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순하게 살기2

반백년을 살아도 모르겠다 월요일 아침, 깨달음은 러시아워를 피해출근을 했다. 일주일만에 맞는 혼자만의 시간을 좀 유용하게 쓰고 싶어져 아침부터 부산하게 움직였다.24시간을 그것도 일주일 내내 함께 있어야하는 시간들이 서로에게 부담스럽다는 건 사실이다.그래서도 이런 시간은 아주 귀하다.먼저 구석구석 청소를 깔끔히 마치고 차분히 머리를 말리는데 자꾸만 흰머리가 눈에 거슬린다. 언제 또 이렇게도 많이 자랐는지..머리를 좀 자른 후에 염색을 해야할 것 같아지난주 원장님과 통화를 해봤는데 역시나 코로나로 휴업중이라 하셨다. TV에선 아직까지 PCR검사를 늘려야 한다는 얘기로시끌벅적대지만 이젠 그것도 식상해졌고 언젠가 종식되겠지..누군가가 백신을 만들겠지라고남의 일처럼 내 관심사에서 벗어나버렸다. 한두개 나던 흰머리를 거울에 얼굴을 바짝 .. 2020. 5. 12.
절약습관이 몸에 베인 일본인 오랜만의 만남이였다. 두 친구 모두 나와 같은 협회소속으로 유일한 한국인인 나에게 관심을갖았던 건 한국요리를 너무 좋아해서배우고 싶어 접근?했다는 속내를친해지고 나서야 들었다.뒤늦게 참가한 깨달음과 새롭게 건배를 하면서한국식으로 한 손을 받쳐서 하는 걸보고깨달음이 한국인 같다며 웃었다. 둘다 40대 중반으로 딸을 한명씩 두고 있다. 3년만에 만나는 그녀들은 딸의 반항기 때문에힘들다는 얘기를 시작으로 하와이에서 한국인 친구를 사귀였다는 얘기,,그리고 남편이 있어도 외롭다는 좀 위험한 얘기들도 거침없이 했다.깨달음이 여자분들은 항상 외로운 존재여서 남편들이 아내의 작은 변화에 신경을 써야한다고맞장구를 쳐주자 깨달음 앞에서 이런 얘기를 자유롭게 할 수 있어 좋고 아내 입장에 선 사람은 깨달음 뿐이라며 한달에 .. 2018.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