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성숙한 부부가 되어가는 시간이 필요하다

by 일본의 케이 2018.05.14

오후, 3시를 넘어 회사에 도착했을 때 깨달음은 

기공전문 맛사지 아저씨에게 몸을 맡긴

 상태로 내가 들어오는 것도 몰랐다.

여직원과 도란도란 이런저런 얘길

  나누다 트레이닝복으로 갈아입었다. 

처음으로 맛사지를 받았던 여직원 한명은

 허리가 너무 아파 앉는 게 불편했는데 

거짓말처럼 편해졌다고 나에게도 오십견이 

금새 나을 거라고 기대감을 실어줬다.

또 다른 여직원 역시도 허리와 다리가 아파

오래 걷질 못했는데 몸이 아주 가벼워졌다며

내게 올라가지 않았던 발이 배꼽 위까지

올라갔다며 몇번이고 보여줬다.

[ 저 선생님, 구마모토에서 아주 유명하대요]

[ 네..깨달음한테 들었어요, 그래서 출장으로

불렀다면서요 ]

[ 인기가 많아서 도쿄에도 한달에 한번씩

출장 나오시는데 예약이 항상 많다네요]

[ 나도 효과를 보고 싶은데..]

우리 여자 3명은 여러가지 여성질환에 관한 얘기,

30대 후반을 접어선 두 여직원들이

하소연을 하는 것처럼 자기 몸이 점점

젊지 않음을 느낀다며 토로했다. 


막바지에 접어든 깨달음은 잠자다가 

쥐가 자주 난다는 얘기를 했고, 해소방법을

 선생님이 알기 쉽게 설명해 주셨다.

그리고 드디어 내 순서가 오고,,,

약간 휘어진 골반부터 잡아주셨고

발가락부터 맛사지 하듯이 근육들을 

만지시는 것 같더니 바로 물었다.

[ 운동 하세요? ]

[ 운동이라기 보다는 지무에서 한시간씩은

빠른 걸음을 걷고 있어요 ]

[ 그래서 근육 풀어지는게 아주 빠르네요 ]

[ 좋다는 소리인가요? ]

[ 네..아주 좋다는 소리에요 ]

 참 다행이다는 생각도 잠시, 선생님이 지긋이

어딘가를 누르는 것같더니 또 물었다.

[ 큰 병 앓은 신 적 없었나요? ]

[ 네....]

[ 간도 별로 안 좋으시네...]

[ .................................. ]

구체적으로 어디가 아팠는지 무슨 병이였는지도

묻지 않고 아프게 누르는 느낌도 없이

여기저기 가볍게 만지는 것 같았는데 마치

내 삶을 꿰뚫어 보는 것 같아서 왠지 부끄러웠다.

지압이라고 해야할까,그렇게 힘을 주는 것 같지 

않은데 어디가 안좋은지 딱 꼬집어 내는게

신기하고 무섭기까지 했다.


그리고 제일 문제인 왼쪽 어깨를 선생님이

이렇게 저렇게 조심히 만지며 움직이기를 10분, 

[ 오늘 안 될 거 같은데요. 지금,사모님 상태가

심해서 관절막이 줄어들어 너무 딱딱하게

 굳어 있어서 쉽게 움직이지 못하니까 먼저

 관절운동을 계속하셔야 될 것 같네요,

오늘, 내일, 풀릴 것 같지 않는데요.. ]

[ .......................... ]

저쪽에 있던 깨달음이 얼른 달려와서

뒤둥그레한 눈으로 나랑 선생님을 번갈아

쳐다보며 팔은 못 고쳤냐고 물었고

선생님이 차분히 설명을 했다.

우린 직원들과 함께 인간의 근육원리? 지압의

 기초상식을 듣고 따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 당신을 위해서 부탁드렸는데,,제일 힘든

당신은 못 고치고 직원들만 좋아졌네..]

[ 직원들이 좋아졌으면 됐지..]

기대를 조금 했던 건 사실이지만

역시 오십견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받아들이고 우린 집으로 돌아왔다.




동생이 보내준 소포가 도착해 있었고

깨달음이 바로 접시를 가져와서는 곱창김 

하나를 열어 푹푹 찢더니 뜯어 먹었다. 

[ 참,,대단한 아저씨야~당신은,,,]

[ 왜? 이 김은 생으로 먹는 게 맛있잖아..]

[ 그래,,많이 먹어..]

[ 나를 위한 선물이 없네,아무리 과자를 끊었다고

 하지만,,,,그래서 이거라도 먹는 거야,,,]

[ 과자는 내가 모두에게 보내지 말라고 했어 ]

속없는 소리를 하는 것 같아 한마디 더 쏘아붙였다.

 [ 당신, 진짜 초딩같애..내가 이걸 부탁한 거야, 

그래서 보낸김에 돌김도 같이 보내준 것이고.

지난번엔 제주도에서 천혜향 보내왔고,

매일 하나씩 잘 먹고 있잖아,, ]

[ 아,,그랬지....]


난 어깨 찜질팩이 절실히 필요했다.

예전에 내가 가지고 있던 것은

우리 시어머니를 드렸고 일본에서 사려고

했더니 원하는 사이즈가 없어 급하게 

동생에게 하나를 더 부탁했던 것이다.

[ 알았어..미안해~몰랐어..]

전혀 미안해 하지 않는듯한 뉘양스로 한마디

하고는 주방에 가더니 뭔가를 하는 것 같았다.

잠시후, 쥐포 2개를 구어서 온 깨달음이

야금야금 맛있게 먹었다.

난 찜질팩으로 어깨 맛사지를 하면서

다음주에 제출할 레포트를 정리하느라

컴퓨터 앞을 떠날 수 없었다.

그렇게 2시간쯤 지났을 때 너무 조용해서

깨달음 방에 가봤더니 없고 내 방에서

옆드린채 곱게 자고 있었다.


카메라를 들이대는 걸 보고 찍지 말라며

두눈을 찔끔 감았다.

[ 왜 내 방에 잠 자는 거야? ]

[ 그냥 당신 방에서 자고 싶어서,,]

[ 왜 그래? ]

[ 그냥... ]

[ 말을 해, 피곤해?]

[그냥 좀 외로워서,,아까 그 기공 아저씨

 나보고 살 빼라고 했어, 근데,,당신도 구박하고,,

갑자기 서글펐어..] 

[ ........................... ]

서글프다는 말에 풋 웃음이 터질뻔 했다.

[ 나도 회사 잠시 쉬고 당신이 휴양갈 때

 같이 떠날까?]

[ 당신하고 싶은대로 해 ]

[ 말이 그렇지..같이 못 가, 바빠서,

당신 없으면 나 혼자 어떻게 살지? ]

[ 나 없이도 밥도 잘 해먹었으면서..]

[ 잠시 없는 것과 휴양 간 것과는 많이 틀리지 ]

[ 아직 멀었어,, 걱정 마,,]



우린 꽤 늦게까지 앞으로의 삶에 대해 얘기했다.

 우리가 세워둔 노후계획이 조금씩 

앞당겨 질 것도 같고,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흐를 것 같아서 조금 불안한 게 사실이다.

 우리에게 남은 소중하고도 소중한 남은 시간 

따뜻한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아가자며 만약에 

주말 부부나 한달부부가 되더라도 서로 

노력하자고 했다. 부부는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할

 시간을 많이 늘어야 한다며 둘만의 여행지를 

만들어서 일상의 생활에서 벗어난 

노후를 즐기자는 의견도 나왔다

 내 귀에 대고 깨달음이 속삭인다

[ 나,,살 뺄게..조금만 기다려 줘~]

[ 그래, 꼭 빼 줘~]

깨달음이 자기 방으로 돌아가고 난 오늘을

 정리하며 일기를 써내려가다 아내의 인내는

 남편을 살리고 남편의 인내는 아내를 

명예롭게 한다는 법륜스님의 

말씀을 문득 떠올랐다.

부부는 가위와 같아서 두 개의 날이

똑같이 움직여야 가위질이 잘 된다고 하던데

그 말이 요즘엔 많은 의미를 부여해주고 있다.

부부의 사랑이란 꽤 오래 뜸을 들인 후에야

성숙해지는 듯 싶다. 우리부부도,,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