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일커플들 이야기

남편이 한국을 떠올린 음식 두가지

by 일본의 케이 2016.12.21

일요일 아침부터 우린 한해 마무리 

대청소를 시작했다.

좀 이른감이 있긴 했지만 이번주부터

서로 너무 바쁘고 특히, 다음 주말은

망년회, 크리스마스가 있어 청소할 시간이 

없다는 걸 서로 알고 있어서였다.

오늘 하루 다 끝낼 수는 없겠지만

하는데까지 천천히 하자고 의견을 모으고

난 주방을 시작으로 냉장고 정리를 시작했다.

 자기 방을 먼저 하겠다던

깨달음이 조용하길래 둘러봤더니

방에는 없고 욕실에서 소리가 났다.

문을 빼꼼히 열었더니

깜짝 놀라면서 잽싸게 몸을 숨겼다.


문 뒤에 숨어서는 이렇게 외친다.

[ 속옷밖에 안 입었어 !!  하지마~]

[ 알았어,, ]

[ 빤스까지 찍는 건 너무 하잖아]

[....................]

그렇게 깨달음이 문을 꼭 닫고 청소를 하는동안

동생에게서 어마어마한 크기의

20키로가 넘은 소포가 도착했다.

아이스박스에 얼마나 꼼꼼히 잘 담았던지

함께 넣어 온 아이스팩이

녹지 않은채로 그대로였다.


이번에 담근 김장김치부터 갓김치. 동치미

깻잎, 떡, 김, 달래, 호빵, 

어묵, 봄동, 풋고추, 애호박, 땅콩, 

깨달음 과자까지..,..

샤워하고 나온 깨달음이 입을 쩍 벌리면서

완전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자기 과자를 챙겨서 방에 얼른 갖다 놓았다.

다시 나와서는 소포내용물들을 살피더니

 김밥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동생이 보내준 어묵을 넣어 김밥을 말고

 깨달음이 너무 너무 먹고 싶어했던

라면과 함께 저녁을 차렸다.

[ 김밥 안 먹어? 별로야? ]

[ 아니, 맛있는데 라면이 더 좋아, 

당신이 면 못 먹게 했잖아..

지금 얼마만에 먹어보는 신라면인데..

면이 불기 전에 얼른 먹어야 돼..]

[ 이 봄동으로 쌈 한 번 싸 먹어 볼거야? ]

 준비한 달래장과 된장을 밀어줬더니

전혀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 난 그냥 라면 먹을래 라면에 파김치,,

너무 오랜만이여서

다른 건 안 먹어도 될 것 같아]


내가 작은 봄동잎에 된장과 달래장을

조금 올려서 한 입 넣어줬다.

[ 어때? 맛있지?]

[ 음,,,상추하고 다른 풀맛이 나..] 

[ 그 풀맛이, 풋풋해서 좋지 않아? ]

[ 나는 그냥 그런데...근데 

아주 한국적인 맛이긴 하네...

 한국에 가고 싶은 맛이라고나 할까.. ]

[  한국에 가고 싶은 맛?..]

[ 먹으면 그리운 맛이라는 게 있잖아,

나는 이 신라면을 먹으면 한국이 떠올라,,

세계 어디를 가든 신라면 하나면

완전 한국을 제대로 느낄수 있다고 생각해, 

아, 그리고 묵은지를 먹어도

왠지 한국을 떠올리게 돼,,

묵은지는 한국 고유의 음식이잖아,

어느나라도 그건 못 만들거야. 

 근데 신라면은 왜 질리지 않을까?]

[ 매워서 그러겠지? ]

[ 세계 사람들이 신라면 다 좋아하잖아,

 광장시장의 마약 김밥처럼 

신라면도 마약라면 같은 느낌이야,

너무 잘 만들었어. ]

 [ ................... ]


그렇게 말을 하고는 김밥 하나 입에 넣고 

라면에 파김치를 걸쳐 먹는 깨달음 모습이

 이젠  전혀 낯설지 않았다.

실은 이번 크리스마스에 가족들 몰래

깜짝파티처럼 한국에 다녀가려고 했는데

티켓을 구할 수 없었다.

[ 한국에 못가도 이렇게 처제가 보내줘서

너무 고맙다,  당신도 좋지? ]

[ 응, 오늘 청소하느라 수고했으니까 

많이 먹어 당신도,,]

우린 그렇게 동생이 보내 준 소포 덕분에 

한국을 만끽하며 따끈하고 포근한

저녁식사를 마쳤다.

깨달음은 신라면과 묵은지를 먹으면

한국을 떠올린다고 하지만 

  봄동과 동치미를 먹을 때면

 미치게 한국이 그립다.

코리아타운에서도 쉽사리 구할 수 없어서인지

내게는 귀하디 귀하다.

해외 거주가 길어지면 길어질 수록 

내 나라 음식이 뭐든지 그리운게 사실인데 

특히, 이렇게 한국을 떠올리게 하는

자기만의 음식들이 하나씩은 

분명 있는 것 같다.

먹어도 먹어도 채워지지 않을 그리움이지만

그래도 이렇게 먹을 수 있다는 것에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지후아빠 2016.12.21 09:59

    저도 가끔 시소잎같은 어떤 재료나 음식에서 일본에 가고 싶은 맛을 느낄 때가 있는데, 깨달음님 표현을 읽으며 그 맛이 느껴졌습니다. 음식으로 느끼는 그 나라의 분위기, 느낌, 감정들.... 우리 맘과 정서를 풍요롭게 하는 또 하나의 선물인거 같단 생각이 드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답글

  • Boiler 2016.12.21 10:36 신고

    대청소 일찍 하셨네요. 저희는 언제 할지 아직 계획도 못 세웠습니다 ^^;; 신라면에 신라면에 김밥이 참 맛있어 보이네요. 저희는 연말 연휴에는 오랜만에 신오쿠보에가서 한국 식료품도 사고 짜장면도 먹고 올까하고 계획중 입니다. ^^
    답글

  • Sponch 2016.12.21 13:27

    가까우니까 물건이 저렇게도 오네요! 부럽습니다. ^^ 동치미에 고향생각이 나시는 군요. 저는 콩잎물김치라고 경상도에서만 먹는 여름 김치가 있는데 여름만 되면 그 생각이 납니다. 한국 떠나와서 부터 콩잎 물김치철에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어 못 본지 10년이네요. ^^
    답글

  • 홍선혜 2016.12.21 14:41

    대청소 하시느라 고생하셨어요 몸은 일본에 계시지만 드시는 음식은 한식이네요ㅎ 한국은 비도오고 오늘 저녁은 라면먹어야겠네요_~~^^

    답글

  • kaory 2016.12.21 22:52

    여동생이 요코하마에 살고있어 달에한번 멀어도 두어달에 한번은 택배를 보내는데 전 저리 꼼꼼히 많이 못보내는데 대단하시네요 ㅎ 이번 26일은 직접 꽁꽁싸서 6살 딸내미랑 3주정도 놀러가려고 하네요 ㅎ
    답글

  • 2016.12.21 23: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21 23: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마네 2016.12.21 23:57

    친정어머니 반찬이 너무 좋더라고요.
    배 뿐만 아니라 영혼도 채워지는 느낌에 두그릇씩 먹었어요.
    남편은 마늘이 많이 들어가고 젓갈냄새도 심하다고 잘 안먹지만, 아껴먹고 있는데 잘되었다 싶어요 ㅋㅋ

    이엠에스 보통 3일이면 오니까 겨울엔 반찬받을수 있어너무 좋아요!!!
    답글

  • Herr 초이 2016.12.22 00:55 신고

    외국에 있으면 한국의 신라면 맛이 간절합니다 ㅋㅋ
    답글

  • 라면은 정말 한국라면의 고유한 맛이 있는 것 같아요. 체코에서도 한국이 그리울 때면 라면을 먹어요 ^^ 저에게 한국이 확! 떠오르는 음식은 돌산 갓김치에요ㅡ
    가족에게 알찬 소포를 받아서 너무 부럽기만 합니당
    답글

  • 스굴라 2016.12.22 13:43 신고

    봄동에 달래나 동치미는 진짜 한국적인 맛이죠.. 한국인만이 알 수 있는 맛이나 항이 있는거 같아요^^ 케이님 깨달음님 크리스마스 잘 보내시고 맛난 것도 많이 드세요 ㅎ
    답글

  • 김치앤치즈 2016.12.23 09:41 신고

    최고의 클마스 선물을 받으셨군요. 정말 부럽습니다.^^
    저는 산나물이 가득한 산채정식과 바다향이 물씬 풍기는 해초 반찬들 & 친정엄마가 자주 만들어 주었던 된장에 박아서 만든 무우짠지 등을 생각하면 한국에 미치도록 그립답니다.

    답글

  • 울릉갈매기 2016.12.23 16:50

    이런 소포를 받으면
    남다른 생각이 날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전주비빔밥 2016.12.23 17:49

    저도 일본에 살고 있는 한국인입니다 :) 신라면 이야기에 공감ㅋㅋ 그리고 일본에 온 뒤에 김밥이 얼마나 먹고팠눈지ㅠㅠ....! 저는 아직 일본어가 안되서 답답함이 있지만.. 같은 땅에 한국인이 있다는게 참 좋네여-!
    답글

  • 2016.12.24 21:3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hongjoo 2016.12.25 08:58

    타국에 오래 살면 그리운것이 많은데 그 중 제일이 가족에게서 받는 소포 꾸러미라고 생각 되네요. 거기에 무엇이 담겨 있든 그건 정성과 사랑이겠죠...
    부러운 마음에 댓글 남겨 봅니다.
    답글

  • 민들레 2016.12.28 15:05

    한국에 사는 한국사람보다 더 한국스럽게 드시네요
    꼴깍~! 침 넘어갑니다.
    아직 식전이라서...
    답글

  • 상큼한하루 2017.02.18 07:2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사랑스런그녀 2017.04.19 19:4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Taesoo Kim 2017.05.03 23:3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