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일본도 정직함을 잃어가고 있는 것일까...

by 일본의 케이 2014. 9. 19.

 

아침 일찍부터 심각한 얼굴로 전화를 받고 있는 깨달음...

통화내용을 들어보니 부동산측에서 온 전화였다.

우리가 한 달전에 봤던 토지가 맘에 들어 계약을 할 생각에

필요한 각종 서류들이 오갔고 우린 우리대로 준비를 했었다.

 

그런데 부동산측에서 처음 우리에게 보여줬던 도면과 실제 면적이 다른 게 발견 되었고

실면적에 쓰레기 소각장이 포함되어 있었고,  

집 뒷편의 언덕이 붕괴 되었을 시 책임은 우리에게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모든 걸 설명하지 않았음)

이 점에 대해 깨달음이 추궁을 했었고

매입자에게 설명해야할 기본의무를 이행하지 않았음을 지적했었다.

그 이후로 부동산측에서 여러번 사과의 전화가 왔었고

지적한 부분에 대해 타협을 하고 싶어 했었다.

 

부동산측에서는 언덕 붕괴를 방지하는 방지턱도 세우겠고, 책임도 묻지 않을 것이며

 쓰레기 소각장의 면적만큼 다시 책정할 것이고

그러니 이번주 일요일, 토지 소유자와 건축업자가 회의를 하는데

참석을 해 주셨으면 하는 것과, 사과의 의미로 매매가도 조정할 생각이니

매입을 추진하시는 건 어떠냐는 의향이였다.

 

하지만, 오늘도 깨달음은 그렇게 중요한 사항들을 매입자에게 설명하지 않았다는 건

신뢰의 문제라고 나처럼 건축을 좀 아는 사람이 아니면 그냥 팔 생각이였다는 느낌이 들어

그건 아니라는 생각에 말을 했던 거라고 설명을 하고 있었다.

그렇게 20분이 넘은 통화가 끝나고 나에게

역시 믿음이 가질 않으니까 그 땅은 포기하는 게 어떻겠냐고 묻길래

알았다고 난 괜찮다고 짧게 대답을 했다. 

실은, 이제까지 8개월간 봐 왔던 물건 중에 내가 최고로 맘에 들어했던 곳이였다. 

깨달음이 이번 부동산측을 용서할 수 없는 건,

건축설계를 잘 모르는 고객, 즉 눈 먼 매입자를 찾아 대충 팔려고 했던

부동산측의 성실함 결여와 무책임이 화가 난다면서 예전에는 그러지 않았는데

일본도 정직함을 조금씩 잃어 가는 것 같아 씁쓸하단다.

 

지난 8개월간 참 많은 부동산업자들을 만나고 있다.

깨달음이 건축계에 있다보니 문제점들이 바로 보이는 것도 많고

 하나 하나 확인하고 검증해서인지 좀처럼 계약이 성립되지 못하고 있다.

 깨달음의 날카롭고 예리한 시선은 우리가 새 집을 구할 때까지 계속 될 것 같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sixgapk 2014.09.19 08:42

    맘에 쏙 드는 좋은 곳을 찾는 길이시길 바랍니다.~~^^
    답글

  • 굄돌* 2014.09.19 09:12 신고

    얼렁뚱땅, 대충 계약하고 매매가 성사되면 끝이라고 생각하니
    그런 짓을 하겠지요?
    요즘 워낙 부동산경기가 없다보니 한 건이라도 더 수익을 올리려고
    그런 짓을 했나 보네요.
    우리나라처럼 팔아주는 댓가로 얼마를 따로 주겠다는 비밀약속이라도 했던가.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4.09.19 09:31

    꼭 원하는 좋은 토지가
    나오겠지요...
    케이님! 건강은 많이 좋아지신거지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4.09.19 10:06

    역시 깨서방님이 날카롭고 예리하고 단호함마저~~~
    건축쟁이 화이팅~~~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9.19 10:32

    하나하나 다 정확하게 해야죠 .. ^^!
    신뢰인데요 ..
    답글

  • 허영선 2014.09.19 11:04

    꼼꼼히 따져서 좋은 곳 고르셨으면 좋겠어요. 정직의 문제는 곧 개개인의 양심의 문제인것 같아요. 이정도는 괜찮겠지.. 이정도는 모두들 그렇게 하더라.. 하는 본인만의 타협이 많아지면 양심의 하한선 낮아지는 것 같더라구요... 의협심이 강한 사람이 되어야지 보다는 나 자신과의 타협을 적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행동으로 옮길 수 있을 지는 모르겠구요.. 호호
    깨달음님께 오늘도 하나 더 배워갑니다. 눈앞의 이득을 위해 함부로 타협하지 말자. 처음을 생가하자.... 오늘도 그렇게 살도록 노력해야 겠어요~~ 마음에 쏙 드시는 좋은 장소.. 곧 찾으실 수 있을 꺼에요~~~
    답글

  • 초원길 2014.09.19 11:25 신고

    좋은 인연 만나시겠죠
    화이팅입니다~
    답글

  • JS 2014.09.19 15:42

    깨달음님께서 잘 지적하셨으니 얼마나 다행인가요. 저희는 3년전 첫 집을 구입했는데 약 1년간 100채도 넘는 곳을 둘러보고 나름 열심히알아보긴 했습니다만, 이사하고 1년도 안되는 사이에 여기저기 금이가고 많은 이슈가 있었더랬죠....인스팩션 다 받았고 다 괜찮다고 판정 났는데도 여기저기 고치는 가격이 만만치 않게 들었답니다. 저희 신랑은 가끔, 차라리 자기가 전문가 였더라면 훨씬 수월하지 않았을까 생각든다 하네요. 조금 시간이 걸리시더라도 깨달음님과 잘 상의하시어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답글

  • 임재억ㅡ밀리언 2014.09.19 15:52

    오랜만에 들려 봅니다.
    일교차가 심하던데 잘 지네시는지요.
    여전히 즐건 생활을 즐기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그럼 행복하세요.
    답글

  • 레몬구리 2014.09.19 16:53

    깨달음님 멋지세요 케이님이 든든하시겠다능~~ 조만간 좋은 집 나타날거예요~
    답글

  • 위천 2014.09.19 17:11

    인간이 사는 세상은 다 똑 같은거겠지요
    하여 그러한 일들을 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많이 알아야 하겠구요
    힘드시겠지만 어쩔 수가 없겠네요.
    좀 더 인내를 가지고 좋은 것을 구해 보는 수 밖에는요
    힘내세요!
    답글

  • 푸른지성 2014.09.20 02:51 신고

    에휴... 8개월동안 가장 좋다고 생각한 물건이 하자였다니. 애석하네요 ㅠ.ㅠ
    답글

  • lovelycat 2014.09.20 06:48

    집은 임자가 따로 있다고들 하더군요
    이번에 저희도 저희집을 분양받으며 그걸 절실히 느꼈답니다
    늦은 만큼 더 좋은 집이 나타날겁니다~~
    답글

  • 헬로우용용 2014.09.20 11:44 신고

    많이 실망했을거같아요 ~ 매수자가 몰랐더라면 그냥 모른척 그냥 넘어갔겠죠 ~ 맘에 맞는 집구하는게 쉽진 않은것 같습니다 그래두 곧 찾으시리라 믿어요~!!
    답글

  • 뽀삐 2014.09.20 14:2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뽀삐 2014.09.20 14:27

    저도 더분개할일을 당했습니다 부동산 중개하는사람이 달아내어 지은 4.5평이 무허가란점도 설명하지않았고 중개수수료도 다받아놓고는 영수증도 주지않더니만 등기도 부동산에서 소개한 법무사를 통해했건만 직거래한걸로 꾸며놓고
    무허가 4.5평 다시 합법적을ᆢ하는데500만원든것에대해서는 일언방구도없고 모든책임을 집을산 나에게 돌리는 양심불량인 중개소를 어떻게하면좋을까요??
    답글

  • Boiler 2014.09.20 16:28 신고

    마음에 드셨던 토지가 그런식으로 되어서 안타깝네요.
    하지만 앞으로도 어떤일이 있을지 모르니 저도 깨달음님 의견에 찬성입니다.
    이번 주말은 날씨도 안 좋지만 좋은 주말 보내시길 빕니다.
    답글

  • 잘 보았습니다. 쌀쌀해진 날씨 조심하시고, 평온한 주말되세요.

    답글

  • 2014.09.28 00: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9.29 19:33

    정직함을 잃어가는게 아니라 원래 어떤 사회건 그런 인간들은 있게 마련이죠 다만 그런 인간들이 많냐 적냐의 문제인듯 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