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자의 본능2

한국에 가면 남편이 가장 좋아하는 사람 동생에게 부탁할 게 있어 전화를 했다.마침 저녁시간이여서 조카와 제부가 식사하는 듯한 소리가 들려왔는데 불쑥 [ 처형, 형님에게 잘 해주십시요~] 라는목소리가 또렷이 들려왔다.[ 제부가 지금 나한테 깨서방한테 잘해주라고 하는 소리야? ][ 응,,옆에서 괜한 소릴 하네..][ 잘 하고 있다고 전해 줘~]동생과 통화를 끝내고 깨달음에게 제부가통화중에 그런말을 했다고 하니까역시 자기를 생각해주는 사람은동생뿐이라며 흐뭇해했다. 우리 제부는 깨달음을 좋아한다.아니 깨달음도 제부를 아주 좋아한다.나이차이가 별로 없는 형부들보다는 나이가 가장 어린 제부와 잘 통하는 듯했다.한국어를 못하는 깨달음과 일어를 못하는 제부가뭐가 잘 통한다는 건지 이해하기 힘들지만말하지 않아도 우린 알 수 있다고 둘이 똑같은 소릴 했었다. .. 2018.04.13
이 세상 모든 남자들의 본능 [ 너무 희안하다,,,,왜 구피가 새끼를 가졌지?,,임신할래야 할 수가 없는데...... 참,,,신기하다,,,답이 안 나오네,,, 어떻게 한 놈도 아니 두 놈이 새끼를 밴거야,,,, 알다가도 모르겠네,,,,] 구피도 연어처럼 방정을 하나,,,근데, 방정을 한다해도 암수가 만날 수가 없는 상황인데...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이해가 안 가네...] 저녁시간, 구피에게 먹이를 주면서 혼자 중얼거렸다. 내 중얼거림을 그냥 듣고만 있던 깨달음도 옆으로 오더니 아무말 없이 구피에게 먹이를 주었다. 먹이를 다 먹은 구피들 사이에서 만삭인 암놈 두 마리를 꺼내 산란실에 넣었다. 그리고 인큐베이터도 미리 준비를 해두고,,, 집에서 기르는 열대어 구피가 잦은 산란으로 수조를 두 개로 늘렸지만 포화상태를 막을 수 없었다.. 2015.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