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사함6

말을 예쁘게 하는 사람이 있다 [ 케이야, 나야,,][ 응, 미현아,,,뭔 일이야? ][ 그냥 했어..][ 딸 결혼 시키고 나니까 많이 허전하지?][ 아니,,별로 그렇지도 않아..][ 근데, 너 요즘 나한테 왜 전화를 자주 해? ][ 그냥,,고마워서...] 미현이는 자기 딸 결혼식에 참석해 준게 지금까지도 고맙고 미안하단다.그만 고마워하라고 충분히 알고 있다고 해도친구는 같은 말을 반복한다. 실은 내가 건넨 축의금을 지금까지 어떻게할지 모르겠단다.결코 과한게 아니였는데 친구에게는 미안한 마음이 가시질 않는다고 했다.[ 너 비행기값도 못 줬잖아 ][ 미현아, 놀러 간건데 무슨 그런 말을 해, 전혀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했잖아..][ 그래도 미안하잖아,,][친구야, 넌 그만큼 나한테 크고 소중한 존재야,내 혈육과 같으니까 이젠 그런 .. 2018. 12. 16.
블로그를 하다보면.. 어제 제게 장문의 항의 메일이 한통 왔습니다.왜 댓글이 써지지 않느냐고, 왜 차단을 했냐고차단 한 이유를 알고 싶다고,,3년이 넘게블로그를 읽어 왔는데 서운하다는 그런 내용이였습니다.댓글 차단과 그 대처 방법에 관한 내용은제가 티스토리에 글을 올린지 얼마 지나지 않아공지를 해드렸었고, 그 후로도 대처방법과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는 말씀을드렸습니다.http://keijapan.tistory.com/notice/554댓글 승인과 차단에 관하여제발 댓글 달기 전에 댓글 공지를 한번쯤 읽어보시라고 몇 번이나 공지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분은 3년동안 자신이읽고 싶은 것만, 보고 싶은 것만, 믿고 싶은 것만보셨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 제 블로그는 천개 이상의 글이 실려 있습니다.다음블로그를 닫으며 .. 2018. 8. 11.
한국에서 장사하길 원하는 일본 아줌마의 사연 나를 만나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던 유키 상은오늘도 행복한 미소로 기다리고 있었다.배용준을 좋아하면서 한국사랑이 시작되었고일본에서만 활동했던 한국 남성그룹의 한 맴버를 응원하며 3년이상 정성을 쏟다가 요즘에는 방탄소년단을사랑하는 모임에 들어간 유키 상은 날마다 그들의 노래를 들으면서하루를 시작한다고 했다.한국 연예계를 나보다 더 잘 알고 있는유키 상은 요즘 코리아타운에 가면 10대 20대가장악을 하고 있어 아줌마들이 들어갈 틈이없어졌다며 한류팬들의 세대교차를썩 반가워하지 않았다.[ 거기 치킨 집은 1시간 이상 기다려야 돼..맛집들을 얘들이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지난번 치즈 핫도그 먹으려고 기다리는데아줌마는 나뿐이고, 중고생 딸들이랑 같이 온 30대 엄마들이 몇 명 있었다니깐 ][ 연령대가 정말 낮아.. 2018. 8. 9.
날 울린 남편의 손편지 [ 어째, 지낼만 하냐? ][ 응,,엄마,,][ 밥은 언니랑 같이 먹냐? ][ 응,,][ 집은 괜찮고? 언니집하고 가깝다고? ][ 응,,][ 이참에 맛있는 거, 몸에 좋은 거 많이 먹고푹 쉬어라, 살도 좀 찌고,,][ 응,,엄마도 한번 놀러 와~][ 내가 뭐할라고 가것냐,,마음 편하게 푹 쉬면서 언니랑 맛있는 것 많이 먹고 다녀라~] [ 응,,][ 근디,,깨서방은 혼자 괜찮으까 모르것어.. 이렇게 오래토록 떨어져 있어도 혼자괜찮을랑가 모르것다..혼자서도 밥은 잘 챙겨 먹것지? 깨서방,,][ 그 사람 나 없어도 잘 해 먹어..][ 그래,.여기 있는동안은 다 잊어불고니 몸이나 생각하고 지내라~][ 알았어.. 엄마,,]전화를 귀에 댄채로 츄리닝을 걸치고숙소를 빠져 나와 지는 해를 붙잡으려는 욕심으로 바다내음이.. 2018. 6. 23.
깨물어도 안 아픈 손가락이 있다 뭔가 하고 싶은 말은 많은 듯 보였지만발음하기가 어려웠는지 좀 쉬운문장으로 고르고 골라 큰소리로 읽어보고다시 고치기를 반복했다.[ 오머니, 깨서방입니다 ][ 오머니, 한국은 아직도 많이 더워요? ][ 오머니, 편찮은 데는 없으시죠? [ 감기 조심하시고, 여행 잘 다녀오세요][ 항상 건강하시고 맛있는 거 많이 드세요]이 대목에서 깨달음이 갑자기 웃음이 터졌다.자기가 뱉은 한국어 발음이 자꾸 꼬여서엄마가 못 알아들으니까몇 번이고 같은 말을 하다가 도저히 안되겠는지 나에게 전화기를 넘겼다.그렇게 열심히 적어 발음 연습을 했는데도억양에 문제가 있어서인지엄마가 알아듣기엔 역부족이였다. [ 엄마~나야, 깨서방이 감기 조심하시고크루즈 여행 잘 다녀오시래~][ 오메,,,아직 한 달이나 남았는디 벌써 잘 다녀오라고 인사.. 2017. 8. 16.
결혼 7주년 기념일, 그리고 부부싸움 집 근처에 새로 생긴이탈리안 레스토랑에는 손님이 별로 없었다.아직 신참으로 보이는 남자 종업원이홀을 왔다갔다하며 우왕좌왕하는 게 신경이 쓰였다.추천메뉴를 들고 우리 테이블에 왔을 때미약하게 떨고 있는 검지손가락을 메뉴판으로가리려고 애를 썼다. 적당히 주문을 했고, 잠시 뒤 와인을 들고 온 것은신참이 아닌 점장처럼 보이는 아저씨였다.[ 건배~]깨달음과 내가 부부가 된,즉, [혼인신고]를 구약소에 제출한 날이였다.3월 25일이였는데 어제서야 건배를 하게 되었다. 바쁜 것도 있었고 기뻐하고 축하할 분위기가 아니였음을 서로 느끼고 있었다. [ 건강진단은 언제 예약할까? ][ 다음달 중에 하는 게 낫겠지? ]또 다시 침묵이 흘렀고 깨달음이 묻는다.[ 당신,,,나한테 할 말 많지? ][ 아니..없어,,][ 뭐 갖고.. 2017. 3.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