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일본에서 외국인 세입자들을 보는 시각

by 일본의 케이 2015.05.19

이사하기 위해 짐이 가득한 우리집을

 보러 온 팀이 이제까지 총 8팀이였다.

일본인 외에도 외국국적을 가진 분들이였고

대부분 신혼부부가 많았고 동거커플, 그리고 독신,,,

이 집을 세 놓는데 있어서 특별한 조건은 없었다.

내가 외국인이고, 깨달음 역시 그런 면에서는

전혀 문제시 하지 않았기에 국적불문, 연령불문이였다.

 요즘같은 세상에 자국민, 외국인 가린다는 게 웃기긴 하지만

아직도 이곳 일본은 외국인에게 세를 내주는 걸(월세)

탐탁치 않게 생각하는 집주인들이

알게 모르게 꽤 많은 게 사실이다.

그렇게 8팀이 우리집을 보러 왔고

 맘에 들어 계약을 하고 싶어하는 팀이 두 팀 있었다.

먼저 신청서를 낸 팀은 외국국적의 신혼부부였다.


 

부동산측에서 일단 전화가 왔고

 세입을 원한다는 그 외국인 부부의 신청서와 함께

부부의 신상이 적나라하게 들어나 있는

두 장의 팩스로 날라 왔다.

한 장은 월수입, 직장명, 이사하는 이유,

지금 사는 곳의 월세까지 적혀있고,,

다음장은 외국인등록증이 카피 된 것이였다.

그 외국인 등록증엔 비자종류및 체류기간들이 기재 되어 있다.

나도 가지고 있는 외국인등록증...

서류를 보다가 일본 유학경험이 있는

후배에게 카톡을 보냈다. 

왜 짠한 생각이 들었는지 나도 잘 모르겠는데

아마도 내가 일본생활 초창기 때, 학생신분으로

 방을 구하기 힘들어 씁쓸했던

기억들이 잠깐 스치고 지나갔던 것 같다.

서류를 자세히 봤더니 남자분 비자가 다음주에 끝나고

여자분은 취업을 할 수 없는 비자였는데

직장주소가 적혀있었다. 

남편분이 자영업을 하신다고 했는데,,,

 비자는 신청을 했을 것이고,,,

아내분은 어떻게 취업을 한 것일까...

 잠시 아무말 없이 신청서를 보고 있었더니

깨달음이 가져가 훓터보더니

내가 염려하던 부분을 바로 알아내고는

부동산측에 전화를 걸었다. 


(일본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이곳 일본은  집을 빌리기 위해서는 보증인이 필요하다.

요즘은 그래도 보증인제도가 조금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보증인, 그것도 일본인 보증인을 원하는 곳이

8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에게는....

일본인 보증인이 없는 경우는

불법으로 보증인이 되어 줄 일본인에게

약간의 사례금 내고 보증인역할을 부탁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부동산 회사를 다녔던 후배가 해 준 얘기에 의하면

일본의 부동산측, 그리고 일반적인 일본인 집주인들이

외국인 세입자 관한 이미지는 대충 이러했다.

중국인은 방을 지저분하게 쓰고

한국인은 둘이 살겠다고 해놓고 여러명이 모여 사는 경우가 많고,

필리핀인은 파티가 많아 시끄럽고,,

미국인은 남녀 트러블이 많고,,,

유럽계는 약물사고가 잦고,,,

글로벌 시대, 다문화, 국제화시대라고 하지만 아직도

각 나라의 세입자에게 갖고 있는

 이미지는 좀처럼 바뀌지 않고 있는 듯했다. 

깨달음이 긴 통화를 하고 나서

부동산측에서 내일 세금명세서나 재직증명서를

 제출하도록 요구하겠다고 했단다.

꼭 그렇게까지 해야하는지,,,,

 그냥 우리에게 제출할 필요 없으니

 부동산측에서 알아보시고 문제가 없을 것 같으면 

바로 계약을 하자고 그러자

알겠는데 그래도 깨달음은 내일 서류들을

직접 확인하고 결정하고 싶단다.

[ ..................... ]

깨달음은 집주인 입장에 비중을 두었고

난 외국인 입장에서 그 부부를 접하고 있음을 느꼈다.

아무튼, 내일 별다른 문제 없으면 이 부부가

우리집의 세입자가 될 것이다. 행여 문제가 있다면

 두번째로 기다리고 있는 일본인 독신남자가 살겠지...

지금까지 세입자 입장이였던 내가

 집주인 입장에서 보게 된 입주 신청서,,,

서로 다른 입장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지만

그곳이 어디든 내 나라가 아니면 괜한

서러움을 받는 게 타국살이인데 비록 월세일지언정

복잡한 심사없이 방을 구할 수 있길 바래본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7

    이전 댓글 더보기
  • 유이 2015.05.19 09:03

    케이님.. 내가 당한 설움을 생각하면, 아무 것도 못해요... 세입자를 잘못만나 고생하면, 정말, 혼돈스럽습니다.
    그렇잔아도 힘든 세상... 동정을 베풀다가, 더 혼돈으로 빠져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세입자 문제로 정말
    지긋지긋하게 골치 아파보았는데.... 정말,... 머리가 지끈지끈 하더군요

    답글

  • 콜럼비아 2015.05.19 09:55

    아!! 집없는 서러움은 어느나라나 똑같네요 ㅎㅎ 씁슬하네요^^
    답글

  • 레몬구리 2015.05.19 10:04

    전 세입자 입장이라 좀 마음이 서글프기도 합니다만 집주인입장이라면 꼼꼼하게 따져볼거 같아요 나라별 세입자특징이 ㅎㅎㅎ
    좋은 세입자까지 들여서 집문제를 마무리 잘하시길 바랄께요~~~
    이제 여름이 오겠지요 그리고 곧 일년이 후딱 지나가겠어요 정말 귀한시간, 소중한 오늘을 어떻게 보낼까 생각해보는 아침입니다

    답글

  • 김동일 2015.05.19 10:29

    배워야 합니다 철저한 것을 ...건물 월세를 주었는데 불네고 밤에 야반도주한 사람
    더웃긴건 경찰에서 잡아도 재산이 없어서 도움이 안된다고 그냥 사건처리 하자고 하더군요

    철저한것을 배워햐 된다는것을 배움니다


    답글

  • 마네 2015.05.19 11:34

    신혼때 정말 집구하기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이상한 집들만 보여주던...
    딱 한집만 외국인 오케이를 해줬는데 고마워서 나중에 이사할때 정말 청소 열심히 했었어요. 점검하러 와준 부동산 사람이 집깨끗하게 써줘서 고맙다고... 보증금도 거진다 돌려받았어요.
    그 뒤론 유알에만 살다가 주택구입해서 이사했지요...
    보증인은 보증회사로 하면 좋은데 그런 경우 비상연락처라도 요구 하더라구요.
    에효...비상연락처는 회사동료에게 부탁하고 식사 거하게 한번 쐈어요.
    답글

  • SPONCH 2015.05.19 11:41

    외국인 부부로의 삶은 참 팍팍해요. 오랜기간 렌트 살던 시절의 기억들이 지나가네요.
    답글

  • 사는 게 뭔지 2015.05.19 14:42

    케이님 글을 보면서 님께서 외국인들의 입장을 그래도 헤아려 주셔서 맘이 참 좋습니다. 대부분 입장이 바뀌면 전의 입장을 쉬 잊어버리시는 분도 맞습니다. 외국에서 시민권을 따도 검은 머리 검은 눈동자가 바뀌지 않는 이상 아무리 오래 살아서 시민권을 취득해도 외국인이더라구요. 그래서 또 끼리끼리 모여 살다가 또 한인타운이 만들어지구요. 케이님의 댁에 좋으신 분들이 들어오시길 바랍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답글

  • 2015.05.19 14:4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dudcjs0620 2015.05.19 16:03

    집주인 입장인데도 세입자 입장을
    생각해준다는건 말 처럼 쉬운게
    아니란 생각에 제가 다 고맙네요~
    그치만
    차후 일어날 트러블 방지 차원에서
    확인할 건 꼭 체크하시길 바래요~~
    답글

  • minji8786 2015.05.19 16:09

    저도 일본에서 살때 기억이 나네요.
    첨에 상던 집은 외국인 렌탈 형식이라 월세가 무지막지했지만
    체류비자와 여권만 있으면 가능했서 편했지만요 ㅎ

    두번째 때는 다행이 일본에서 취업중인 룸메이트를 만나서 같이 사는 덕분에 아주 수월했죠.

    케이님 좋은 거주자 찾으시면 좋겠네요^^

    참고로 중국은 월세인 집들보단 1년 계약을 하는 집들이 많아요.
    일년치 집세와 보증금 한달치를 같이 내고
    뭐 당연히 관리비 공과금은 사는 사람이 내고요

    여권을 복사와 집주인 신분증 복사 후 , 부동산에서 하는게 복비를 주고라도 아주 안전하죠.
    중국은 개인 거래를 하면 아직은 사기를 맞는 경우가 많아서요 ㅎㅎ


    답글

  • chimi701 2015.05.19 17:10

    일본에 워홀로 있을때 방을 구한적있었는데...
    저는 엄청 손쉽게 구했던거였군요...그런 많은 서류를 제출 하는지 몰랐네요..
    3개월 다른사람이랑 쉐어하다가 따로나와서 9개월 살집을 2년계약했었고... 첨부터 9개월만 산다고 했었드랬죠. 그러니 부동산에서는 집비우기전에 2어달전에만 통보내주면 된다하더라구요..
    보증같은경우는 부동산에서 돈내고 보증회사이용하라고 하더라구요. 방세1달치 였나? 반달치였나 그랬던것 같네요.
    ....
    집이 개인명의가 아니고 부동산명의여서 그랬을지도 모르겠네요... 지금생각해보니..레이킹도없었었고..시키킹도 제법 되돌려받았었고....
    답글

  • 진이 2015.05.19 18:13

    세입자로 살다 집주인이 되면 세입자 일때를 생각하지 못한 경우가 대부분이지요.
    케이님처럼 세입자의 입장도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늘면 좋겠고 일부 몰지각한 세입자들도 줄었으면 좋겠어요. 남일 같지가 않아서~
    글중 한국인 언급 부분은 제가 직접 경험했어요.
    2000년초반 일본에서 공부 시작하려고 집을 알아보다가 한국인 룸메이트 찾은 글을 보고 (월세 9만엔 저포함 2명) 한국에서 계약금 송금하고 일본 들어가서 집에 가보니 꼬딱지만 거실에 복층구조로 되어있었는데 세상에 저말고 두명 더 있더라구요.(총 4명) 저랑 계약한 세입자의 말은 자기 친구들인데 일주일정도만 양해 부탁한다 해서 저도 그땐 거길 나가면 갈때도 아는사람도 없어 알아다고 지냈는데 한달이 지나도 나가지 않고 밤새 수다떨고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니었답니다. 근데 웃긴건 그 세입자는 자기친구들에게도 월세를 받았더라고요. 다행히 일본어학교 친구 도움을 받아서 한달있다가 나왔지요. 그친구 말이 월세가 비싸 여러명이 한꺼번에 사는게 많다고 하더군요. 당연 집주인에겐 혼자산다 말하고요.
    케이님 글을 읽고 오랜만에 옛추억 할수 있었어요^^ 건강이 좋아지셔서 다행입니다. 이사도 잘하시구요~
    답글

  • olivetree 2015.05.19 19:58

    자신의 경험으로 그 어려움을 헤아리기보다는. . 자신은 극복하거나 또는 지나온것이기에 이웃의 현재의 땀과 눈물을, 다 그런거지 뭐의 일반화로 넘겨버리는이들을 만나게될때의 헛헛했던마음들이. . 오늘 케이님의 글로 메워지는듯합니다. 감사를~ 좋은세입자, 서로의 배려를 주고받을수있는 준비된세입자 만나실수 있기를~
    답글

  • 레이 엄마 2015.05.19 22:19

    흠 UR공단같은 곳은 걍 시키킹 3개월만 내면되고 외국인도 체류자격 기간이 넉넉히 있으면 문제 안되는데.. 외국인여서 방 구하기 어려운것도 있지만 민간 부동산 경유하면 일본이여도 마찬가지로 다 서류 보냅니다.. 전 그게 싫어서 쫌비싸더라도 공단 부동산만 이용하구요. 나중에 퇴거할때도 별 트러블없이 대부분 시끼낑도 돌려줘요..
    답글

  • 보스톤핑쿠 2015.05.19 22:36

    꼼꼼하게 보는군요 조금 놀라긴했지만 그 문화니 잘 알아두면 좋을것 같네요
    세입자와 집주인의 입장을 각각 겪어보셔서 그런지 글이 더욱 공감이 됩니다
    평안하세요^^
    답글

  • 민들레 2015.05.19 23:55

    집문제(세 놓는 문제) 만큼은 깨달음님께 맡기세요~


    답글

  • 승재윤하맘 2015.05.20 00:38

    집을 빌려주는데도 굉장히 복잡한 절차가 필요하군요 케이님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답글

  • 일본에서는 세를 들어살려면 좀 까다로운 절차를 거치는군요. 그래도 혹시나 있을 미연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뭐든지 처음에 준비를 잘 해두는게 좋더라구요.
    세입자의 입장까지 고려해주려하시는 케이님 마음씨가 고맙게 느껴지네요.


    답글

  • 아저씨 2015.05.20 14:08

    저는 조선족에게 렌트준 경험이 있는데 문화가 다르더군요. 신 신고 방에 들어가고 방에서 고기구워 드시고.
    답글

  • 시간이 되어 2015.05.22 18:52

    저희 가족도 첨 일본와서 집을 구하는데 애를 먹었습니다. 회사에서 보증하는 터라 다른 문제는 없었지만 역시 일본인과 같이 신청서를 낸 곳에서는 떨어지더라구요.
    개인입장에서 집을 구하면 더 어려울 거라 생각합니다.
    한국에서도 세입자 입장일 때도 있었고 집주인 입장일 때도 있었지만...문제가 될 부분은 처음부터 확실히 하는 것이 서로에게 좋은 것이라는 걸 느꼈답니다.
    좋은 케이님부부에게 좋은 세입자가 들어올 거라고 생각합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