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선배3

일본 장례식의 부조금과 답례품 깨달음 선배의 아버님이 돌아가셨다.2년전부터 아버님을 돌보기 위해시골로 내려가 생활을 했는데 실은 두 달 전에 아버님이 돌아가셨다고 한다.우리와 서울에서 술잔을 기울릴 때는 이미 49제를 마친 상태였다고 했다. 전혀 알지 못했는데 어제 모임에서 만난 선배가 깨달음에게 아버님의 부음을 알렸다.장례식도 가족끼리 간단히 모두 끝내고지금은 많이 차분해졌다고 담담히 얘길 하더란다. 왜 이제 알려주냐고 물었더니가족들 모두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던 차였고 굳이 알릴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단다.(일본 야후에서 퍼 온 사진) [ 부조금은 드렸어? ][ 아니, 필요없다고 그랬어 ][ ...................][ 필요없다고 해도 드려야지..당신이 제일 좋아하고 친한 선배잖아 ][ 그래서 준비했는데 절대로 안.. 2016.11.25
한국의 촛불집회를 직접 본 일본인의 마음 호텔에 캐리어를 던져놓고 세종문화회관까지 단숨에 달려 도착한 시각이 7시 30분이였다. 밀려오는 허기를 달래야하는데마땅히 먹거리를 찾지 못한 채서서 커피와 도넛으로 저녁을 대신하는데깨달음은 뒤쪽 아줌마가 먹고 있는김밥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스탭의 안내에 따라 우리 좌석에 앉자마자 문화시설의 첨단화에 놀랐다며 연신 감탄을 하면서 여기저기 꼼꼼하게 사진을 찍었다. 공연이 시작되고 맨발로 등장한 이 은미씨의 첫곡은 녹턴이였다.노래가 끝나기가 무섭게박수를 치는 깨달음 눈에 눈물이 고여있었다.가까이서 보니 귀엽다면서점점 더 좋아진다고 입이 귀까지 걸린 채로 기쁨을 주체못했다.박수와 함성으로 휴식없는 2시간 15분의 열성적인 라이브가 끝나고앞 줄에 앉아 있던 우리들 곁으로 마지막 곡인 [애인 있어요]를 부르며다가오.. 2016.11.10
일본인들이 김치를 먹는 다양한 방법 깨달음에겐 참 많이 좋아하는 대학선배가 있다. 바로 한국을 알게 해준 그 선배. 30년전, 한국의 건축문화를 공부하면서 친하게 되었고 지금까지 아주 절친처럼 잘 지낸다. 그런데 그 선배가 2년전에 회사를 그만 두고 90이 넘은 아버님 병간호를 위해 시골생활을 시작하셨다. 동경에는 한 달에 한 번씩 지금까지 했던 일들을 마무리하기 위해 오시고 모든 시간들은 아버님을 돌보는데 사용하고 있다. 매일 병원에 가서 아버님을 지켜보고 남은 시간에는 책을 읽기도 하고, 잊여버린 한국어 공부도 다시 한다고 하셨다. 깨달음은 연구기간이 짧았지만 이 선배는 한국에서 2년가까이 살면서 논문을 작성했었다고 한다. 그래서 기본적인 한국어는 쓰고 읽기를 하신다. 특별히 불편한 건 없지만 워낙에 변두리다보니 변변한 슈퍼가 없어 장.. 2016.06.27