 다음날 다시 찾았다는~~~
    답글

  • 2015.01.13 16: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kek 2015.01.13 19:08

    예전에 공항에서 일한적이 있는데 공항에서 사람들 물건 많이 흘리고(?)다닙니다 한번은 화장실에서 가방을 통째로 변기위에 놓고 나가서 바로 인포데스크에 기져다줬더니 케이님이 당한(?) 증거공유가 행해지더군요 직원이 지갑을 바로빼서 현금얼마들어있었다는걸 확인시키는데 마치 제가 얼마라도 가져간것 같은 확인이였져..주워주고도 그닥 기분은 좋지 않았습니다 ㅎ
    답글

  • 도쿄 아줌마 2015.01.13 22:03

    댓글이 써지네요.^^ 전 6년 전쯤 면세점에서 산 시계를 버스에 내린 적도 있구 남편이 하우스텐버스에서 핸폰 잃어버린 적도 있었는데 모두 다 찾았어요. 그때 엄청 놀랬던 기억이 있네요. 그리고 물건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시던 여러분들이 기억에 남아요.근데 요즘은 마트에서 작은 것을 훔치는 일을 몇번 봐서 그런지 일본도 변하는구나 싶었어요. ㅜㅜ
    답글

  • 김성진 2015.01.15 01:23

    우리나라였으면 돈 안되면 경찰서행 돈되면 일단 주운사람임자되는 희안한나라 물론 난 경찰서에 갖다줌 근데 정작 내가잃어버린폰과 지갑에있던현금(지갑만 다시돌아오고 현금은 없어짐ㅆ)은 주운사람지갑으로가고ㅆ 내 폰주운인간 장물업자한테넘겼겠지...관할경찰서 지구대 우체국가도 없더만...
    답글

  • 감동 2015.01.15 23:06

    우와 다들 엄청담 경험담들을 갖고계시네요. 처음 알았어요 글쿤요. 우리나라도 당연히 라고 생각되는 행동으로 의식이 잡히면 좋겠네요.
    답글

  • 擦れ違い人。 2015.01.30 20:1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고양이 2015.02.09 08:50

    전에 일본 지하철에서 여행경비의 반 이상이 든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그 다음날 아침에 찾았어요. 그때 얼마나 감격했는지. 색깔. 내용물. 잃어버린 시간. 장소 물으니 딱 가져다주시더라는. 장단점이 다 있겠지만 우리나라가 일본따 따라가려면 멀었다는 생각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