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좋은 만남과 좋은 사람들

by 일본의 케이 2015. 5. 21.


가게에 들어섰는데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 마마~]를 조심히 불러보아도 대답이 없었다.

일단 우리가 늘 앉았던 테이블에

짐을 놓고 다시 목소리 톤을 좀 높여 [마마]를 불렀다.

그랬더니 화장실 쪽에서 급하게 주방아저씨가 나오시면서

죄송하다고 [마마]는 잠깐 슈퍼에 갔다고 하셨다.

 

주방아저씨가 가져다 준 맥주로 건배를 하고

시원하게 한 잔 들이켰다.

오늘따라 맥주가 쌉쌀하면서도 맛있었다.

언제 또 이 가게를 올 것이지,,아니 이 동네에

정이 많이 들었는데 정말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더 맛있는 것 같다고,,,,그런 얘길 했다.

손님이 없어서인지 우리가 주문한 음식들이

바로바로 나왔다.

일본어가 서툰 주방아저씨는 음식을 가져오실 때도

연신 싱글벙글 미소를 보여주셨다. 

 

내가 다녔던 일본어 학교가 와세다 대학쪽에 있었다.

유학원에서 정해준 기숙사와는 거리가 있어서

일본어학교 다니던 2년내내

 학교가 가까운 이 동네로 이사하고 싶다고 꿈을 꿨었고

 대학원에 들어가고서야 이곳에 정착을 하게 되었다.

 역 주변엔 학교가 많아서인지

젊은 감각들도 좋았고 서민적인 면도 좋았다. 

그리고 뭐니뭐니해도 교통이 편했으며

특히, 지금 살고 있는 맨션이 공부뿐만 아니라 내가 작업실로

사용하기에도 참 좋은 공간이였다.

그런데 이젠 떠나야한다.

 

가게문이 열리며 6명의 예약손님들과 마마가 함께 들어왔다.

양손엔 봉투 가득 뭔가를 들고 오시면서

 우릴 보고 잠깐 눈인사를 하고

바로 주방으로 들어가신가 싶더니

 짐만 놓고 우리 테이블로 오셨다.

 이삿짐은 쌌는지 어디로 가는지 이것저것 물으시길래

마지막으로 구피와 미키마우스를 또 가져왔다고

보여 드렸더니 구피는 기쁜데

 우리와 헤어진다고 생각하니까 많이 서운하단다.

 

깨달음이 가끔 놀러 오겠다고

우리 애들? 잘 키워 놓으시라고 그러자

금방 웃으시면서 자기가 귀하게 잘 키울테니까

꼭 보러 오라고, 정말 보러 오셔야한다고 

목소리에 힘을 주셨다. 

그 때, 주방아저씨가 우리가 주문한 볶은밥을 가져오시면서

 마마에게 태국어로 뭐라고 하시자

마마도 얼른 주방쪽으로 자리를 뜨셨다.

 

정말,,,또 언제 올 것인가,,

특별한 볼 일이 없으면 굳이 오겠냐고,,,

그 때, 마마가 들고 오신 안주 3종셋트,,,,,,

이사 간다니까 서운하다고 주방아저씨가 이걸 내 주시더라며

열대어는 자기도 좋아하시만 주방아저씨도 많이 좋아하신다고

오늘도 내가 가져온 구피들을 보고 

또 주는 거냐고 두 번이나 물어보셨단다. 

 

깨달음과 함께 우리 애들?을 수조에 넣고

다음에 올 때는 멋진놈들로 많이 가져오겠다고 하자

주방아저씨가 또 방긋 웃어 주신다.

귀한 안주에 맥주를 한 병 더 시켜

천천히 음미하며, 감사하며 음식들을 먹었다.

기분이 좋아진 깨달음이 소주를 마시자고 했지만

지금이 좋다고 더 마시면 괜히 주책스러워질 것 같다고

내가 말렸다.

손님들도 많아지고 우리 자리도 비워줘야할 것 같아서

자리에 일어나 서둘러 계산을 했다.

 손님 주문 받느라 바쁜 마마와 가볍게

 [ 사요나라]를 나눈 뒤 가게를 나섰다.

이 동네에서 만났던 좋은 인연들, 좋은 만남들, 좋은 시간들,

좋은 경험들, 좋은 기록들, 좋은 성과들,,,

그 좋은 모든 기억들을 하나씩 떠올리며 우린 집으로 향했다.

새로운 곳에서도 좋은 일들만 만들어가자고

어디에서나 내가 먼저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내 스스로에게 약속을 해보았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28

    이전 댓글 더보기
  • 맛돌이 2015.05.21 10:18

    좋은 집으로 이사가서 마냥 좋을줄 알았는데
    또 다른 아쉬움이 있군요.
    답글

  • 지혜월 2015.05.21 13:14

    자주 들어와서 눈팅만 하다 처음으로 글 남깁니다. 케이님의 글을 읽으면 마음은 훈훈 고개는 끄덕끄덕하게 됩니다. 새 집에서도 지금처럼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Countrylane 2015.05.21 15:02 신고

    새로운 동네에서도 좋은 인연을 만드실거에요.
    답글

  • minji8786 2015.05.21 15:39

    새로운 곳에서도 즐거운 일말 있으실 꺼라고 생각합니다!!!^^

    또 좋은 인연이 있을꺼에요!!!


    답글

  • olivetree 2015.05.21 20:18

    케이님이 먼저 좋은분이시기에, 어느곳으로가시든 좋은사람들좋은공간 채워가시리라 기대합니다~ 떠나며 아쉬울수 있는 시간들보내셨었음을 축하드리며~
    답글

  • 민들레 2015.05.21 22:28

    어느새 햇살이 따가워졌어요.
    그만큼 한 여름가까이 가고 있다는 말이지요.
    장미향 그윽한 가까운 공원으로 산책도 하시면서 마음에
    기쁜 행복만 안으시기 바랄게요.

    좋은것만 기억 하세요~

    답글

  • 김동일 2015.05.21 22:58

    좋은 분들 정든 곳을 떠난다는 아쉬움처럼 ....
    새로운 곳에 서도 좋은분들 좋은곳이되겠지요
    답글

  • 흐음 2015.05.22 01:03

    정든 곳에 대한 마음이 느껴져요..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생활도 좋은 일 가득하시길 빕니다.
    답글

  • 윤정우 2015.05.22 06:31

    추억을 회상할수 있고 간직할수 있다면 그건 축복입니다 . 헤어짐 즉 이별후에 그런기억은 늘 최선을 다했다는 뜻이니 .....
    이삿짐은 사람들에게 맡기고 감독하면서 멋진 출발을 하길빕니다
    며칠후에 일본에 들갑니다
    전엔 설레이고 즐겁던데 이번엔 모르겟네요 ㅎㅎㅎㅎㅎ
    추진햇던 일들이 가시적인 성과가 잇어 6월 중순쯤엔 시작할것 같아요
    덕분에 남은시간을 머릴 식히고 충전하러 여행할 목적입니다

    어쩌면 우리의 삶도 잠시 여행인지도 모르지만요 ㅎㅎㅎㅎㅎㅎ
    건강하시고 이사잘하세요 ^^*
    답글

  • 2015.05.22 08: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5.22 08: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5.22 11:43

    많이 참많이 아쉽겠다.
    마지막에는 눈물도 핑돌텐데~~~
    나중에 또 찾아오면 되지뭐~
    답글

  • 레몬구리 2015.05.22 12:07

    나이?가 들수록 익숙한것을 좋아하는 것같아요 그래서 약간 서글퍼지기도 해서 새로운 것이 나오면 일부러 호기심을 가지고 알아봐요 ㅎㅎ 또 나이가 들수록 친구 사귀기도 어렵다는데 좋은사람들과 떨어지는 건 정말 서운한 일일것 같아요 그래도 케이님과 깨달음님은 잘 이어나가실 것 같고 또 새로운 좋은 인연도 잘 만나실것 같아요 ~ 평생 좋은 만남의 축복이 있으시길~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5.05.22 18:24

    이사준비하느라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케이님! 많이 서운하시겠어요~
    하지만 언젠가는 또 만날 수 있을것 같아요. ^^
    답글

  • 시간이 되어... 2015.05.22 18:4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시간이 되어 2015.05.22 18:43

    거의 매일 케이님의 글을 읽지만 댓글도 자주 남기지 못해 미안한 맘이 드네요.
    나이를 조금씩 먹어가며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자꾸 잊어버려서 한동안 글을 읽는 것 밖에 하지 못했습니다...ㅜ.ㅜ

    이사를 가신다니 왠지 블로그도 이사를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잠시 이상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
    이사를 가시는 동네에도 분명 케이님이 좋아할 만한 곳이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전 1년 후에 한국에 돌아가게 되는데 벌써 집근처 골목골목이 그리워질 것 같은 느낌이예요.
    이사 잘 하시고 아프지 마세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5.22 20:17

    회자정리라는 단어가 떠오르네요~
    그래도 늘 거자필반이라는 단어는 있는 법이니깐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위천 2015.05.23 13:53

    남을 먼저 배려하고 생각하는 케이님의 심성이 참 좋습니다
    좋은 사람 곁에는 늘 좋은 인연이 있는 법이죠
    그러한 마음 언제나 변함없이 즐겁게 행복하게 사랑하며 사세요
    이사하면 더 좋은 이웃과 또 좋은 인연을 만드세요
    답글

  • 2015.05.25 22: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콜럼비아 2015.05.26 13:15

    참 섭섭하시겠네요 ㅎㅎ 새로운 연을 만드는것도 그리 나쁘지 않은듯하네요~~ 처음이 힘들겠지만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