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의 고령자가 마지막을 준비하는 모습

by 일본의 케이 2016.08.29

보란티어를 하다보면 장애인 가족들 뿐만 아닌 

연로하신 노인들을 찾아 뵐 때가 있다.

자식들은 있지만 출가시킨 후부터 

노령이 된 부부만 단 둘이 사시는 분들이 많다.

그러다가 한 분이 먼저 세상을 떠나시면

혼자 계시다가 고독사로 돌아가시는 분들도 많다.

동경 23구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해마다 사망자가 증가하는 추세로

약 3,000명 정도가 고독사로 

세상을 떠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오늘 우리팀이 찾은 곳은 동경에서 조금 벗어난 

외곽 서민아파트가 많은 곳이였다

오늘 우리가 방문하는데는 목적이 있었다

노인들의 고독사가 심해지고 있고

 자식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연고자로 

사망처리를 하는 케이스가 늘어가고 있어 

지난달에 모든 노인 가정을 방문해 엔딩노트를 

배부했었고 그 엔딩노트의 효과를 조사하고 

도움을 드리기 위해서였다.

우리가 도착하자 더운데 와줘서 고맙다며

 시원한 녹차를 내 놓으셨다

두 분 모두 80을 넘기신 동갑내기 노부부시다.

할아버님은 쇼파에서 신문을 읽고 계시다가

지팡이를 들고 우리쪽으로 다가 오셨다.

잘 지내셨는지 기본적인 생활 앙케이트를 

차분히 여쭈어보고 뭐가 불편하신지에 관한

 애로사항도 체크를 하는데 우리에게 

보여 줄 게 있다며 안방쪽으로 걸어가시더니

찌라시  장을 가지고 오셨다.

장례식장 견학및, 상담회가 있음을 알리는 종이였다.

1년전에 등록을 해두셨다는데 이번 상담회는

근처에서 하는 같으니 한 가 볼 생각이시라며

장소가  헷갈리는데 확인해 달라고 하셨다

(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찌라시 이미지)


찌라시를 천천히 읽어봤더니 비슷비슷한 이름의

장례식장안치소, 그리고 상담회가 열리는

 장소가 지도로 그려져 있는데 내가 봐도 약간 

 헷갈리게 그려져 있었다. 상무님이

장소를 확인하고 A4용지에 알기 쉽게 지도와 

전화번호도 큼직하게 적어서 드리면서 걸어서

 그곳까지 가시면 20분이상 걸리니까  

그냥 택시 타고 가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하자 

운동삼아 천천히 걸을 거라고 하신다.

(앤딩노트 이미지)


옆에서 듣고 할아버님이 장소가 어디냐고

 물으시면서 행여나 할머니가 당신보다 

먼저 세상을 떠버리면 

혼자 남은 당신이 뒷정리를 해야하니까 

알아 두어야  것 같다고 상무님이 

그려놓은 지도를 쳐다보시자, 혹

두 분 중에 무슨 일이 생기면 바로 우리에게 

전화 주시라고 상무님이 자기 전화번호 알고

 계시냐고 몇 번 확인을 했다.

그러자어머님이 당신들 자식 얘기를 꺼내셨다

혹 무슨 일 있으면 자식에게 전화를 해야하는데 

서로 연락을 하지 않고 산 지가 몇 년인지 

기억도 나질 않는다면서 그래도 자식들에게

민폐를 끼쳐선 되니까 행여 누구 한 쪽이 

무슨일이 생기면 상무님께 미리 전화를 하겠다고

 만의 하나 아들들과 연락이 안 되면 

그냥 기다리지 말고 아주 간소하게 

장례식을 부탁한다고 하셨다.

[ 아드님, 언제 보고 안 보셨어요? ] 

실장님이 물었다.

[ 아마 10년은 됐을 거야] 옆에서

 할아버지가 얼른 대답을 하신다.

[ 아드님하고 정말 연락이 안 되면 안 되는데

전화번호는 그대로인가요?]

[ ,1년 전에 해봤더니 받기는 받았어..]

[ 사이가 안 좋으셨어요? ]

[ 아니,그냥 결혼해서 자식들은 자식대로 살고

 우리는 우리대로 사는 거지 뭐…]

[ 많이 보고 싶으시죠? 안 보고 싶으세요? ]

[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생각하지 뭐…]

[ 아드님이 교직에 계신다고 하셨죠? ]

[ ,우리 아들이 공부를 잘했어,

00대학 나왔거든..]

[ 이젠 자주 전화하셔서 얼굴도 좀 

보여달라고 하시면 좋을텐데…]

[ 아니야많이 바빠그리고 이젠 우리가 

아들에게 해 줄 게 없잖아, 그니까 조용히 

신세지지 않고 살면 돼,, 

죽는 일 밖에 안 남았는데 뭘,, 

둘이 함께 같은 날에 가면 제일 좋은데..]

두 분이 번갈아서 말씀을 하시는데 

얼굴이 아주 편안해 보였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남겨줄 재산이라고는 이 허름한 아파트 뿐이니 

이 아파트 처분해서 장례비용으로 써주고 

연금통장에 아주 적지만 몇 십만원

 남았으니 그것도 정리를 해주라시며 아들에게 

마지막까지 폐를 끼치지 않을 수 있어 

참 다행이라고 하셨다.


상무님이 벌써 그런 소리 하시냐고

 이런 얘기는 물론 우리들에게 하는 것도 

좋지만 아드님께 한 번 얘길 하시는 게 

나을 거라고 했다.

그리고 예전에 드렸던 엔딩노트에

은행계좌보험신용카드장례형식상속까지도 

대충 적어 두시고 장례식에 참석하기 원하는

 친척들 이름들도 적어 두는 

좋을 거라고 형식 따지지 말고 조금씩 

적어보시라하 알겠다고 대답하셨고

좀 더 리얼하게 상무님이 말을 이어갔다

[ 응급실에 가시게 되면 생명연장 

조치를  생각이세요?  마지막은 그냥

  집에서 보내실 거면 그것도 적어 두세요 ]

두분이 조용히 고개만 끄덕거리셨다.

집을 나오면서 건강하시라고 내가 한번씩

두 분을 안아드렸더니 두 손을 모으고 고맙다며 

고개를 숙이시더니 잠깐만 기다리라면서 

거실에서 뭘 가져와 내게 건네 주셨다.

상무님과 하나씩 먹으라며

 땅콩센베이를 두개 건네주셨다.

세상 어느 부모나 자식을 향한 마음은

 다 똑같을 것인데 마지막 가시는 길을 위해

모든 걸 준비하시고 자식에게 

끝까지 신세를 지지 않으려는

어르신들의 마음 자세가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15

  • 2016.08.29 00: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노엘 2016.08.29 02:49

    엔딩노트 내용이 궁금합니당
    일본인답게 상당히 실질적이고 구체적인것 같네요
    늘 유언장을 쓴다 하면서도 막상 쓰지 못하고 있는데 그런것이 있으면 좋겠네요
    한국도 곧 나오겠죠
    아님 케이님이 번역출판해보심 어떨까요?
    ㅋㅋ

    답글

  • 빼빼 2016.08.29 03:36

    자식의 얼굴을 안 보신게 10년이 넘었다는데서 놀랐어요. 부모 조차도 자식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려는 모습이 확실히 느껴지네요. 잘 읽고 갑니다! 한국은 갑자기 쌀쌀해졌어요. 일본에서는 케이님 깨달음님 모두 건강하시죠?^^ 내일도 파이팅하세요!
    답글

  • 동그라미 2016.08.29 06:29

    일본은 역시 복지부분이 잘 되어있네요.
    형식적이 아니라 전문 복지사의 관리 하에 클라이언트들도 기본이 되어있어
    뭔가 그나마 제대로 사회복지정책이 이루어지는 걸 느끼게 됩니다.
    엔딩노트가 참 인상 깊네요.
    은행계좌 보험 신용카드 장례형식 상속, 장례식에 연락할 친척들 이름 등등을
    생각날 때마다 미리 미리 적어두면서 수정할 것 있으면 수정하고...
    꼭 필요한 기억노트 같아요.
    품안에 자식이라더니 일본이나 한국이나 어쩌면 다 똑같구나 싶어
    일순 서글퍼집니다.
    답글

  • Hwan 2016.08.29 11:00

    감사합니다 잘보고가요~
    답글

  • 2016.08.29 14: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8.29 21:0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08.29 23: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Lovelycat 2016.08.30 10:04

    온 정성을 다해 키운 자식이 돈없는 부모 외면해서 낯선이에게 마지막 길을 부탁하는 모습이 좀 씁쓸하네요
    사회복지가 잘돼 있는것 같아도 일본에서도 고독사와 사후발견이 드문일만은 아닐것입니다

    공부는 열심히 시키셨는데 인성교육이 따라잡질 못한것 같아 안타깝습니다ㅠㅠ
    엔딩노트는 저도 참 인상깊네요
    답글

  • 2016.08.30 16: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파이시즈 2016.08.30 17:29 신고

    복지제도가 잘 되어있는 일본~
    부러운데요!
    한편 자녀와 10년이상 이유없이
    얼굴을 안보다니 이 부분은 이해가
    안됩니다!
    뭐 한국도 따라가겠지만요
    이게 문화의 차이인가요
    아님 다른 이유가 있는건가요?
    답글

  • Sponch 2016.08.30 20:36

    굳이 다른사람에게 가정사를 밝히고 싶지 않으셔서 그러셨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아무 이유없이 부모와 10년을 연락하지 않는 다는 건 있기 어려운 일 아닌지요? 일본의 문화가 원래 그럴 수도 있나요? 부모가 자식에게 끼치기 싫어하는 "폐"라는 게 참 마음이 답답해 집니다.
    답글

  • 프라우지니 2016.08.31 03:58 신고

    남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는 일본사람들의 민족성이지 싶습니다. 유럽에서는 부모의 장례비용(화장)도 자식들이 내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식이 안내도 할말이 없고, 이럴경우 사회보험에서 협조를 받는다고 들은거 같습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