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저는 애국자가 아닌가 봅니다.

by 일본의 케이 2014.02.01

[ 너 뭔 일 있어? ]

[ 요즘 니 블로그를 보니까 너무 한국 그리워 하는 것 같아서,,,]

[ 근데 너 한국 들어오면 3일 지나 다시 일본 돌아 가고 싶다고 그랬잖아, 적응 안 된다고,,, ]

외국생활 오래하면 한국에 다시 들어와 살기 힘들거야,,,,특히 너는 꼬장꼬장해서,,,]

[ .................... ]

나를 아주 잘 알고 있는 고교동창 민이였다.

 

내가 한국을 떠난 건,,,,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다.

대학원 시절, 결혼을 생각했던 남자와 헤어지고,,,모든 게 싫어졌었다.

같은 공간에 있는 것도, 그와 함께 했던 시간들이 자꾸만 떠올라 견디기 힘들었다.

그냥, 3개월간 어학연수라는 걸 하면서 좀 휴식을 취하고 싶었다.

위치적으로도 가깝고 같은 아시아권이고 싫으면 바로 한국으로 돌아가기도 편하고,,, 

그래서 택한 곳이 일본이였다.

 

3개월이 지나니까  일어라도 마스터 해야겠다는 생각에 본격적으로 공부를 하게 됐고,,,

하다보니 욕심이 생겼고,,그래서 끝까지 남아 공부를 하다보니 10년이 넘어가고 올해로 14년에 접어들어 갔다.

일본 생활 3년 되던 해, 국적을 바꾸고 싶을 만큼 일본이 너무 너무 좋았다.

5년째 되던 해, 일본인의 미소 속에 숨겨진 본 모습을 알게 되었다.

8년째 되던 해, 일본어만 들어도 짜증이 나기 시작했다.

10년째 되던 해, 싫어도 좋은 척, 좋아도 싫은 척,,,,맞춰가면서 살고 있는 내가 있었다.

13년째,,,모든 게 질린다,,,그냥 한국에 돌아가고 싶어하는 나.....


(퍼 온 사진)

모든 걸 나이탓으로 돌릴 순 없을 것이다. 나이가 들면 고향이 그립다고들 하는 것처럼...

그리고 친구 말대로 한국에 돌아가면 후회할지도 모른다.

 일본 유학 6년 했던 우리 후배도 그랬다.

언니는 한국 들어와서 못 산다고~자기같은 사람도 힘든데 언니 무리일꺼라고,,,

자기도 사정만 괜찮으면 다시 일본에서 살고 싶다고,,,,,

 

아마도 내가 한국에 돌아가고 싶은 건, 내 본연의 모습이 아닌 일본사회에 맞은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게 더이상 싫어져서인지 모른다.

그 모든 걸 훌훌 벗어 던지고 나답게 살고 싶어진 것일게다.

한국인이여서 어쩌네,저쩌네라는 소리 듣기 싫어 2배로 3배로 노력했고  

어느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 왔는데 이젠 피곤해 진 듯 싶다.

 

해외에서 살아보니 애국이 뭔지도, 민족애가 뭔지도 조금은 알았다.

난 정치도 경제도 잘 모르지만 요즘들어 일본 정계가 자꾸만 비상식적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도

이곳이 더 질리기 시작한 또다른 이유임을 부인할 순 없다.

 싫다면서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고 있는 건 무엇때문일까... 

난 지금 진정 뭘 원하고 있는 걸까.....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2.01 11: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어듀이트 2014.02.01 13:15 신고

    잠시 인사드리러 왓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 Jun1234 2014.02.01 15:18 신고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이 구절이 너무 잘 와닿습니다. 지나친 남 눈치에 참고 또 참고, 억지 미소, 외국인=우주인이라는 관념까지.
    하지만 케이님께는 깨달음님이라는 든든한 配偶者분이 계시니 저와는 상황이 다르겠지요.

    저도 이번에 한국 다녀 오면서 심히 한국이 너무 가고 싶어집니다.
    부모님과 헤어지면서 사는게 얼마나 가슴 아픈지 30 조금 넘기 시작한 지금 느낌이 옵니다.

    저도 큰 애국자는 아니지만 한국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을 해야 되나 그런 생각많이 해 봅니다. ㅋㅋ
    한국이 지금보다 더 잘 되면 좋겠고, 꼭 모두 부자가 아니더라도 모두 근심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나라가 되면 해외 사는 한국인들에게 더욱 든든한 백그라운드가 되지 않을까, 맨날 그 생각 합니다.

    답글

  • 어딜 가나 힘든건 마찬가지인거 같아요.
    깨달음님과 상의도 하시고, 잘 생각하셔서 현명한 판단 하시기 바랍니다.
    이것도 맞고 저것도 맞아요. 내가 내린 결정이 제일이죠! ^^

    근데, 전 아직 4년차인데 왜 벌써 돌아가고 싶어지는 걸까요 ㅠ
    답글

  • +요롱이+ 2014.02.01 16:18 신고

    인사드리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평안한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답글

  • 맛깔 2014.02.01 17:19

    답은 케이 님을 지극정성으로 사랑하는 깨서방 때문입니다. ㅎ
    답글

  • 2014.02.01 20: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2.02 07: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미도리라네 2014.02.02 16:03

    케이님도 그런 생각을 하시는군요. 저희도 사실 요즘 돌아가야 하나 일본에 완전 정착해야하나 고민이 많습니다. 둘다 올해 11년째라 지난주에 남편이랑 영주권 신청을 하긴 했는데, 정말 일본에서 집을 사고 퇴직할때까지 (25년 꽉 채워서 퇴직연금 받을 수 있을때까지?) 살아야 하나 생각하니 좀 겁이 나네요. 도쿄 생활이 편하고 좋지만, 요즘은 티비에서 자꾸 보이는 정치 문제도 그렇고, 지진이나 방사선도 신경쓰이고, 얼마전엔 7년동안 같이 일한 친한 동료가 일본 침략은 정당했다고 한국 경제에 결과적으로 도움 된거 아니냐고 뜬금없이 말하는데 솔직히 충격이었어요. 그렇게 말하는건 일부 정치인들 뿐일거라고, 뭐랄까 이때까지 스스로 굳게 믿고 있었는데 내가 일본에서 아무리 오래 살아도 결국 이방인인건가 씁쓸한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일본인이 다 그렇다고는 절대 생각하지 않지만요. 깨서방님도 안그러실거구요. 그 동료도 평소에는 서로 잘 지내고, 나중에 미안하다고 사과도 하긴했지만 일본인과 서로 민감한 정치이야기가 나오면 피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장단점이 다 다른거니까 한국으로 돌아가는게 모든걸 해결해 주지는 않는다고 생각해요. 100% 완벽한 답은 없겠지만 아무튼... 케이님도 긍정적으로 생각하시고 깨서방님이랑 잘 상의하셔서 좋은 결정 내리시길 바랍니다.
    답글

  • 블루칩스 2014.02.03 10:51

    애국이란 단어를 떠올리는 것부터 애국이죠 두분 사는 모습 즐겁게 보고있습니다 타지 생할 힘드실텐데 기운내시고 새해 복 마니마니 받으셔요~
    답글

  • 2014.02.03 15:1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4.02.03 23:07

    케이님은 애국자 자명한 사실 입니다.
    힘내세여~케이님~ 파이팅~!
    답글

  • 2014.02.04 13: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シンヨンミ 2014.02.04 22:09

    저도 일본생활 14년째 접어듭니다
    이도 저도 싫어 저는 텔레비를 버렸습니다
    그리고 인터넷으로는 제가 보고싶은 뉴스만 봅니다.
    바보가 되이 세상 편하더군요. ㅠㅠ
    답글

  • 예희 2014.02.05 16:40

    헤어진 남자분땜시 더 많은 걸 얻었다구 생각하는데요?

    우리는 기회가 없어 두 나라를 오가며 살지 못합니다요,

    케이님은 그런 면에선 복받은 사람이지요,

    한 우물 파다 보믄 먼 훗날 증말더 좋은 날이 있겠지요.
    답글

  • 빠꾸짱 2014.02.06 10:54

    너무 공감되는 글입니다. 8년째 접어들면서 많은 생각을 하는 요즘이었는데 케이님 블로거에서 용기를 얻습니다. ^^
    답글

  • 훌쩍커버린 2014.02.06 11:52

    저도 요즘 뭐하러 이곳에 왔을까?
    하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일본인과 결혼해 아이까지 있으면서
    이런 생각이 드는 걸 보면

    내가 너무 이기적인 사람이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답글

  • 2014.02.09 22:30

    댓글보니 의외로 일본에 체류하며 사시는 분이 많아 놀랍네요. 암튼 직접 경험한 건 아니지만 해외생활 힘들거 같습니다. 일주일만 해외여행 떠나도 2-3일쯤 되면 지긋해서 집으로 돌아가고 싶던데. ^^;;; 사는 건 더 힘들겠죠.
    답글

  • 2014.02.13 20: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4.26 22:0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