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이야기

한국에서 보낸 둘째날, 행복이 보인다.

by 일본의 케이 2014. 2. 28.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태현이(조카)는 깨달음이 있는 우리방으로 달려 들어왔다.

그걸 본 제부가 태현이가 형님을 진짜 좋아하는 것 같다고 한마디 했다.

오후에는 서울로 다시 올라가야했기에 짐을 챙기고 있던 깨달음이 태현이에게 늦은

새뱃돈을 주니까 괜찮다고 안 받는다고 몇 번 빼더니 어색하게 받는다.


 

간단하게 아침을 마치자 오빠, 언니네 가족들이 모였고, 함께 아빠가 계시는 납골당으로 향했다.

작년에도 그랬지만 이곳은 늘 썰렁하다는 느낌이 든다. 등짝이 오싹할 만큼....

오빠가 간단하게 기도를 하고,,,나도 모르게 죽으면 다 소용없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바로 집으로 돌아와 저녁에 있을 추도식 준비를 했다.

친척들이 모이고 추도예배 시작,,,

올 추도식은 왠지모르게 더 쓸쓸하고 텅빈 듯한 느낌이 들었다. 

 

예배가 끝나고 식사를 함께 했다.

깨달음이 좋아하는 홍어, 꼬막 이외에도 간장게장, 양념게장, 불낙, 문어, 해삼까지

제삿상이 아닌 잔치상처럼 다양한 음식들이 즐비했다.

깨달음이 사가지고 온 정종으로 한 잔씩 주거니 받거니,,,,, 올 해는 아빠 얘기가 별로 나오지 않았다.

올림픽,금메달,부동산,은행이자,군대 얘기가 오갔던 것 같고,,,,,

그렇게 아빠의 기일이 지나가고 있었다. 

 

다음날 아침, 엄마와 동생가족들도 서울 갈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 깨달음은

소치 올림픽 폐회식에서 소개하는 평창을 뚫어지게 쳐다보다가

왜 [아리랑]을 오페라식으로 부르냐고 아리랑은 저렇게 부르면 안 된다고

전통 그대로 살려야 하네 마네 그러길래 난 그냥 못 들은 척했다. 

그랬더니 끈질기게 또 묻길래 조 수미라고 유명한 오페라 가수여서 그런다고 설명을 해줬어도

저건 [아리랑]이 아니라고 편곡없이 그대로 불러야한다고 약간 흥분하는 기색이 보이길래

그냥 살며시 자리를 피해 버렸다.

 

서울 갈 준비를 마치고 빠트린 것 사러 슈퍼에 갔다 오던 길에

깨달음이 엄마한테 드린다고 사가지고 온 캔디 꽃다발,,,

5월 어버이날 못 오니까 미리 드리는거라고 전했더니 

엄마는 깨서방 마음이 꽃보다 예쁘다고 칭찬이 자자하셨다.

 

 KTX에서도 깨달음과 함께 앉은 우리엄마.

 

우리 엄마는 깨서방하고 함께 움직였던 모든 시간들이 참 즐거웠다고

멀리 있으면서도 이 늙은이를 신경 써 줘서 너무 고맙다고

한국 한 번씩 나오면 돈도 깨지고 시간도 축나는데 매번 무슨 일 있을 때마다

와 줘서 미안하다고 다음에는 굳이 애써서 한국 나오려고 하지 말라고 당부하셨다.

깨달음은 당연히 와야하니까 온 것 뿐이라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 자긴 좋았다고 대답을 했다.

듣고 있던 내가 아무리 말려도 깨서방은 안 듣는다고, 은근 자기 고집이 있어서

사람 말을 안 듣는다고 그랬더니 깨달음이 자기 욕하는 줄 알고 날 가볍게 째려봤다.

[ ................... ]

슬며시 창가로 고개를 돌렸더니 유리창에 비춰지는 우리 가족들 모습이 행복해 보인다.

비록 아빠는 떠나셨지만 남은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렇게 따뜻하구나....

이런게 행복이겠지,,, 라는 생각을 잠시 해봤다. 

 

댓글25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2.28 09: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여인네 2014.02.28 10:57

    언제 이사하신거여요~
    저만 모르고 있었네요..ㅡ.ㅜ
    이사하시고 한국도 다녀가시고
    힝...모든 이야기를 한번에
    읽어야 겠어용~
    한국다녀가시고 즐거우신거지요^^
    깨달음님은 정말 한국사람 다 되셨어용~ㅎㅎ
    답글

  • 자칼타 2014.02.28 10:59 신고

    가신 분은 잊혀지기 마련인가봐요...
    이런 행복한 모습 하늘에서 뿌듯하게 지켜보고 계실 것 같네요.^^

    답글

  • 2014.02.28 11:4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개코냐옹이 2014.02.28 12:09

    보기에도 행복감이 느껴집니다 .....
    깨서방님 .. 성격 최고 .. ^^
    답글

  • 명품인생 2014.02.28 13:21

    섬세한 깨서방님이세요

    2월도 가고 춘삼월 진달래처럼 화사한 달이되세여
    답글

  • Jun1234 2014.02.28 14:18 신고

    너무 보기 좋아요, 케이님.
    글 읽고 미소가 지어집니다.
    케이님이 행복하시다니 저도 행복해집니다.
    캔디 꽃다발 최고에요!
    답글

  • 울릉갈매기 2014.02.28 14:36

    맞아요~
    이제는 남은 사람들끼리
    더 행복하게 살아가는것도
    우리가 살아가는 방편이 또 아닐련지요~^^
    행복이 묻어나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답글

  • 슬우맘 2014.02.28 16:40

    맞아요...그게 행복인거같아요..
    죄 안짓고...일할 직장이 있고...가족이 있고..
    평범하게 살아가기 위해 우리들은 무진장 노력하며 살죠...내가 써놓고도 무슨말인지;;;
    어쨋든 케이님 행복해보여요! ㅎㅎㅎㅎ
    애기 낮잠 자는 이 자투리 시간이 저는 정말 행복하구요 ㅎㅎㅎ


    답글

  • 만만디 2014.02.28 17:07

    따듯함이 뭉실뭉실 피어나는 글 입니다....
    답글

  • 해피마마 2014.02.28 17:42

    잘 다녀오셨어요^^ 서로 주고 받고 오가는 정이 넘 따뜻하고 보기 좋아요~^^
    답글

  • 2014.02.28 18:1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동그라미 2014.02.28 18:56

    우리 한국에도 이렇게 정이 도타운 가족들은 흔치않을듯합니다.
    게다가 사위인 깨서방님까지 일본인답지 않게 정이 많은 분이시니...
    참으로 다복한 집안이군요. 흐뭇합니다.

    답글

  • SUPERCOOL. 2014.02.28 19:44 신고

    잘보고갑니다.
    답글

  • 포장지기 2014.02.28 21:23 신고

    와우~~ 옛부터 기제사는 경사날이라고도 하는데
    어느 양반댁 잔치상 부럽지 않네요..ㅎㅎ
    역시 사위사랑은 장모님입니다..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가세요^^
    답글

  • 2014.02.28 23: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3.01 01: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Lesley 2014.03.01 21:38

    아, 깨달음님이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네요.
    저도 우리 민요를 오페라나 가곡식으로 편곡해서 부르는 것 들으면, 너무 어색해서... ㅠㅠㅠㅠ
    '전통을 그대로 고수하는 것만이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게 아니라, 현대적으로 해석해서 전통을 오래 살아남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는 취지는 잘 알겠지만...
    그래도 너무 어색해서 도무지 우리 민요 같지가 않습니다. ㅠㅠㅠㅠ
    답글

  • 초원길 2014.03.05 00:30 신고

    한국에 오셔서 따뜻한 기일 보내셨네요..
    멀리 떨어져있어 먹먹함과 가까이 다가서도 닿지 않는 안타까움이 있지요..
    행복한 추억 많이 챙기시고요~
    답글

  • 조윤희 2014.03.14 03:16

    첫 번째 사진이요...
    태현이가 깨달음님께 세뱃돈 주는 줄 알았어요.ㅋ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