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해외에서 한국인 사귀기가 은근 어렵다

by 일본의 케이 2016. 12. 24.

통역 일을 하다보면 다들 같은 말을 한다. 

내 말투, 행동, 손짓, 몸짓이 

한국 사람 같지 않다며 

일본 사람보다 더 일본 사람 같다는 것이다. 

그런 소릴 들을 때마다 묘한 기분이 든다.

 한국적인 행동, 손짓, 몸짓은 무엇이며 

일본적인 움직임은 무엇이란 말인가,,

딱히 정의하긴 힘들지만 일본인 눈에 비친 

나는 어쩌면 일본인 흉내를 아주 잘 내는 

한국인으로 보인다는 것일 게다. 

한국사람들은 이런 내 모습을 보고 

완전 일본 사람 같으시네요…….”라고 

복잡한 표정으로 날 바라보기도 한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작년에 한국에서 엄마와 함께

 병원에 갔을 때의 일이다. 

오십견 때문에 팔을 움직이지 못해

 엄마가 자주 가는 물리치료 병원에 갔다. 

 내가 해외 거주자다보니 보험이 없어

엄마가 간단하게 모녀관계임을 밝히고 

수속을 밟았다. 잠시 후 원무과 직원이

 원장실 앞으로 나를 데리고 가더니 잠시만

 기다리라고 했고 약 십 분  뒤, 원장실에 

엄마와 함께 들어갔는데

 어디가 아파서 오셨어요?” 하고 엄마에게 

내 증상을 물었다. 

그래서 내가 오십견으로 왔다고 대답했더니 

원장님이 깜짝 놀라시면서 한국말을 잘한다며, 

일본 사람 아니냐고 물었다.

아니에요. 저 한국 사람이에요.”

진짜, 한국 사람이에요? 진짜?”

엄마와 나를 번갈아 쳐다보면서 원장님이 

의아해하시자 엄마가 바로 이렇게 말했다.

일본에서 오래 살아가꼬 쫌 일본 여자같이

 이상하긴 한디 내 딸이여, 한국사람...”

.”

엄마의 이상하다는 표현이 좀 걸리긴 했지만 

난 그냥 아무 말 하지 않았다. 그러자 원장님이 

한숨 놓이시는지 자기가 왜 놀랐는지 얘기하셨다.

(다음에서 퍼 온 이미지)


아까, 원무과에서 일본에서 온 

환자가 있다고 해서 저는 

일본인 며느리인 줄 알았어요. 

그런데 한국분이셨네요. 조금 전에 이 앞에 

앉아 계신 걸 보고 전 속으로 어쩜 일본 사람은

 저렇게 일본 사람같이 생겼을까 하고 

생각했거든요. 

한국 사람하고는 전혀 다른 느낌이었어요.

 내 눈에는 완전 일본인처럼 보이던데… 

그래서 들어오셨을 때도 증상을 어머님께 

여쭤본 거였어요. 그런데 갑자기 한국말을 

하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그런데 사람 참 간사하죠?

 아까는 그렇게 일본 사람이라고 확신했는데

 또 이렇게 한국말을 하시니까 

한국 사람처럼 보이네요…….”

병원을 나오면서 엄마가 나한테 

내 머리 스타일이나 옷차림, 모든 게 약간 

이상한 데가 있어서 그런다고, 

한국 사람 같으면서도 어쩐지 

어색한 느낌이 들어서 

원장님도 착각하셨을 거라고 굳이 설명해주셨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지난번 한국에 갔을 때 큰언니가 내게 물었다.

[ 케이야,,니 머리 어디에 했어? 

일본에서 지금 유행하는 거야?]

[ 아니,,그냥 편해서..왜 이상해?]

[ 응,,아주 이상해..왜 머리를 그렇게... 

 야무지게 꽉 묶었어? ]

[ 흐트러지지 말라고,,]

[ 참,,희안하다..한국에서는 지금 너 같은

머리 스타일은 없어, 뭐라고 설명해야될까,,

조선족도 아니고, 중국인도 아닌..

그렇다고 한국인은 더더욱 아닌,,아주

이상한 머리 스타일이야...

누가 일본에서 산다고 안 그럴까봐 

아주 칼같이 딱 붙혀서,,사무라이 같이..]

[ ...................... ]

[ 그럼 어떻게 하라고 ?]

[ 좀 자연스럽게 풀어,,훨씬 여성스럽고

얼굴도 부드럽게 보이잖아,,

그렇게 않아도 얼굴이 차갑게 보이는데 

더 차갑게 보여..]

언니가 가르쳐준대로 머리를 자연스럽게

푼다음 깨달음에게 보여주며 어떠냐고 물었다

[ 머리를 왜 섹시하게 그렇게 풀었어?

남자 유혹할 것 처럼?그런 헤어스타일은

 일할 때나 직장에서 해서는 안 돼,,]

[ ...................... ]

깨달음의 이 말에 우리 세명 모두 할말을 잃고 

난 다시 단정하게 머리를 묶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엄마와 언니는 깨달음 몰래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깨달음이 은근 보수적인 면이 있는

일본인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나 역시도 일본사회에 맞는 모습과 사고로

일본화? 되어 버린 것 같다.

그러고 보니 내 머리 스타일은

일본 여성들이 입사면접을 볼 때 하는 

아주 깔금하고 정갈한 머리 스타일이다.

어쩌면 깨달음에게 그리고 일본사회에

나도 모르는 사이에 철저히 길들여져가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예전에는 한인 교회를 다녀서 일주일에 

한번은 한국어로 대화를 할 수 있었지만

이젠 그러지도 못하고, 

내 주위에 한국사람이 한 명도 없다.

 물론 후배와 선배가 있어도 서로가

너무 바빠서 얼굴보기가 힘들다.

 인간은 환경에 적응하는 동물이기에

 나도 적응한 것뿐인데 너무 적응을 잘 한 탓인지

다른 사람들은 거의 일본인화 되어버린

 한국인을 보는 듯한 눈으로 나를 쳐다본다.

외모와 사고도 자꾸만 한쪽으로 치우쳐가고

있음을 조금씩 느낀다.

서로 한국말로 소통하며 천천히 상대를 

알아가면서 새로운 한국 친구들을

 사귀고 싶지만 이곳이 해외라는 특성상 

은근 어려운 것도 있다.

먼저 다가가고 먼저 마음을 열어야하는데

자꾸만 난 혼자 고립되어 가고 

있는 듯 싶다.

댓글29

    이전 댓글 더보기
  • 제친구도 2016.12.24 12:30

    교환학생인 일본인인데 첨엔 누가봐도 일본인스런 화장 마스카라 블러셔나 누드립 립글로즈같은거 해서 딱봐도 일본인스러웠는데 지금은 쨍한 립스틱 바르고 눈 화장 덜하니까 말안하면 한국인같아보여요ㅋㅋ원래 사람은 환경에 따라 변하는거니까요ㅎㅎ
    답글

  • 카롱카롱 2016.12.24 20:00

    공감했어요~ 언니가 일본에서 공부하고 일하고 있다가 한국에 왔을때 제가 받은 느낌이었어요... 화장법도 옷도 한국과는 달라서 그랬던것같아요 그때 언니보고 다른사람들도 일본인같다고 했었어요
    답글

  • 2016.12.24 21: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마네 2016.12.24 22:36

    머리스타일이나 화장법 옷 스타일도 한몫 하는거 같아요.
    처음에는 한국에서 가져온 옷 입거나 신오오쿠보에서 머리 하면 안그랬는데..
    이젠 일본에서 옷사고 미용실도 동네 단골집이고 화장도 영향을 받고요..
    오래살다보니ㅜ가랑비에 젖어가듯 닮아가나봐요.
    답글

  • 2016.12.25 04: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25 07: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25 11: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뿅이아빠 2016.12.25 21:39 신고

    최근에 블로그를 알게되어 가끔 들어와서 글을 보고 갑니다.
    케이님의 글을 보면서 좁은 식견을 조금이라도 넓혀갈 수 있어서 좋은것 같습니다.
    답글

  • wicheon 2016.12.26 12:21

    뭐 이상 할 것이 없지 않겠어요
    누구나 머무는 곳에서 오래 살면 그 곳의 정서를 닮아 가는 것이 당연하지요
    전에 일본에 잠시 있을 때, 한인 교회를 갔었는데, 거기 할머니들이 머리를 보라색으로 염색을 했었어요
    그것을 보고, 과연 한국에서도 저렇게 할머니들이 염색을 할까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요즘은 가끔 한국에서도 보게 되거든요
    그러니 이상 할 것도 없고, 그것이 또한 자기의 개성이라 생각하면 그만이지 않을까 합니다
    답글

  • 2016.12.26 23: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6.12.27 12:3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민들레 2016.12.28 14:59

    단정한것을 좋아하던 나 였는데
    언젠가 부터 머리를 약간 산발같이 묶어 틀어올린 머리가 보기 좋길래
    따라 해보았더니 제겐 머리에 꽃을 달고 많이 아픈 그런사람(?)같이...
    역시 어울리는 사람이 따로 있더라구요 ㅋㅋㅋ
    답글

  • 인터넷에서 교포화장, 교포스타일 이런 게시물도 많이 올라온 적이 있잖아요. 주로 미국쪽 교포들을 말하는 것이긴 하지만, 케이님 말씀처럼 환경에 적응해 살다보니 해외에 사는 사람들이 외모며 습관 같은 것들이 한국에 사는 분들과는 좀 달라지는 것 같아요.
    한국 티비보니 요즘엔 외국분들도 연예계에서 많이 활동하던데, 그 분들도 한국 스타일로 많이 꾸미시는 것 처럼 보였어요.
    저는 한국에 가면 듣게 될소리가 아마도 좀 꾸며라. 얼굴은 왜이렇게 탔냐..옷 좀 사입어라....이런 소리들을 주로 들을 것 같아요.^^
    답글

  • jenia 2016.12.30 10:4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6.12.31 17:38

    아마 케이님이 일본에 사신지가 오래되어 스타일이 많이 변했고 같은 동양인이라, 그리고 한국 사람들이 일본사람을 많이 봐와서 생긴 일이 아닐까 합니다. 저도 호주 와서 2,3년 동안은 여기 옷은 쳐다도 안 봤는데 더 지나니 하나씩 눈에 들어오고 이제는 한국 옷 쇼핑 뿐만 아니라 모든 걸 여기서 조달한답니다. 그러다 보니 겉모습 스타일도 한국과는 많이 달라졌지만 호주사람이랑 인종도 다르고 호주 스타일 (?)이라는 게 한국에 생소하다보니 전 한국가면 그냥 뭔가 촌스럽고 어색한 스타일로 보이는 것 같아요. ㅎㅎ 그나저나 일본어 유창하신 거 또 한번 부러워하고 갑니다. ^^;
    답글

  • 토토로 2017.01.03 11:47

    케이님 글을 읽고 일본에 살면서 한국인 친구 사귀기 어렵다는 말씀 공감합니다. 지금 다니는 회사에서도 유일한 한국인이고
    그나마 친하게 지냈던 한국인 친구들마저 요2,3년 사이에 다들 한국으로 가벼렸거든요. 말씀대로 먼저 다가가고 마음을 열어야 하는데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자꾸 미루게 되네요. 올해에는 한국인친구 사귀는걸 새해계획에 추가해야겠어요.
    자주는 못들어오지만 항상 좋은글 읽고 힘 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바게뜨 2017.01.10 00:59

    각 나라의 언어마다 사용하는 근육이 다르데요
    그래서 그 나라에 맞는 특징들이 나타나는데 케이님은 일본에 오래 계시고 일본어를 더 많이 사용하다보니 외적인 분위기가 바뀌고 계신가봐요

    답글

  • 가리오 2017.01.11 19:07

    뭔가 슬픈거 같아요..
    시간이 지날수록 일본에 먹혀버리는거 같아요..ㅠ
    그래도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지말아주시길...
    뭔가 한사람을 잃어버리는거 같아 읽으면서 맘이 아팠어요
    답글

  • 깔깔마녀 2017.04.13 22:1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2017.11.27 20:0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