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깻잎4

어떻게 한국어를 가르쳐야할까.. 우리 맨션의 대대적인 외벽보수공사가시작되면서부터 24시간 커텐을 친 상태로 지내고 있다. 오늘도 아침 9시가 되자 왔다갔다 일하시는 분들의 발소리가 분주했다.[ 깨달음, 우리는 안 보이겠지? ][ 응 ][ 안 비치는 커텐이니까 괜찮아 ][ 그래도 왠지 불안하다...]신경을 안 쓰려고 해도 자꾸만 시선이 따라 움직여서 각자의 방에 커튼을 새로 하나씩 더 달기 위해 급한대로 이케야에 다녀왔다. 엘리베이터 앞에는 작업 스케쥴과 자재에 관한 2개의 판넬 게시판(안내판)이 놓여있다.전체적인 공사과정과 한달별,주간별, 그리고날마다 하는 일의 과정들이 공지되어 있다. 오늘은 어떤 작업을 하며 내일은 무엇을 할 예정이고, 세탁물을 베란다에 내 놓을 수 있는지에 관한 것도 각층, 각방별로 적어져있다.다른 게시판에는 페인.. 2019.05.20
남편이 반해버린 바로 이 맛 우리 맨션이 대대적인 외장공사를 시작했다.내가 봤을 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 같은데외벽 정비및 보수를 겸한다고 했다. 물론 작년부터 거주자들에게 몇 차례의 설문조사가 있었고 깨달음은 건축가 입장에서 봤을 때 몇 년 뒤에 해도 늦지 않다는 자신의 의견을 정중하게 제시하긴 했지만관철되지 않았고 다수의 의견에 의해공사가 시작되었다.그러다보니 베란다에 물건들을 놔 둘 수 없어잠시 철거를 하거나 별도로 지정한 장소에 이동을 시켜달라는 안내를 받고 여러가지로 미리미리 정리해야할 게 생겼다. 그래서 깨달음과 베란다에 놔 둔 물건들을거실의 다용도실에 넣어두는 작업을 하다가지난 2월,엄마가 주신 상추와 깻잎씨가떠올라 깨달음에게 얘길 했더니얼른 가져오란다.[ 왜 지금 말해? 좀 더 일찍 심었어야 하지않아? 배양토는 샀어.. 2019.04.18
퇴원한 남편이 선택한 한국 보양식 입원에 필요한 물건들을 챙겨 우린 택시를 탔다. 긴장되지 않냐고 물었더니 전혀 걱정없다며 아침부터 싱글벙글인 깨달음. 이른시간이여서인지 접수처는 한가로웠다. 병실로 안내를 받고, 간호사가 입원에서 퇴원까지의 스케쥴, 그리고 주의사항을 설명해 주었고 입원복으로 바꿔입으시라는 말이 끝나자 입원복 싫어서 평상복 가져왔다며 자긴 그걸 입게 해달라고 했다. 전날, 짐을 챙겨주려했더니 자기가 하겠다고해서 그러러니 했는데 평상복을 가져왔다니... 좀 황당해서 깨달음 얼굴을 뚫어지게 쳐다보았는데 내 시선은 의식하지 않은 채 간호사와 얘기를 마치더니 바로 가방에서 옷을 꺼냈다. [ 왜? 옷을 가져왔어? 그냥 환자복 입으면 되는데..] [ 응,,,환자같이 보여지는 게 싫어서...] [ ................... .. 2016.07.13
텃밭이 전해주는 한국의 향기 우리집 텃밭이 풍성해졌다. 씨를 어떻게 뿌릴지 몰라 대충 뿌린 탓에 너무 빽빽하게 자라 간격을 만들기 위해 통을 새로 사서 분리를 시켰다. 꽤 많은 양을 뽑아냈는데 아주 많이 튼튼하게 잘 자라주었다. 날이 더워 잎파리들이 타들어가는 걸 보고 수확을 하기로 결정, 깨달음이 자기가 하겠다고 나섰다. 깻잎을 한 장, 한 장, 조심스럽게 따고 있는 깨달음. 상추는 양이 적으니까 좀 더 놔두기로 하고 오늘은 깻잎과 파만 뜯었다. 삼겹살에 상추쌈을 해 먹으려면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다며 혼잣말을 하면서 깻잎도 따긴 땄는데 양이 너무 적어서 뭘 해 먹어야 좋을지 모르겠단다. 그렇다고 타들어가는 잎들을 그냥 둘 수는 없고,,, 밭일?을 해서 덥다고 샤워를 하고 나 온 깨달음이 저녁 메뉴로는 소면을 해달라고 했다... 2015.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