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인 신랑(깨달음)

한국에 가기 전날, 남편이 가장 먼저 한 일

by 일본의 케이 2018.02.27

저녁을 먹고 서로 각자의 짐정리를 시작했다.

아빠 기일에 맞춰 한국에 들어가야했기에

간단하게 몇가지 옷만 가져갈 요량이였다

비록 단거리이지만 캐리어를 들고 광주까지

움직여야한다는 게 이젠 피곤한 나이가

되어서인지 되도록이면

가볍게 짐을 꾸리려 하고 있다.

그렇게 짐을 챙기고 나와 보니 깨달음 가방이

거실에 누워있고 넣다가 중단한듯한

엄마 사탕과 정종,,그리고 세면도구,,

조용히 자기 의자에 앉아 있는

깨달음 모습이 가관이였다. 

 

[ 지금 뭐 해? ]

[ 맛사지...]

[ 짐 싸다 말고,,웬 맛사지? ]

[ 얼굴이 너무 새카맣게 그을려서...]

[ 짐 다 챙기고 하지...]

[ 아니,피부관리가 먼저야,, 내일 한국 가는데..

올해부터는 철저하게 얼굴 관리를 해야겠어 ]

[ 왜, 갑자기..?]

[ 젊어지고 싶어서.....]

[ ........................ ]

[ 아빠 기일 때문에 가는 거야,,알지?

놀러 가는 게 아니야..]

[ 알아,,그래도 조카들이랑 친척들 오니까

좀 멋지게 보이고 싶어...]

[ 그나저나 그 맛사지팩은 어디서 났어?

내가 준 적이 없는데..]

[ 샀어...]

[ 어디서? ]

[ 지난번 신주쿠 나갔을 때 팔길래

3장들이 하나 샀어 ]

[ 근데 왜 말 안했어? ]

[ 그걸 왜 말해? ]

[ ....................... ]


내가 방에 들어가려고 하자 한 손으로 자기 얼굴을

톡톡 맛사지하듯 두들기면서

한국남자들은 맛사지팩 이외에 피부관리를

잘 하는 것 같던데 어떤 방법으로

 유지하는지 알려달란다.

[ 모르거든,,,]

[ 검색 좀 해 줘봐..한국에 가면 날 알아보는

팬들이 있을지 모르니까 정말 관리해야 돼..]

[ 뭔 소리야? ]

[ 지난번 커피숍에서도 깨달음님 아니냐고

누가 말 걸었잖아, 그리고 당신 후배도

내 옷차림보고 금방 알았다면서..

그니까 언제 어디서 우리를 알아보는 사람이

있을 줄 모르니까 조심해야 돼.

아니,,외모에도 신경을 쓰고, 패션에도

신경을 써야 돼..]

[ 당신, 너무 착각속에 사는 것 같애..

 이번에는 정말 아빠 기일 때문에

가는 거야, 그리고 행여 누가

알아본다고 해서 당신이 의식을 하는 것도

좀 웃기잖아, 연예인도 아닌데 ]

[ 연예인이 아니여도 누군가 새로운 사람을 

어디에서, 어떤 모습으로 만날지 모르니까

항상 깔끔하고 이왕이면 멋지게 보여지는 게

좋지..안 그래? ]

할말이 없어 먼저 자겠다는 말을 남기고

 내 방에 들어가 채 5분도 안되서 날 부른다.

[ 왜? ]

[ 음,,당신이 바르는 아이크림 있으면 나도 좀 줘..

눈밑에 다크서클도 그렇고 주름도 많아서

정말 케어를 많이 해야 될 것 같애 ]


 

[ 그만 하고 자,,]

[ 좀 줘 봐,,이건 나만을 위해서 이러는 게 아니야,

한국에 가족들, 친척들에게 항상 멋있는 모습,

젊은 모습 보여드리면 당신도 좋잖아

그니까 당신도 협력 좀 해 줘.

아,,그리고 한국 언니들에게 일본 오빠들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지.. 

평창 올림픽 덕분에 많이 친해졌잖아

그니까 더더욱 좋은 이미지를 심어줘야 돼 ]

[ ...................... ]

아이크림을 건네주고 다시 난 내 방으로 들어왔다

 실은, 지난번 내 글이 메인에 떴을 때

엎드려 잠자는 등짝 사진을 보고 깨달음인줄

바로 알았다며 오랜만에 연락한 후배도 있었고

한국 모 백화점에서도 일본어를 하는 우리 부부를

천천히 보고 조심스레 말을 걸어오신 분도 계셨다.

그래서 더더욱 멋을 부리고 외모에 관심을

두고 싶어하는 것같은데 약간의 불순한?의도가

포함이 되어 있음을 본인 스스로도

 부정 하지 않았다.

 

깨달음은 언제까지 저렇게 젊은 생각으로 살까?

그게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늘 저렇게

행복한 꿈을 꾸며 세상을 산다.

 깨달음에게 한국이라는 나라는 어떤 이미지일까?

자기 자신이 멋지고 괜찮게 보여지고 싶은

나라임은 분명한다.

깨달음이 또 부른다.

[ 한국에는 지금 뭐가 봄패션일까?

내 봄 머플러는 어딨지? ]

잠은 안 자고 피부관리 몸치장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깨달음에 달콤한 꿈이

깨지지 않도록 아이크림,나이트크림,꿀팩까지

챙겨서 줬더니 너무 좋아한다..

깨달음 가슴에 봄바람이 분다. 

-------------------------

잠시 한국에 다녀오겠습니다.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