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에서 집구하기(연예인이 사는 타워맨션)

by 일본의 케이 2014.11.10

 

이른 점심을 마친 우리는 부동산 업자가 기다리고 있는 장소로 발길을 옮겼다.

지난번 토지계약이 성립되지 않은 후,

갤러리와 집을 분리해서 찾아보자는 쪽으로 방향성을 좀 바꿨다.

 

오늘 둘러봐야할 물건들의 서류를 받아들고 걸어 가는데

깨달음이 어느 타워맨션을 가리키며 아키야먀(추성훈) 사랑짱이 사는 곳이라고

이곳으로 이사오면 사랑짱도 만날 수 있다고 하자

부동산 업자가 이 근처에 살고 있는 연예인들을 줄줄이 나열했고

깨달음은 덩달아 알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 ........................ ]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역과의 거리, 주위환경, 전망, 평수, 예산, 매입후의 가치까지 검토는 물론,

동경만이 쓰나미에 휩쓸렸을 때, 맨션의 관리체제(입주자 보호)도 확인해야했다.

1년 가까이 이렇게 집구하기를 하다보니 나도 깨달음만큼이나

이것저것 체크하는 게 습관이 되어가고 있다.

( 타워맨션 홈피에서 퍼 온 사진)

 

첫번째는 평수가 넓어 작업실을 두어도 될 것 같았고

 두번째는 전망이 너무도 좋았다.

 레인보우 브릿지, 동경타워, 신칸센, 유람선, 비행기, 여름철엔 불꽃축제도까지 볼 수 있다고 했다..

하네다공항과도 가깝다는 메리트가 있어, 난 참 맘에 들었는데

 최종적으로 깨달음이 고개를 저었다.

매입후 재건축이 필요한 건물인데, 재건축 허가가 나기 힘들 것 같고,,

내년엔 바로 앞에 새로운 타워맨션이 생길 계획이여서 그게 세워지면

 동경타워도 레인보우 브릿지도 거의 보이지 않을 거라고,,,

듣고 있던 부동산 직원이 깨달음 직업에 관해 조심히 물었다.

깨달음이 자신의 신분을 밝히며 사업관계상 그 쪽 부동산과도

가까운 관계라고 털어 놓자 직원이 좀 놀래는듯 했다.

 

네군데의 맨션을 돌고, 담당자와 마무리 미팅을 하기 위해 사무실에 돌아가

 대체적으로 우리가 제시한 조건에 맞는 물건이 많아 좋았지만

굳이 타워맨션이 아닌 일반맨션도 찾아 보셨으면 한다고 그러더니

갑자기 사랑짱이 살고 있는 맨션에 관해 묻기 시작했다.

직원에게 도면자료를 몇 장 건네받고 유심히 관찰하는 깨달음을

내가 멍하니 쳐다봤더니 생각보다 그리 비싸지 않다고 나보고 다음주에 한 번 보러 가보잔다.

[ ....................... ]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깨달음이 왜 갑자기 연예인들이 사는 맨션에 흥미를 갖기 시작했는지 알 수 없지만

이러다간 올 안에 이사하기 힘들것 같다는 생각이 스쳤다.

사무실을 빠져나왔을 땐 4시가 넘어갔고 핸드폰 만보계는 14,509보가 찍혀있었다.

다음주엔 진짜 추성훈씨 맨션 보러 갈 꺼냐고 물었더니

겸사겸사 거기도 보고 다른 맨션들도 한 번 보잔다.

연예인이 사는 집이든, 누가 살던 집이든,,,어딘가 우리집이 있을텐데,,,

아직까지 찾질 못하고 있다...

갤러리도 찾아야 하는데... 깨달음의 변덕에 내 마음이 답답해져온다.

건축계 전문인 사람에게 뭐라 말하기도 그렇고, 듣고 보면 옳은 말만 하고,,,

꼼꼼하게 챙겨보는 게 중요한데 그러다보니 내 집찾기가 쉽지 않다. 

댓글32

    이전 댓글 더보기
  • 이지은 2014.11.10 15:53

    조금만 더 기다리시면 케이님과 깨달음님을 위한 집이 나타날 거라고 믿습니다. ^^
    답글

  • 채영채하맘S2 2014.11.10 17:30

    두 분 마음에 쏙 드는 집을 만나기위해 이렇게 더디게 걸리나봐요. 느긋하게 마음 먹으시고 깨달음님 말씀처럼 사랑이가 사는 곳도 구경하시고하세요
    답글

  • 김민지 2014.11.10 19:35

    깨달음님이 계서서 전 부러워요~
    집구할때 까다롭기도 하지만 다른 사람처럼 대충 골라서 뒷감당 안되는것 보다는 낫지 않을까요?^^

    몇달전 급하게 이사하느라 대충 골랐더니 살면서 욱하는 순간이 한두번이 아니거든요ㅠ

    두분이 데이트 한다고 좋게 생각하세요ㅎㅎ
    답글

  • 지지노 2014.11.10 22:44

    항상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약간의 시니컬한 느낌과 유머러스한 느낌의 글이라 항상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감사합니당.
    근데, 깨달음님은 왜 깨달음 인지요? 설명 해 주실 수 있으신가염? 그리고, 동경에서 번개 함 안하시나요?
    1년에 출장이 4번정도 있는데 정모 있음 함 가서 뵙고 싶습니당. ㅋㅋㅋ
    답글

    • 눈팅족 2014.11.11 06:58

      개인적인 추측이지만 깨달음님 이름이 아마도 "사토시(悟=깨닫다)"라서 그런게 아닐까 싶네요

  • 민들레 2014.11.11 01:09

    꼼꼼하게 챙긴만큼 좋은집 구하실겁니다.
    깨달음님께서 전문가잖아요
    집을 구하기 위하여14,000보를 넘게 걸으셨다니놀랍습니다.
    쉽지않은 걸음이기에...
    답글

  • 미라라네 2014.11.11 10:10 신고

    저희는 신혼부부로 같이 살집을 한번에 딱 보고 결정했다가 아주아주 낭패를 봤어요 ㅠㅠ
    전에 살던 사람들이 키우던 개털뭉치가 2달이 지난 지금도 간혹 나옵니다.
    깨달음님처럼 꼼꼼함이 부담스럽기는 하시겠지만.. 집에 들어가 사실때는 편하실테니 걱정마세요..
    전 문짝 4개 페인트칠하느라 허리가 굽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무스타 2014.11.11 11:03 신고

    멋져요
    답글

  • 옴마 2014.11.11 12:20 신고

    집은 정말 소중하고 중요한거니 잘 알아보고 ㅈ잘 맞는 집 사시길 바래요! 화이팅!
    답글

  • 우추추 2014.11.11 12:56 신고

    어렵네요 ㅋㅋ
    답글

  • 무관심쟁이 2014.11.11 17:39 신고

    집 좋네요 ㅎㅎ
    답글

  • 멋진성이 2014.11.11 21:43 신고

    좋은정보네요
    답글

  • ㅈ ㅏ몽 2014.11.11 22:00 신고

    일본에서 집구하기는 더 힘들다고 들었습니다.멋진집 구하시길바라요!
    답글

  • 파워무브 2014.11.12 02:28 신고

    일본도 집값엄청 비싼걸로 아는데
    답글

  • daara 人!! 2014.11.12 08:54 신고

    사랑이네 같아요.
    답글

  • 하얀첫눈 2014.11.12 10:1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허영선 2014.11.12 10:43

    좋은 집, 멋진 집은 많지만 내 집 찾기는 어려운 것 같아요. 언제까지다 하고 시한을 정해버리면 마음이 조급하지 않을까요?? 집이라는게 쉽게 사고 팔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보니 더 꼼꼼히 찾아보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도 어딘가에 내것이 있기 마련이니 조금 만 힘내세요! 깨달음님 직업적으로 정말 꼼꼼하신 분 인듯해요... 한국음식에 탐닉하실때와는 전혀 다른 분이신데요?? 완전 매력 넘치세요!! 다음주 사랑짱 맨션에 갔다오신 소식도 알려주세요~~ 화면에서 보면 너무너무 좋아 보이더라구요.. 살기 편한 곳인지는 모르겠지만...
    답글

  • 엘카이저 2014.11.12 11:51 신고

    꼼꼼한 집둘러보기만이 최고의 만족을 가져올겁니다. 집문제는 워낙 중요사안이니 허술할 수 없죠
    답글

  • 밍♂구 2014.11.12 12:27 신고

    일본의 집값은 어떤가요? 한국보단 싸겠죠?
    이사-집없는 서민의 넋두리였습니다 ^&^
    답글

  • 보라파파 2014.11.12 18:06

    와 멋지네요
    답글

  • DaVYY 2014.11.12 23:00 신고

    전망이 너무 예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