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한국의 김장날을 기다리며

by 일본의 케이 2015.09.25

깨달음이 공항까지 같이 따라 나섰다.

피곤하니까 그냥 집에서 쉬라고 해도

나를 배웅하고 자긴 회사로 들어가면 된다고

아침부터 서둘러 공항에 오게 되었다.

공휴일이니까 그냥 쉬라고해도

자기 혼자 있을 때 회사에서 일하는 게

딴 생각도 안나고 좋다며 회사에 갈 거란다.

 

 아침을 같이 먹으며 깨달음이 물었다.

한국에서 뭐 먹을 거냐고...

청국장 먹을 거고,, 다른 건 특별히 없다고

추석 보내고 바로 돌아 와야하니까 시간도 없고,,

일 처리하고 조사하는라 정신없이 보낼 것 같다고 그랬더니

아무튼 뭘 먹든 자기 몫까지 먹고 오란다.

[ ............................... ]

추석 저녁에 친척들이 모이면

재밌겠다면서 일본 들어 올 때

간장게장이랑 양념게장 사가지고 오란다.

알았다고 그 외에 필요한 것 말해보라고 하니까

한국산 쥐포, 특히 목포나 여수산 쥐포가 먹고 싶단다.

그리고 어머니꺼 묵은 김치랑 갓김치도

좀 얻어 오란다. 

[ ............................... ]

듣고 있자니 피식 웃음이 새어 나왔다.

 

이 남자는 도대체 언제 이런 목록을 정리해 두었을까라는

생각에 어이도 없고 우스웠다.

알겠다고 꼭 사서 오겠다고 약속을 하고 자리를 옮겼다.

 

 

 커피숍에서 차를 한 잔 하며 깨달음이 자기는

김장할 때 가면 되니까 재밌게 놀다 오란다.

그렇지 않아도 지난주에 언니들에게 카톡을 했었다.

 김장 언제하는지

언니들에게 물어보라고 해서....

 

김장담기는 한 번도 보지 못했다고

올 해는 김장체험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언니 말대로 우리 스케쥴을 알려주면

우리에 맞춰 김장을 한다고 했으니까

우리가 날을 잡으면 된다고 했더니

남자는 김장할 때 별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더라면서

자긴 옆에서 보고 간을 보거나

삶은 돼지에 싸먹으면 되는 거 아니냐고

생각만해도 군침이 돈단다. 

그리고 저녁되면 피곤하니까 찜질방 가서

몸을 풀면 되는 거라고

김장 외에 다른 이벤트도 만들어서 가고 싶단다.

[ ....................... ]

무언가 색다른 체험을 하고 싶은데

뭐가 지금 한국에서 유행인지, 꼭 가봐야 할 곳은 어딘지 ,

자기가 모르는 새롭고 멋진 곳이 있을 것만 같은데

아직 찾지 못했다고 시간 있으니까

천천히 찾아보겠단다.

커피숍을 나오며 출국장으로 향했다.

출국장에 들어서는데 깨달음이 얼른 내 귀에 대고

[ 박카스 부탁합니다]란다.

박카스도 사오라는 소리다.

가족들에게는 김장 때 만나자는 말도 전하라면서

손을 흔드는 깨달음... 

함께 가면 좋으련만 이번엔 나만 잠시 가게 되었다.

 추석을 보내기 위함도 있지만

한국에서 봐야할 일이 생겨서 겸사겸사 나만 떠나야했다.

 

김장 때는 꼭 같이 출국해야겠다.

 

---------------------

한국에 잠시 다녀오겠습니다.

깨달음이 자기 타블렛으로 매일 누가 방문하셨는지

체크? 한다고 합니다.

한글도 못 읽으면서...

이웃님들 추석 잘 보내시고요,

저는 돌아와서 바로 새 소식 전해 드리겠습니다.

 


'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귀국을 할 수 있을까....  (18) 2015.10.03
크리스챤으로 산다는 것  (26) 2015.09.30
한국의 김장날을 기다리며  (47) 2015.09.25
여러모로 참 슬픈 40대....  (30) 2015.09.16
고령출산을 생각하던 날  (55) 2015.09.03
엄마를 부탁해-2  (20) 2015.08.25

댓글47

    이전 댓글 더보기
  • 젬마 2015.09.25 19:37

    귀여운 깨달음님.....
    케이님 혼자 저 부탁한거 다 들고오게 하는건
    쫌 그렇습니다!!!! ㅎㅎ
    답글

  • 자애 2015.09.25 20:30

    자기는모르는새로운그무언가가있을것만같다는부분에서빵~터졌어요ㅋㅋ진심이 확느껴지는부분이예요 다들즐건추석보내셔요 ♥
    답글

  • 행복한요리사 2015.09.25 22:13

    한국에 오셨군요~
    케이님! 사랑하는 가족들과
    즐겁고 행복한 추석명절 보내세요. ^^
    답글

  • 신순옥 2015.09.25 23:49

    케이님. 한국에서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답글

  • 명품인생 2015.09.26 12:08

    와~~~~한국에서 보름달을 보시는군요 ㅎㅎㅎ
    깨서방없이 혼자보는 보름달 특별할것 같아여 ㅎㅎㅎ
    대신
    사랑하는 친정 가족들하고 온정 나눔하시기를 ~~~~~~추석입니다
    답글

  • 곰돌 2015.09.26 14:33

    깨달음님 추석 잘 보내세요! 항상 글 재밌게 읽고 있어요
    답글

  • 2015.09.26 16: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26 21:0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9.26 21: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녹색젤리 2015.09.27 00:36

    와우~ 추석기념으로 한국 방문하시는군요~~ 두근두근 설레이실것같아요~ ^0^
    가족분들과 맛있는 명절음식도 많이 드시고 즐거운 이야기도 많이 나누세요~~
    깨달음님은 조금 쓸쓸하시겠지만, 케이님이 들고 오시는 음식(?)이 그 외로움을 해소해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さとりさん ,おはようございます~~(저는 일본어를 잘 못하지만 보신다고 하니 인사를 드립니다^.^)
    답글

  • 민들레 2015.09.27 02:28

    지금 한국에 계시겠군요
    깨달음님은 아마도 다욧을 포기하셔야겠어요 ㅋ
    드시고 싶은것도 많고 궁금한것도 많고...

    한가위 명절 친정식구들과 보람있게 보내시고 둥근달처럼
    언제나 넉넉한 가슴이길 바랄게요.


    답글

  • hee 2015.09.27 08:35

    케이님~~한국오셨군요..가족들과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깨달음김 보신다니 해피추석~~^^ 둥근보름달 보면서 소원비세요..다 이루어질 겁니다~~^^ㅎㅎ
    답글

  • SPONCH 2015.09.27 18:29

    한국에서 추석을 보내시는 군요!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오세요. ㅎㅎ
    답글

  • 2015.09.27 23: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도 올해 처음으로 스스로 김장담기를 해 볼까 계획하고 있는 중이긴 한데, 여기저기서 김장이라는 단어가 들려올 때 마다 벌써 그 시증이 왔나...이번에도 그냥 넘기고 한 두 포기씩 대충 담가먹을까..하는 마음도 들어요.ㅠ
    저도 예전에 어려서 엄마랑 할머니가 김장 담그실 때 옆에서 도와드리며 생굴도 싸먹고 했던 기억이 나요. 너무 맛있어서 지금도 그 맛이 잊혀지지가 않아요. 굴이 바싸다고 많이 주지도 않으셨는데요..ㅎ
    한국서 추석 명절도 잘 쇠고 오시고, 처리해야할 일들도 잘 보고 오세요~
    답글

  • 2015.09.29 10: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ean 2015.09.29 11:35

    케이님 카톡은 일본어를 한국어로 번역해놓은거 같아요~ 나라의 문화와 언어가 전달력의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머리속에 잠깐 스쳐지나가네요
    답글

  • annie 2015.09.29 23:52

    케이님 보고 싶어요~ 빨리 글 올려주세요~ 맛있는 음식 사진두 많이요
    답글

  • 미라라네 2015.09.30 10:01 신고

    추석 잘 보내셨나요? 저도 아침.간식.점심.간식.간식.저녁.간식.입가심으로 명절 잘 지냈습니다. ^^
    케이님도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행복하게 보내셨길 바랍니다. ^^
    답글

  • 위천 2015.10.02 18:20

    잘 다녀오셨는지요?
    명절에 가족들과 즐겁고 행복하게 지내셨겠지요
    김장철에 또 고향을 방문하신다 하니 지금부터 깨달음님은 마음이 설레겠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