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자탕3

그래서 집밥이 좋다 점심시간이 지났는데도 가게 안은손님들이 많았다. 35도를 넘는 더위에 온 몸이 녹아버릴 것 같은 살인더위를 뚫고 찾아간 곳은 깨달음의 퇴원 축하를 위한, 그리고 먹고 싶어했던 감자탕을 먹기 위해서다.[ 여기가 당신이 오고 싶어 했던 곳이야? ][ 응, 여기가 재일교포 여자모델(안 미카)이 절찬을 했던 곳이야, 아주 옛날에 20년전엔가 한번 왔던 기억이 있는데 그 뒤로 잊고 있었거든. 근데 지난주에 테레비에서그 모델이 나와서 자기 인생에서 제일 맛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하는데다시 와 보고 싶었어 ] 난 솔직히 가게 입구에서부터 하고 싶은 말이 많았지만 냥 깨달음 원하는대로 해주기 위해입을 다물었다. [ 깨달음, 퇴원을 축하해 ]먼저 막걸리로 건배를 하고 골뱅이무침과 감자탕을 주문했다.[ 메뉴가 진짜 많아, .. 2019.08.04
일본인이 서울에서 가장 부러웠다는 이것 [ 케이짱은 뭐 마셔? ][ 우유 마실게 ]한달 전에 전화 통화를 했던 그녀가 우리동네 커피숍에서 만나자고 하는 건 내게 보고?를 하고 싶은 게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하리모토 상은 스포츠 짐에서 알게 되었다.이곳으로 이사를 하고 알고 지냈으니 3년이 지나가고 있다. 늘 혼자서 운동을 하고사람들과 어울려서 얘기하지 않았던 그녀가먼저 내게 말을 걸어왔었다. 왠지 자기처럼혼자인 걸 좋아하는 것 같아서도 그렇고 내가 런닝머신을 하면서 한국 드라마를보는 걸 보고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 40대 후반인 그녀는 다른 중년들과 다르게 한류 드라마가 아닌 신승훈과 이문세의노래를 좋아하며 한국요리에도 관심이많아 뭐든지 먹어보려고 해서 나와 코리아타운에 가서 짜장면과 만둣국을 먹었던 적도 있다.내가 작년 여름부터 그곳을 잠시.. 2019.04.25
남편이 행복하다는 우리집 밥상 결혼을 하고 지금까지 깨달음은 특별한 일이 아닌 이상 아침을 꼭 챙겨 먹는다.주말에도 외출을 하지 않을 때면 집에서평일처럼 세끼를 먹는게 당연하다고생각하는 삼식이파에 속한다.삼식이라는 단어의 뜻을 처음 알았을 때는참 쓸씁한 표현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집밥을 너무 좋아하는 깨달음에게아침, 낮, 저녁까지 세끼를 챙기고 있을 때면 그 삼식이가 바로 우리집에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아침 5시면 기상을 하는 깨달음은 거실에서 찬란하게 떠오르는 아침 해를 바라보며 매일 한장씩 사진을 찍어 내게 보여준다.그리고 혼자서 도면을 치기도 하고 신문을읽다가 7시가 되면 샤워를 한다.그리고 샤워를 마치고 나오는 시간에 맞춰난 아침상을 준비한다. 깨달음의 아침 식단은 대충 이렇다.멸치조림이나 젓갈류, 우메보시는 거의 매일식단에 오.. 2019.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