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해외 거주자에게 가족이란..

by 일본의 케이 2015.07.25

세탁기를 아침부터 벌써 세번째 돌리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커텐도 빨아야 할 것 같아

깨달음이 출근 전에 하나씩 뜯어줬다.

 덮는 이불, 까는 이불, 호청, 베갯잇, 여름이불,,,

세탁기에 한차례 돌려놓고 나머지 것들을 또 꺼냈다. 

행여 부족하면 사야될 것 같아서..

출근을 하면서 깨달음이 퇴근길에 미용실에서

머릴 자르고 오겠다고 했다.

예쁘게 잘라달라고 한마디 했더니

원래 자긴 잘 생겨서 걱정하지 말란다.

[ ...................... ]  

 

이번달 초, 동생이 마음을 먹었다. 일본에 오기로..

깨달음과 내 마음이 전달 된 것도 있고

뭐니뭐니해도 엄마가 살아계시고, 활발히 움직이실 때

어디든 모시고 가야할 것 같다는 생각을

동생 역시도 했던 모양이다.

우리들에게 민폐끼치기 싫어서 안 온다고 고집피우던

동생이 마음을 바꿔줘서 많이 고마웠다.

엄마를 포함한 네자매가 내 결혼식 이래

일본에 다시 모이게 되었다.

오빠도 참석하면 좋을텐데...오빠에겐 그냥

일본 간다는 말만 한 모양이였다.

 

나도 그렇고 깨달음도 3박4일로 하는 게 좋다고

하루를 더 연장하길 바랬지만

처음부터 2박 3일로 마음 먹었던 동생 생각을 바꾸기 힘들었다.  

퇴근길에 같이 여행사에 들러 온천을 예약하고 간단히 식사를 했다.

 

2박 3일 대충 여행 스케쥴을 카톡으로 보내고

집으로 들어와 옷을 갈아입은 우린 다시 외출을 했다.

오다이바에 경치가 좋은 레스토랑을 찾기 위해서였다.

우리 서로 누군가에게 일본명소나 맛집을 소개하고 싶을 때 

그곳을 미리 답방하고 체크하는 버릇이 있어서 이렇게 또 왔다.  

괜찮은 가게에 들어가 맥주도 한 잔하고,,,

 엄마에게 전화를 드렸다.

 

[ 깨서방은 왔냐?]

[ 응,,엄마, 짐 챙기셨어? ]

[ 응,,,근디,,, 짐을 챙기고는 있는디... 가만히 생각해본깨

깨서방한테 미안해서 어찌끄나 싶다,,,마음이 영,,,그렇다...]

[엄마, 그런 생각하지마시라고 그랬잖아,

깨서방도 그랬어, 엄마가 움직일 수 있을 때

 자주 모시자고,,,그니까 그런 말씀 하지마~~]

[ 깨서방이 좋아하는 것 좀 챙겨서 갈란디

뭐시 좋을까 모르것다 ]

[ 엄마, 무겁고 짐되니까 아무것도 가져오지 마셔~

00가 소포로 부치면 3일만에 뭐든지 다 오잖아,

그니까 무겁게 뭐 가져오시지 마~]

[ 그래도 빈 손으로는 못 간께, 내가 알아서 가꼬갈란다 ]

 

내가 통화를 하는동안 깨달음은 엊그제부터

사서 모았던 선물들을 4개의 쇼핑백에 나눠 넣으면서

태현이네(초딩 조카)는 과자를 많이 넣고

 어머니 것엔 녹차를 많이 넣어야 한다고 혼잣말을 하면서

열심히 넣다가 뺏다가 분주했다.

지금부터 안 챙겨도 된다고 한소리했더니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 알아서 할테니까 그냥 냅두란다.

[ ........................ ]

 

새 집으로 이사를 하고 2달이 지나가고 있다. 

동생의 심경변화, 그리고 언니들의 협력으로

가족이 다시 한 번 일본에 모이게 되었다.

오빠도 함께 오면 더 좋으련만,,,,

더 이상의 욕심을 부리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언니에게도 동생에게도 오빠 이야긴 그 이상 묻지 않았다.

아무튼, 해외 거주자에게 한국의 가족이 주는 힘은

말로 형용할 수 없을만큼 큰 에너지원이 된다. 

전화 통화를 해도 그렇고, 직접 만나면  지치고

버거웠던 시간들이 잊혀지고 해외생활로 쇠약해진

 심신의 피로가 스르르 녹는 듯한 느낌이 든다.

몸과 마음을 밝게 회복시켜주는 유일한 혈연관계..,,

그게 바로 가족이 아닌가 싶다.

엄마 뿐만 아니라 언니, 동생,

그리고 이번엔 같이 오지 못한 오빠까지

같이 할 수 있는 시간, 함께 나눌 수 있는 시간들을

앞으로도 더 귀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가족들에게 더 많이 잘해야할 것 같다.

옆에서 깨달음은 계속해서 뽀시락뽀시락 소리를 내며

소핑백을 싸고 있다.

밤새 저렇게 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지만

깨달음에게도 많이 고맙고

가족들을 포함한 내게 소중한 모든 사람들에게

옆에 있을 때, 가까이 있을 때

정말 잘해야겠다는 마음을 굳혀본다.

댓글40

    이전 댓글 더보기
  • 2015.07.25 12: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5.07.25 12: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다솜맘 2015.07.25 14:58

    친정식구들이 오신다는 말에 벌써부터 제맘이 다설레네요^^
    오랫만에 모이는 식구들이랑 즐겁고 행복한 시간보내세요.~~~
    답글

  • 2015.07.25 16: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시유니 2015.07.25 19:09

    와 ~ 좋은 소식이네요! 가족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답글

  • SPONCH 2015.07.25 21:59

    케이님 축하드려요! 가족들이 오시니 얼마나 설레세요! 준비과정이 몸은 바쁠 수 있으나 기분은 날아갈 것 같죠. ㅎㅎ 2박 3일은 그냥 훅 하고 지나갈 것 같아요! 그 기간동안 날씨도 좋고 모든 일정들이 술술 풀리길 기도할게요. ^^ 저도 좋은 날씨에 14명 꼬마 손님들 초대 생일파티 잘 치뤘답니다. 이제 일년 시간 벌었네요. ㅋㅋ
    답글

  • 노엘 2015.07.26 03:33

    와~ 좋겠다!
    어머님은 좀 더 계시면 더 좋으실텐데
    아쉽기도 하시겠네요
    시간이 지나니 더 많이사랑하지 못한 기억이
    아픕니다. 케이씨는 참 현명하시고 사랑도 많네요
    답글

  • dudcjs0620 2015.07.26 14:09

    좋으시겠어요~
    부럽습니다^^~
    가족간의 소중한 추억 많이 만드시고
    어머니 잘 해드리세요~~
    답글

  • 2015.07.26 19:45

    저는8.2일애데리고한국가요.케이님은너무봏으세요.블로근넘잼나고요.맬체크해요.어머니.가족분들봬어.좋으시겠어요.저도가족봬러가요.케이님가족분들봬고즐거운시간돼세요.형제분들많으셔부러워요
    답글

  • 초록개구리 2015.07.27 11:29 신고

    가족들이 오시니 좋겟어요~
    행복하고 재밌는 추억 많이 가지고 가시길 빕니다.
    근데 여름엔 일본 너무 더워 어머님이 힘들지 않을까요?
    2박3일 너무 아쉬운 시간이네요,, 그렇지만 그 시간이 어디예요,,
    미리 선물 챙기시는 깨달음씨 멋져요~ 선물 챙기는 재미도 아주 쏠쏠하거든요~
    답글

  • 위천 2015.07.27 11:37

    가족! 옆에 있다는 것 만으로도 힘이 되는 그런 존재들 아닌가 합니다
    부모님 살아 생전에 섬기기를 다하라!는 옛 말 처럼 즐겁고 좋은 시간 가지시기를 바랍니다
    형제자매 지간에 우애도 더 돈독히 하는 기회가 되시고요

    답글

  • 박씨아저씨 2015.07.27 13:22

    맞다~ 깨서방이 하고 싶은데로 냅둬유~~
    답글

  • 울릉갈매기 2015.07.27 15:09

    멀리 떨어져있기때문에
    더더욱 애틋함이 느껴지는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케이님 만큼이나 마음씨 고운 형제 자매들을 두셨네요~ 저도 언니둘에 남동생이 하나있는데, 저는 갈수록 제 앞가림하는데 지쳐서 가족에게 좀 소홀하게 되었어요. 그러지말아야지 하면서도 사는게 차이가 나다보니 괜히 자격지심에 연락을 덜 하게 되기도 했구요. 그런데, 케이님 포스팅을 보니 괜히 찔리면서 또 마음이 답답해오네요.
    답글

  • 미라라네 2015.07.28 09:29 신고

    저는 작년에 결혼하기 전까지 8년을 혼자 자취했어요.
    그런데 저희 언니.동생들은 물론 부모님 누구도 저희집에 방문을 하지 않으셨어요.
    엄마는 나 사는거 궁금하지 않아? 라는 말했을때 잘살겠지.. 라는 말만 하셨을때 먼가 엄청 서운하더라구여.
    동생가족이 제 자취방에 하룻밤 지내고 간적이 있는데 그것도 제가 애들 데리고 롯데월드 가자고 꼬셔서.. 거의 사정하다 시피해서 온건데..
    광주에서 서울 오는게 좀처럼 쉽지도 않지만 제가 식구들 온다고 신경쓰고 돈쓰고 그러는게 미안해서 좀처럼 못오겠다고요...
    서로를 생각하는 케이님의 가족분들 뵙자니 저희 가족 생각이 무척 많이 나요.
    답글

  • 몽이 2015.07.28 10:47

    항상 잘 보고 있지만, 댓글 남기기가 어쩐지 쉽지 않던데, 좋은 소식에 소심하게 댓글 남깁니다. ^^;;
    어차피 가시는 거 3박도 짧을텐데.. 2박이라 아쉽겠어요...
    다들 모여서 즐겁게 보내세요 ^^
    답글

  • Countrylane 2015.07.28 13:51 신고

    가족과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답글

  • 2015.07.28 14: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명품인생 2015.07.28 15:29

    무덥네요
    다녀갑니다 .
    답글

  • 늙은도령 2015.07.28 15:58 신고

    아무튼 가족은 마지막 버팀대이지요.
    애증이 가장 많이 교차하지만 신뢰에 관해서는 최고의 근거이지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