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해외여행

처음 맛보는 크루즈 여행 (로얄캐리비언-1)

by 일본의 케이 2016.01.23

와인을 4잔이나 마셨는데도 좀처럼 잠이 오질 않았다.

좌석이 불편한 것도 있고,,모포를 두장이나 덮었지만

추운 것 같기도 하고,,옆 좌석 모니터 불빛도,,,

 앞 좌석에 코 고는 소리도 신경이 쓰였다.

늦은 저녁 비행기...아니,,,4시간 이상타는 비행기는

 참 견디기 힘들다.

옆에서 깨달음은 뒤늦은 영어 공부를 하고 있고,,,

그 모습이 웃겨서 더 잠이 안 왔다.

이상한 발음으로 연습을 하는데....

[ 오,,마이 고토....(Oh My God) ]라고 했을 때부터

내 잠은 다 달아났었다. 

7시간의 비행이 끝나고

 싱가폴에 도착한 시간은 새벽 5시10분...

공항에서 기다리는 가이드 역시도

 약간 졸린 눈을 하고 있었다.


 

난 봉고차에 타자마자 꾸벅꾸벅 졸다가

시린 눈을 진정시키고

가이드가 설명해주는 싱가폴의 역사및 법률,

국민성에 관한 얘길 들었다.

싱가폴하면 누구나 가보는 코스를 향해 봉고가 달렸고

다행이 여행객이 우리 둘 뿐이여서 마음이 편해서인지

잠이 쏟아졌지만 처음보는 싱가폴 시내를

반쯤 감긴 눈으로 응시했다.

먼저, 싱가폴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머라이언을 보고

마리나 베이샌즈호텔에도 가고, 이 호텔은

한국의 쌍용건설이 준공을 했다고 한다.

베이샌즈호텔과 연결된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에 들렀을 때

 마치 영화 [아바타]의 주인공이 나올 것만 같아서

자연스럽게 잠이 달아났다.

그리고 차이나타운, 인도 거리를 지나

식사를 하고,,,잠시 커피숍에서 휴식을 취한 뒤,

크루즈를 타기 위해 선착 터미널로 향했다.

 

비행기 안에서 크루즈 가이드북을 외우다시피 한 우리는

출국심사와 짐 검사, 그리고 건강검진표를 

무난히 제출을 하고 승선을 할 수 있었다.

신용카드를 등록하면 씨패스카드가 발급이 되며

이 카드로 승선중에 모든 결제를 할 수 있었다.

카드에는 디너 세팅 시간, 장소, 테이블 번호가 적혀있고

B9는 피난 훈련장소를 뜻한다고 했다.

 배치된 방에 들어갔더니

그 날의 이벤트와 정보가 가득 적힌 영문신문과

 일어번역판이 테이블에 올려져 있었다.

그 날의 날씨를 시작으로 디너, 라이브, 이벤트,

영화, 뮤지컬의 장소및 시간들이 상세히 적혀있었다.

 

우리가 탔던 로얄캐리비안 마리너호는

톤수14만톤, 길이는 311미터, 최대 탑승객 3,800명,

승무원 약 1,200명, 층수15층,

 최고속도는 22노트(약 40km/h)이다.

아침, 점심, 저녁, 메인 다이닝 룸에서 코스로 식사를 하고

밤10시까지 영업하는 뷔페, 24시간 운영하는 스낵바가  있어

자기 취향에 맞게 언제든지 가서 자유롭게 먹을 수 있었다.

룸서비스도 24시간 오케이..

단 밤 12시가 지나 주문하는 룸서비스에는

1달러의 팁을 주는게 매너라고 한다.

 

디너타임에 난 스테이크를 깨달음은 생선구이를 먹고,,

메뉴도 영, 한, 중, 일어가 준비되어 있어

우리처럼 영어가 서툰 사람들도 그리 불편하진 않았다.

음식맛도 상당히 괜찮았으며

뭐니뭐니해도 자유로운 분위기가 여행의 피로를

느끼게 하지 않았다.

 

 

식사가 끝나자 카지노를 즐기는 사람도 많았고

우리는 스카이라운지를 돌아본 후

3층에서 열린 아이스쇼를 보았다.

1시간 쯤 계속되는 화려한 아이스쇼를 보다가

문득 [참 좋은 세상이다]라는

혼잣말이 노인처럼 불쑥 튀어 나왔다.

아이스쇼가 끝나고 깨달음이 뭐 좀 먹으로 가자며

뷔페 레스토랑 (11층)에 올라가 깨달음이 퍼 온 음식들,,

저녁에 먹은 메인 식사도 맛있었는데

이곳은 아시안 스타일이라며 김치가 진짜 맛있다고

먹어보라며 권했지만 난 잠이 몰려와 아무 생각이 없었다.

 

승객들은 대부분 중국계(싱가폴, 말레시아, 홍콩, 대만)분들이

많았고 한국분들은 연세가 좀 드신 분들이

부부 동반으로 조금 계셨고

일본 사람들은 거의 찾아볼 수가 없었다.

망망대대로 펼쳐진 바다를 바라보며

가볍게 조깅을 하는 사람들,,

바람에 날리는 머릿칼을 다듬어 주는 연인들,,,

깔깔거리며 수영을 즐기는 아이들,,

그리고 그 곁에서 맥주를 마셔가며

아이들을 바라보는 어른들,,,,, 

여행을 하는 이유도, 그리고 궁극적으로

사람들이 돈을 버는 이유도 이런 여유로움을 즐기기

위해서가 아닌가라는 생각을 잠시 해봤다.

처음 타보는 크루즈,,,

세상은 넓고, 볼 것은 많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낀

첫날밤이였다. 


댓글19

  • 지후아빠 2016.01.23 00:46

    어느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크루즈 여행에 대한 자세한 안내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세밀한 사항은 기억이 안나지만, 글을 쓴 목적이 크루즈 여행이 결코 어려운게 아니라는 걸 설명하는 거 였다는 건 아직도 기억이 나네요...

    여행은 너무 편하면 오히려 여행같지 않아서 싫었었는데, 조금은 편해져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걸 보면 아저씨가 다 되긴 되었나보다 하고 생각이 드네요...
    멋진 여행되셨기를 바랍니다.
    답글

  • 윤정우 2016.01.23 01:18

    이번 이야기는 무척이나 즐겁게 들립니다 제가 그곳에서 여행을 즐기는것 같은 느낌이랄까 ^^
    답글

  • lovelycat 2016.01.23 01:27

    여행 잘 다녀오셨나요
    읽기만해도 너무 설레네요~
    늘 가보고싶던 싱가폴에다 크루즈여행이라뇨~~ 열심히 돈을 벌고 여유가 되면 그런 여행을 즐기는 것도 나쁘진 않죠
    저도 아이들이 크기전까진 열심히 일해서 돈벌고 애들이 자립하게 되면 제 생활을 즐기며 살고싶어요
    답글

  • 2016.01.23 01: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aydenJ 2016.01.23 01:58 신고

    저도 크루즈 타본 적 없는데 덕분에 좋은 구경합니다.
    물을 좀 무서워해서 강에 다니는 유람선같은 것도 잘 안타는데
    어디서 읽으니까 나이 들수록 '난 이런 거 안해'라고 생각하지 말고 새로운 걸 해야
    생각도 뇌도 덜 늙는다고 해서 이제 태도를 바꿔보자 싶어요.
    답글

  • 윤양 2016.01.23 06:43

    저는 미국에서 멕시코 가는 크루즈를 타봤어요
    그때 딸이랑 둘이갔었는데 큰 배인데도 멀미고생에 둘이서 멀뚱멀뚱 심심하고 크루즈온걸 후회하기도 했었어요 ㅎ 지금생각하니 그것도 다 추억이네요 케이님글을 읽고 작년생각이 나면서
    즐겁게 읽었어요 혹시 사진 찍으셨어요? 저는 사진 많이 찍고 그중에 잘나온걸 사왔어요
    디너도 멀미땜에 못먹었거든요 한번을요
    ㅎㅎ 케이님 늦었지만 올 한 해도 건강하시고
    좋은글 매일 기다려요
    감사해요 행복하셔요~~^^
    답글

  • 지금도 여행 중이세요??
    너무너무 추운 겨울에 시달리고 있는데
    이렇게 따뜻한 곳의 사진들, 영상들 보니
    더 봄과 여름이 기다려지는 것 같아요^^

    저희도 아이가 조금 더 크면 싱가포르나 오키나와 쪽으로 여행을 생각 중이에요.

    군인이라서 휴가가 길지 못해서ㅜㅠ
    조금 더 길게 받을 수 있으면 유럽도 계획에..

    그런데, 아직 정말 계획단계일 뿐ㅎ
    이렇게 실행에 옮기기는 힘드니 포스팅 보면서 대리만족을 하고 있어요^^

    아이가 레고 엄청 좋아해서
    말레이시아에 있는 레고 테마파크도 다음에 꼭 가고프네요♥

    저희 엄마도 명절 지나고 다음달 말에
    싱가포르 크루즈 가신다고 하더라구요.

    편하게 즐기실 것 같아서
    안심이 되네요~

    저희는 이번 설은 고향방문을 못 할 것 같아요.
    11월에 나올 것 같은 집이
    아직까지도ㅜㅠ

    거기다 며칠전 강추위 날에 베란다 배관이 터져서
    울면서 물을 퍼냈답니다ㅜㅠ

    며칠 사이에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그래서 지금 멘탈붕괴가 아니라 증발 수준이에요ㅎ

    그런 와중에
    케이님 글 보면서 힐링하고 가요~

    즐거운 시간, 추억..
    많이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답글

  • 가을여행 2016.01.23 07:21

    동생이 싱가폴에. 살아서 자주 갔었는데
    그때보던. 크루즈였나보네요
    타보진못하고. 멀리서. 보기만했었지요
    추운날씨에. 따뜻한 곳에서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좋은것. 많이 보시고 좋은추억. 만들고 오세요^-^
    답글

  • 2016.01.23 08: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김정연 2016.01.23 11:39

    와~~ 크루즈 타셨군요~^^
    즐겁게 여행 하시길요. 정말 좋아보여요. 저도 모르게 케이님처럼 참 좋은 세상이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좋은 시간 보내세요~^^
    답글

  • 2016.01.23 11: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남무 2016.01.23 20:02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재미난 구경도하시고
    즐거운 여행되세요^^
    답글

  • 도랑가재 2016.01.23 21:13 신고

    멋진 여행 중이시군요.
    볼거리도 참 많겠단 생각이 듭니다.^^~

    답글

  • 2016.01.24 20:32

    여행 중이시군요. 즐겁고 안전하게
    잘 다녀오셔요. 내외께서
    즐겁게 지내시는게 너무 좋아서
    글 읽으러 종종 온답니다.. 새해에도
    행복한 케이님 되시길 바래요
    답글

  • 박희정 2016.01.24 21:39

    웃으시면서 시간 보내다 오시길 바래요!
    답글

  • 2016.01.25 04: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이경남 2016.01.25 10:14

    여행 잘다녀오시고 여행중의 이야기들도 많이 남겨주세요. 대리로 만씩할수있게끔 부탁 드립니다~
    답글

  • 크루즈는 한 번도 타본 적이 없는데 정말 글을 읽고 나니 크루즈 여행도 좋겠구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말씀처럼 사람들이 돈을 버는 이유는 크루즈 여행과 같이 일상 속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기 위함이 아닌가 싶어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민들레 2016.01.25 22:36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많으니 바다 위 낙원이군요
    왕~부럽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