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해외 거주자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것

by 일본의 케이 2015. 5. 12.


매달 같은 시간대, 같은 날이지만 오늘은 좀 달랐다.

내 이름이 불리워질 때까지 초조했다.

늘 환자가 많아 예약시간보다 30분정도

미루어진다는 걸 알면서도

오늘은 20분 빨리 병원에 도착을 했다.

그냥 마음을 가다듬고 싶어서였다.

오늘이 재발의 여부및 완치가 확인되는 날이기 때문이였다.

긴장을 하지 않기 위해 쉼호흡도 해보고

행여, 결과가 나쁘게 나오더라도

여유롭게 생각하자고, 그 때도 버티었으니까

잘 버틸거라고 내 스스로에게

 약속하고 또 위로를 하며 마음 다지기를 반복,,,

 

그래도 번호표가 울릴 때마다 눈을 떴다, 감았다,,,

아직도 한참이나 남았는데 마음의 안정이 되질 않아

그냥 눈을 뜬채로 병원을 찾은 환자들 모습들을

멍하니 지켜보며 저 사람은 어디가 아파서 온 것일까,,,,,,

혼자 상상도 해보고, 옆눈질로 내 옆 환자의

치료약 처방전을 몰래 힐끔거리기도 했다.

 

이름이 불리어지고, 원장실에 들어섰다.

[오늘 날이 참 덥죠?]

[네,,]

[ 황금연휴 때는 어디 갔다 오셨어요?

[ 네,, 시댁에,,,]

[ 시댁에서 맛있는 거 많이 드셨어요?]

[ 아,,,,네,,,]

[자,,, 맛있는 거 안 드셨으면 오늘 드셔도 될 것 같은데요,

 축하합니다, 완치되셨네요.]

[ 예?  진짜에요? 감사드립니다 ]

[ 이걸로 완치되었는데 만의 하나 재발이 된다거나

무슨 일이 생기면 저랑 학회에 보고하러 갑시다 ] 

그렇게 말씀하시는 원장님이 너털웃음을 지으며

 걱정마시고 이젠 3개월이나 6개월에

한 번씩 건강체크만 하면 된다고

오늘 꼭 맛있는 것 먹으라며 예약표를 건네 주셨다.

[ 정말 감사드려요. 모두 원장님 덕분입니다.]

[ 무슨 병이든 마음 먹기에 달렸습니다.

케이씨 의지가 강해서 완치된 것이니

앞으로도 건강관리 잘하세요,

아, 그리고 잊지 않으셨죠? 몸이 원하는 것, 몸이 즐거워하는 것

찾아서 드시도록 하세요~ 그게 최곱니다 ]

[ 네,,, 감사합니다 ]

 

동생에게 카톡을 했다.

내가 치료중일 때, 입맛없어 아무것도 못 먹는 날 위해

이것저것 챙겨서 계속 소포를 보내주었던 우리 동생...

그래서 제일 먼저 동생에게 이 소식을 전하고 싶었던 것 같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눈물이 찔끔 나왔다. 기뻐서,,,,

깨달음에게도 문자를 보내자 뭐 먹고 싶냐고 물었다.

한국 가서 오리지널 청국장찌개가 먹고 싶다고 그랬더니

 지금은 한국 갈 시간이 없으니 짜장면으로 대신하란다.

[ ...................... ]

동생이 뭐 먹고 싶냐고 물었을 때부터

내 머릿속은 온통 [청국장] 생각뿐이였다.

왜 그 많고 많은 음식 중에서 [청국장]이 떠올랐는지

나도 잘 모르겠는데 본능적이였던 것 같았다.

 

지난 겨울, 동생과 함께 가서 먹은

 청국장찌개가 미치게 먹고 싶어졌다.

밑반찬으로 나온 나물들, 장아찌, 생선조림,,,

모든 반찬 하나하나가 내가 그리던 맛이였고

내 몸이 원하는 맛이였다.

큼직한 무와 함께 조린 고등어 조림,,,

간이 적당히 베인 무를 한 입 베어 먹으면서

 한달내내 이렇게만 먹으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바보같은 꿈을 꾸기도 했었다. 

 

양은냄비에 막 지은 흰 쌀밥,,,

고슬고슬 입에 착착 달라붙은 그 밥을

한 숟가락 가득 입에 넣으면 이게 바로 

행복이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났었다.

심플하지만, 고향을 아니 한국을 함축해 놓은 듯한 맛,,,

먹으면 먹을 수록 허허로웠던 내 가슴을 채워주는 맛,,,,

청국장과 함께 적당히 밥을 비벼먹고 나면 

 두툼하게 눌린 누른밥 냄비를 아줌마가 주방으로 가지고 가서

구수한 누룽지로 만들어 오신다.

그게 또  얼마나 맛있던지....

짭잘하게 무쳐진 오이 장아찌를 누룽지에

올려 먹으면 아삭아삭해서 참 꿀맛이였다.

나처럼 해외거주가 오랜 된 사람들에게

진정한 보약은 바로 이런 게 아닌가 싶었다.

해외생활의 허기를 달래 주는 내 나라 음식들,,,,

 뭐니뭐니해도 내 몸이 기억하는 맛과

내 몸이 원하는 음식들을 먹어주는 게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도 건강을 유지하는

원천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릴적부터 먹어왔던 음식들,,,반찬들,,,

해외생활이 길어질수록 내 몸도 그것들을

더 간절히 원하는 것 같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84

    이전 댓글 더보기
  • 이곳에서는 일상인 것이 해외에서는 소중하게 느껴지죠~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답글

  • Verda 2015.05.13 12:01 신고

    너무 축하드립니다~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답글

  • 박희정 2015.05.13 13:30

    완쾌되었다는 좋은소식!!반갑고 좋으네요^^
    케이님의 건강하게 깨달음님과 알콩달콩 지내는글 계속 볼께요!진짜 맛있는거 드시고!!화이팅 하세요!!
    답글

  • 신순옥 2015.05.13 16:42

    축하드려요. 맛있는것 많이 드세요
    답글

  • 서주영 2015.05.13 18:03

    진심으로 축하드려요~며칠에 한번씩 검색해서 들어와 게시글 읽고 나가는 눈팅인데요..
    너무나 반가운 소식에 댓글을 답니다~
    케이님~다시는 아프지 마시고 앞으로 주욱 깨달음님과 함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좋은 게시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글 재주가 없어서 댓글은 잘 못달고 있지만 마음으로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건강하세요~
    답글

  • 최윤희 2015.05.13 19:17

    완치 축하드려요 ^^
    답글

  • 오영민 2015.05.13 19:56

    그동안 마음고생 많으셨죠~ 정말 축하드려요~^^
    답글

  • 새벽달 2015.05.13 20:50

    너무너무 축하드려요!!!!
    답글

  • 릴리안 2015.05.13 21:10

    건강해지신 것 축하드립니다 ~ ♡
    답글

  • 머냐부 2015.05.14 21:50

    아유 잘됐네요~~ 축하드려요~~
    답글

  • 날고싶은 새 2015.05.14 23:10

    케이님~ 축하드려요!!!
    앞으로 더 건강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조용히 응원합니다!!^^
    답글

  • 2015.05.14 23:3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SPONCH 2015.05.16 23:04

    케이님 정말 축하드려요! 얼마나 다행인지요! ^^조만간 한국 가셔서 청국장 실컷 드시길♡ 저도 갑자기 청국장 생각이 나네요. ㅎㅎ
    답글

  • 달래 2015.05.21 05:47

    저는 댓글은 처음이지만 진짜진짜 축하드려요.
    저도 해외에 살고있답니다. 간혹 한번씩 들어옵니다. 아프셨군요. 이젠 건강만하세요.
    답글

  • 김연희 2015.05.22 07:56

    무슨병이신진 모르겠지만 완치되신것 축하드려요 ^^ 좋은 동생도 두셔서 부럽고..양은냄비밥도 첨보내요 ^^ 암튼 추카추카합니다
    답글

  • ciying 2015.05.22 15:21

    오랜만에 블로그에 들어와 차례대로 글 읽다가 완치라는 문구를 보고는 저도 찔끔 눈물이 나버렸네요..ㅎㅎ
    그동안 몸고생 마음고생 많으셨을 케이님, 그리고 그 옆에서 힘이 되어 주신 깨달음님. 두분 정말 축하드립니다!!
    이사갈 새 집에서 더 멋지고 행복하고 건강한 삶 이어나가세요~!!^^
    답글

  • 칼국수 2015.05.22 20:39

    축하드립니다. 다시 건강한 나날들을 즐기시길 바랍니다.
    답글

  • 위천 2015.05.23 12:34

    완치 축하합니다. 더욱 건강하게 즐겁게 생활하시는 나날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답글

  • 슬우바라기 2015.05.29 02:53

    아흑..이 야밤에 콧잔등이 시큼시큼ㅜㅜ
    축하해요..정말 잘됐어요^^
    이제 절대 아푸지 말아요~~~!!!^^
    답글

  • 똘이엄마 2015.06.18 06:38

    축하드립니다.
    아프지마시고, 건강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