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일본은..

후쿠시마에 온 한국 청소년들

by 일본의 케이 2015.08.27

지난 7월말,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한국 청소년 150명이

국내 비영리단체 [후쿠칸네트]의 주관으로

  2011년 대규모 원전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현을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일본 외무성이

[후쿠칸네트]에 후원을 했고 청소년 150명,

 인솔자 21명 등과 함께 일본 후쿠시마(福島),

도쿄(東京), 닛코(日光) 등을 방문하는 것이였다.

일본을 방문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있었고

그 예로 국내 환경단체들이 이번 행사가 진행되는 지역이

 2011년 3·11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가 파괴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량 유출된 지역에서

불과 60㎞ 떨어져 있지 않은 곳이라며

일정을 보류할 것을 주장했었다.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전북 환경운동연합에서는

후쿠시마 인근 8개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한 상태인데 굳이 아이들을 보내야 할 필요성이 있는지

의문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환경보건시민센터도

후쿠시마는 체르노빌에 버금가는 최악의 핵사고 지역이라며

 학생들의 후쿠시마 방문을 반대했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수원 10명, 전남 영광 30명,

 전북 110명 등 150명의 청소년이 참가했는데

전라도측 학생이 많은 이유는

[후쿠칸네트]의 이사장님( 정 현실)

고향이 남원이라는 특성이 있어서였다.

그리고, 이 행사는 지난 22일 KBS 다큐공감이라는 프로에서

[후쿠시마 김치아줌마]라는 타이틀로 방영 되었다.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국내 비영리단체 [후쿠칸네트]는 후쿠시마를 중심으로

한국어와 한국요리를 전반으로

한국문화를 알리는 비영리 단체이다.

일본에서 그것도 후쿠시마에서 한국을, 한국문화를

 알리는 노력을 하는 이사장님( 정 현실님) 에게

대단한 한국인이라고 찬사와 응원를 보내는 찬성파와

이 행사로 인해 후쿠시마가 안전하다는 대대적인 일본측 홍보에

 한국인 학생들을 이 단체가 이용했다는

 반대적인 시각으로 나눠졌었다.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오늘 우리 협회에서 이 얘기가 화제가 되었다.

우리 협회는 장애복지 쪽이여서 한일교류와는 약간 거리가 있지만

정말, 후쿠시마는 안전한가, 자녀를 둔 부모입장과

 일본인(회원들) 입장에서의 얘기들이 오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는 지난 6월,

 2017년 귀향 계획이라는 타이틀로 오는 2017년 3월까지

100억 달러(약 11조7,000억원)를 투입, 재앙지역 이재민

8만여명 중 3분의 2가 자신의 마을로

돌아가 살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1986년 체르노빌 방사능유출 당시 전문가들을 초빙해

장기 계획을 세우는 한편, 해당 지역을 붉은색(영구 폐쇄 지역),

노란색(비교적 덜 오염된 지역), 초록색(안전 지역) 등

3개 색으로 나눠 분할 관리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이타테(飯館) 등 현 내 피해 지역 11개 마을에서

오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표층 흙 약 5㎝ 가량을 긁어내

특수 부대에 담은 뒤 지역 내 유독성 폐기물 처리장에

쌓아두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벌써 약 290만개의 부대가 쌓였다.

(구글에서 퍼 온 이미지)

 

이 정부 계획을 두고 빨리 고향으로 돌아가

예전처럼 살고 싶다는 귀향 찬성자들과

주민의 안전보다는 정치적 이득을 취하려고 한다는

귀향 반대자들이 팽팽히 맞서고 있고

주민 대부분이 여전히 방사능 수치가 높다며

 법적 대응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임을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조사에 따르면 11개 마을 대표 중 8개 대표가

이번 2017년 귀향계획에 반대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민의 불만이 가장 컸던 부문은 귀향 계획 중

보조금(성인 한 병당 월 94만원)과

임시 주택제공도 2018년 3월까지로 제한하겠다는

 조항에 특히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보조금 지급을 중단함으로 인해

울며 겨자먹기 식의 귀향, 강제 귀향을 유도하는

정부의 꼼수에 화가 나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가 2020년 하계 올리픽 개최를 앞두고

후쿠시마는 충분히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고자하는 속내를 엿볼 수 있다.


(일본 야후에서 퍼 온 이미지)

 

우리 회원중에는

친정이 후쿠시마인 분이 한 분 계신다.

마침, 이 행사에 대해 알고 계셨다는 하시모토(가명)씨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후쿠시마는 지금 수치상으론

별 문제가 없지만 아이들, 청소년들이

그곳에서 생활하는 건 피해야 한다며

이번 한국 청소년들의 방문이 한일 문화교류라는

좋은 명목으로 서로를 알아가는데 작지만 일조를 했고,

참 많은 노력과 수고가 뒤따랐을 거라는 생각은 하지만

주체측의 설명부족과 참가측의 이해부족으로 인해

행사 취지가 투명하지 못했고

[후쿠시마]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잠재우기에는 많이 부족한 행사가 아니였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하셨다.

난 개인적으로 그 단체의 운영방식및 취지에

많은 부분 공감하고 참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이번 행사가 순수한 [한일 문화교류]였다는 점을

부각시키지 못했던 것은 일본 외무성의 후원에 의한

초대였고 행사였기에 많은 분들로부터

공감을 얻을 수 없었던 것 같다.

내가 사는 이곳 동경에서는 

슈퍼에 나오는 농작물의 산지가

[후쿠시마]로 표기 된 것들은

일반적인 가격보다 훨씬 싼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같은 일본에서도 아직까지 [후쿠시마] 농수산물에 대한

불신과 불안을 씻지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수치를 현저하게 낮춰

주민들 스스로가 귀향을 택할 수 있는 환경조건을 만들며

일반 시민들에게 [안심]이라는

믿음을 심어주는데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후쿠시마에 온 한국 청소년들이

[후쿠시마]가 아닌 일본을, 일본인을, 일본 문화를

보고 느끼는 귀한 체험의 시간이 되었을거라 바래본다.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4

  • 민들레 2015.08.27 00:31

    친구가 일본에 살았을때 서울에서 김치를 담아 보내주곤했지요
    아마 지금도 일본에 있다면
    김치외에 모든걸 보내달라고 보챘을겁니다.
    방사성 물질 유출 이후로...
    나를 귀찮게(?)하는 친구는 여전히 서울에서도 찡찡거리지만
    답글

  • 보스턴핑쿠 2015.08.27 04:33

    행사의 취지가 흐트러지지 않고 제대로 잘 전달되었으면하네요
    한국 청소년들이 잘 배우고 느껴서 좋은 관계의 작은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답글

  • 행사의 취지가 뭐였던지간에 2015.08.27 08:40

    청소년들을 후쿠시마로 보낸건 큰 미스죠....일본 나가사키 원폭때의 영향이 여전히 미치고 있는것을 보면(한중일 세 국가를 포함한 일본근접국가들의 갑상선암 발생률이 높은 이유가 이것입니다) 말입니다. 하지만 방사능은 얼만큼 많이 맞느냐가 문제이니, 아무쪼록 무사히 귀한했으면 좋겠습니다. 국가적으로 원전 발생 시기부터 암 발생률을 철저히 기록하고 대비해야 하는데, 국가적으로도 참 해이한 것이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긴 하네요. 하긴 뭐 정부가 제대로 한게 있어야지 기대라도 하죠
    답글

  • 맛돌이 2015.08.27 08:42

    이 행사
    반대의 목소리가 많았지요.

    늘 건강하세요.
    답글

  • rocktank 2015.08.27 10:16

    행사 취지는 좋지만 그래도 150여명의 아이들이 왠지 이용당한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드는건

    어쩔 수 없네요. 저 다큐멘터리 한번 챙겨 봐야겠어요.
    답글

  • olivetree 2015.08.27 11:55

    정치적계산. . 이라는 것은 참 많은 일에 수반되게 마련인듯해요. .그래서 일처리의 투명함이 중요해지고. . 그것이 생명과 건강에 관련되면 더더욱 우리를 예민케하고. . 무엇보다도 행사의 방향성대로 새로운시대의 양국관계의 밑거름이 되는 시간이 되었으면. .
    답글

  • 명품인생 2015.08.27 14:20

    잠시 생각이 깊어지게 하는 글입니다
    ~~~
    답글

  • 2015.08.27 17: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porque 2015.08.27 18:43 신고

    진짜 방사선... 원자력은 21세기가 낳은 가장 큰 재앙같아요ㅠㅠ
    순간의 편리함이 우리모두의 발목을 몇백대에 이르기까지 눈에 안보이게 영향을 줄지도 모르는데.
    한중일 우후죽순으로 원자력 발전소 짓는다는 뉴스는 매일 나오고... 참 맘이 안 좋네요
    답글

  • jemiky 2015.08.27 22:03

    솔직히, 이 행사가 한국에서도 큰 논란을 일으켰던 행사라서 기억에 나는데..
    [오라는 놈이나, 가겠다는 놈들이나 도찐개찐]이다고 저나 제 주변인들 모두 욕했던 행사라서;;

    아무리,한국인들이 공짜 좋아하고, 공짜라면 양잿물도 퍼마실 인간들이지만.
    그렇게나 상식이 없는지 놀랬음..

    하긴, 동북 일본산 생선이 국내산으로 속여 들여야 팔다가 검거되었다는 뉴스와 후쿠시마 폐자재들을 싼값에 들여와
    건설자재로 가공해 납품했다가 검거되는 뉴스를 본다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그 특유의 안전불감증?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한국학생들이 아니라, 다른 나라 학생들, 특히 미국이나 유럽학생들을 상대로였다면?
    후쿠시마 안전하다고 초대한다는 행사를 과연? 열었을까요?;;
    전, 감히 그러지 못했을꺼라고 생각하는데..

    왜 한국을 끌여들여서 물귀신으로 나오는건지?
    한국인들은 공짜라면 뭐든지 한다는 그 얄팍한 성격을 일본인들이 잘 알아서 이용해먹는건지? 도통;; 전 이해를 못하겠네요;;

    어쨎거나 이미 벌어진 일이고 -학생들이 차후에라도 건강에 이상없길 바라고,
    안그래도 현 한일 관계가 많이 경색되어 있는데, 부디 본인들에게 좋은 경험으로 남았으면 좋겠네요.


    답글

  • 늙은도령 2015.08.28 03:39 신고

    일본이 자금을 대고 우리 정부가 밀어주는 행사입니다.
    후쿠시마를 살리기 위한 아베 내각의 노력은 지독할 정도입니다.
    저의 형님도 후쿠시마에서 나온 과일이라며 미팅 과정에서 일본 측이 내놓았습니다.
    함께 간 사람 중에는 장관 출신도 있었는데, 노골적으로 나와서 먹지 않았다고 합니다.
    사업에도 연관시킬 정도니 말 다했죠.
    우리나라 젊은이들... 그들은 피해자입니다.
    답글

  • 2015.08.29 13: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문제 2015.09.03 10:34

    방사능을 너무 우습게 안다.
    관심도 없고 알려주지도 않으니 방사능이 무슨 그냥 독극물 정도로만 안다는게 문제.
    답글

  • noir 2015.09.09 01:10 신고

    정말 ... 왜이러는 걸까요... 이런거보면 한탄스러울 따름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