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축2

남편 회사의 송년회를 다녀오던 날 깨달음 회사에 노크를 하고 들어갔더니청소기를 들고 있던 깨달음이 휙 한번 쳐다보고는 다시 청소를 했다.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회의석에 앉았는데묵묵히 청소만 열심히 하고 있는 깨달음..내가 회사에 들어서면 그 순간부터 깨달음은 나를 아내가 아닌 한명의 직원으로 대한다. 바닥에는 건축자재 패턴책자들이 여기저기 쌓여있었다. 주변을 좀 치워보려고 했는데 얼마나 무겁던지 엄두가 나질 않았다. 그런 나를 보고는 깨달음이 앉아서 이것이나 하라며 대량의 연하장과 프린터물을 건넸다. [ 대청소는 다 하셨어요? ] 내가 먼저 존재말을 했다.[ 응 ][ 근데 이거 몇 장이나 됩니까? ][ 당신 몫은 300장정도...][ 내 몫만 남겨 놓은 겁니까? ][ 응,,아까 반 정도는 했어, 당신이 청소를 좀 해야되는데 모리모토 상이.. 2018.12.30
나 몰래 남편이 사무실에 가져간 것 깨달음 사무실에서 하는 미팅은 늘 긴장이 된다. 오전 9시 반부터 시작된 미팅이 11시가 넘어서야 겨우 끝났다. 연말 마무리, 내년 상반기 계획도 나누다보니 시간이 꽤나 걸렸다. 거래처분들이 돌아가시고 잠시 따끈한 차를 한 잔 마시며 사무실을 둘러 보았다. 건축자재에 관한 책, 인테리어, 목재, 타일, 조명, 색상,,,,, 하긴,,, 건물을 하나 세우는데 필요한 도면부터 필요한 게 많겠지,,,,, 무슨 건축법에 관한 보고서도 이리도 많은지,,,, 매번 볼 때마다 책들이 너무 두껍다는 생각을 한다. 12시가 되어가자 직원들이 점심을 먹기 위해 빠져나가고,,, 다시 책상으로 돌아온 나는 미팅에서 제시되었던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재확인을 하고 담당자에게 메일을 하고,,,,그러다 시간을 보니 벌써 1시였다. 배가.. 2014.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